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X 시리즈’ 라인업 확대

‘X5’, 5.5인치 대화면에 슬림한 디자인 갖춰 

‘X 파워’, 4,100mAh 대용량 배터리에 충전 시간은 그대로 

기존 출시한 ‘X 스크린’, ‘X 스킨’, ‘X 캠’ 등 총 5종으로 국내 보급형 시장 공략

 ‘X 시리즈’ 2종을 추가 출시해 보급형 라인업을 확대한다. LG전자는 가볍고 얇은 5.5인치 대화면 스마트폰 ‘X5’를 SKT향으로, 4,1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X파워(Power)’를 KT 전용으로 8일 출시한다. 


‘X시리즈’는 모델별 프리미엄급 핵심 기능을 각각 갖춘 보급형 제품군이다. LG전자는 지난 3월 세컨드 스크린을 적용한 ‘X 스크린(Screen)’을, 지난 6월 초슬림 디자인의 ‘X 스킨(Skin)’과 듀얼 카메라를 탑재한 ‘X 캠(Cam)’을 출시한 바 있다. LG전자는 이번 ‘X5’, ‘X파워’ 출시로 총 5종의 ‘X 시리즈’ 라인업을 갖춰 국내 보급형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X5’는 5.5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임에도 133g의 가벼운 무게와 7.2mm의 얇은 두께를 적용해 손에 착 감기는 그립감이 특징이다. 또, 슬림한 디자인을 구현하고도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어 뛰어난 휴대성을 갖췄다. LG전자는 화면을 장시간 보더라도 눈의 피로를 덜어 주는 ‘리더모드’와 ‘필름효과’, ‘뷰티샷’ 등 프리미엄 카메라 UX를 ‘X5’에 탑재해 편의성도 높였다. 


‘X 파워’는 4,100mAh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자주 즐기는 소비자를 고려했다. 이 제품은 일반 충전보다 약 2배 빠른 고속충전을 지원해, 배터리 용량은 늘었으나 충전 시간은 그대로 유지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4일 LG U+를 통해 출시한 ‘X 스킨’은 슬림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강조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6.9mm두께의 초슬림 디자인임에도 후면 카메라 돌출부 없는 매끈한 바디라인이 특징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