KT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망고 OS를 탑재한 ‘노키아 루미아 710’을 국내에 단독 출시했다.

KT(회장 이석채, www.kt.com), 한국노키아(지사장 폴린 앙, www.nokia.co.kr), 한국마이크로소프트(사장 김 제임스, www.microsoft.com/korea) 3사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OS를 탑재한 국내 첫 망고폰인 ‘노키아 루미아 710(Nokia Lumia 710)’을 오는 26일 출시하고, 22일부터 예약가입 프로모션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노키아 루미아 710’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스마트폰 OS ‘윈도우폰 7.5(코드명 망고)’를 탑재, 정사각형의 큰 아이콘으로 구성된 ‘메트로 UI’를 통해 직관적이고 간결한 사용자환경을 제공한다.

무엇보다도 마이크로소프트의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의 문서들을 확인, 작성, 바로 편집까지 가능하며, 아웃룩을 통해 메일 및 일정관리도 할 수 있어 실시간 문서작업과 일정관리가 필수적인 경영자, 직장인, 학생들의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 ‘피플 허브(People Hub)’ 메뉴를 통해 지인들과의 통화, 문자, 이메일 기록과 페이스북, 트위터 등의 SNS 활동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으며, 25GB의 데이터 공간을 제공하는 ‘스카이드라이브(SkyDrive)’를 이용하면 파일들을 클라우드에 쉽게 저장 및 내려 받을 수 있다.

현재 4만여 개의 앱들을 이용 가능한 앱장터인 ‘마켓플레이스’에는 월 평균 3천여 개의 신규 앱이 등록되며, KT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달 국내 최초로 개최한 ‘윈도우폰 앱 개발 컨퍼런스’를 통해 국내 앱 개발자들의 참여가 활발해, 사용 가능한 앱들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엑스박스 라이브의 블록버스터급 게임들을, KT는 ‘올레내비’를 시작으로 자체 앱을 내년 1월 중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며, 카카오톡도 내년 상반기 제공 예정이다.

퀄컴의 1.4GHz 프로세서를 탑재한 ‘노키아 루미아 710’은 3.7인치 화면과 500만 화소 카메라를 제공하고, 색상은 블랙, 화이트 두 가지로 출시되며, 고객 취향에 맞게 바꿔 끼울 수 있는 다섯 가지 색상의 백 커버를 별도로 판매한다. kt의 34천원 스마트폰 요금제로 가입 시, 24개월 기준 구입가격은 36만원이며, 요금할인은 34만 3200원을 받게 되어 경제적인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출시를 기념해 22일부터 30일까지 올레샵(shop.olleh.com)에서 예약가입하는 선착순 710명에게 세 가지 색상의 백 커버와 블루투스 헤드셋을 추가 증정하는 ‘노키아 루미아 710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보인다.

KT 개인Product&Marketing본부 강국현 상무는 “KT는 2009년 아이폰을 한국시장에 최초로 선보인 이래, 새로운 OS를 탑재한 윈도우폰을 국내 유일하게 선보이는 등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OS별로 최신모델을 지속 출시해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노키아 폴린 앙 지사장은 “KT,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해 국내 시장에 ‘노키아 루미아 710’을 출시하게 되어 기쁘다”며 “윈도우폰 7.5 OS를 탑재한 ‘노키아 루미아 710’과 함께 고객들은 더 쉽고 더 빠르고 더 즐거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컨슈머 사업본부 이용갑 전무는 “윈도우폰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와 PC 기반의 기술을 모바일로 확장해,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방식으로 소통하게 해주는 진정한 의미의 스마트폰”이라고 밝혔다.

‘노키아 루미아 710’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소식은 ‘노키아 루미아 710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nokiakorea)’에서 확인 가능하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