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신 엔진 마음대로 골라 쓰세요"
하우리 엔진 탑재하고 멀티 엔진 기반 무료 백신 서비스 제공
카스퍼스키와 하우리 중 이용자가 원하는 백신 선택 이용 가능
국내 보안 환경 개선 및 산업 발전 최대한 지원할 것

NHN(대표이사 사장 최휘영)의 NO.1 검색 포털 네이버(www.naver.com)는 '네이버 PC그린'(이하 PC그린)에 '하우리' 백신 엔진을 추가 탑재하고, 멀티 엔진 플랫폼 기반의 무료 백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통해, 이용자들은 '하우리' 와 '카스퍼스키' 엔진 중 하나를 직접 선택하고, 바이러스·악성코드의 수동 검사 및 치료뿐 아니라 실시간 감시, 예약 검사, 윈도우 보안패치 검사 등 고급 보안 기능을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네이버는 항시 최신 버전의 엔진을 제공함은 물론 사용 중인 백신을 언제든지 변경할 수 있도록 지원해, 이용자들은 양질의 다양한 백신을 동시에 사용하는 효과를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회사측은 이용자들의 불편사항이나 의문 사항에 대해 보다 신속하고 정확히 대응할 수 있도록 'PC그린' 전담 상담 센터를 운영한다고 덧붙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HN 이현규 커뮤니티&응용기획 그룹장은 "네이버가 선보인 멀티 엔진 기반의 백신 서비스는 네이버의 방대한 이용자 플랫폼과 보안 업체의 기술력이 결합된 최적의 협력 모델" 이라며 "이를 통해 네이버는 폭넓은 고객층과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보다 다양한 종류의 바이러스·악성코드에 대한 DB 및 대응 솔루션을 업체들과 공유함으로써 국내 보안 환경 개선 및 산업 발전을 최대한 지원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현규 그룹장은 이어서 "특히 최근 해킹, 악성코드 등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가 확산되면서 컴퓨터 이용자 환경 보호는 관련 업계 모두가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가 되고 있다" 면서 "네이버는 보다 다양한 업체와의 제휴를 강화하면서 안전한 인터넷 이용 환경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 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 네이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TV 보면서 바로 검색한다!

KT와 함께 국내 최초로 양방향 웹서비스 선보여
TV 시청 중 언제든지 실시간 검색 가능
서비스 퀄러티 강화해 IPTV 이용자 저변 확대에 주력

NHN[035420](대표이사 사장 최휘영)는 KT[030200]의 메가TV 플랫폼을 통해 자사가 직접 개발한 실시간 검색기능이 포함된 IPTV 서비스를 선보이며, 국내 최초로 본격적인 양방향 웹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네이버의 IPTV 서비스는 ·메가TV 시청 중 언제든지 검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네이버 바로검색' 서비스와 ·네이버의 TV 전용 포털을 메가TV 내 별도의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네이버 채널' 서비스로 구성된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드라마 '이산' 시청 중 리모콘의 검색 버튼을 누르면 실제 방영 시점에 네티즌들이 많이 찾았던 연관 검색어와 TV 프로그램,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가 나타나고, 검색창에 '이산'을 입력하면 컨텐츠, 지식iN 등 6가지의 네이버 검색결과와 메가TV의 관련 VOD 타이틀 정보가 보여진다.

네이버는 이를 위해 TV에 적합한 인터페이스는 물론 이용자의 시청 프로그램에 따라 흥미 있는 연관검색어를 제공하는 상황기반검색, 온·오프라인의 검색어 연동 등 IPTV 플랫폼에 특화된 기술들을 개발해 진정한 의미에서의 양방향 웹서비스를 구현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NHN 윤대균 컨버전스 센터장은 "네이버는 이를 통해 유·무선을 넘어 새로운 영역으로 검색 플랫폼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의의를 밝히고 "NHN은 핵심 역량을 기반으로 한게임, 쥬니어네이버 등 콘텐츠를 확대하고 TV와 차별화된 새로운 기능들을 선보여 IPTV 이용자 저변 확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설명> 네이버 채널 서비스

NHN(대표이사 사장 최휘영)의 NO.1 검색 포털 네이버(www.naver.com)는 온라인 백과사전 서비스인 ‘위키피디아(www.wikipedia.org)’의 콘텐츠를 자사 검색결과를 통해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로써 네이버는 ‘위키피디아’가 보유한 4만 9천여 건의 한글 자료뿐 아니라 2백 1십 2만여 건에 이르는 영문 콘텐츠를 통합검색과 사전 영역에서 아웃링크 형식으로 제공하게 된다.

특히, 네이버는 ‘위키피디아’의 방대한 영문 콘텐츠를 통해 현지 이용자들이 직접 작성한 해외의 최신 트렌드 및 신조어, 시사정보 등 시의성 있는 생생한 정보를 보다 신속하게 이용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의의를 밝혔다.

NHN 신중호 검색센터장은 “네이버는 그 동안 오픈백과, 오픈국어, 노하우 등 오픈사전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들이 현재 트렌드, 최신 시사 상식 등의 정보를 쉽게 공유하고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며 “향후 보다 다양한 분야의 전문지식 DB를 강화하고 이용자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해 이용자들의 지식욕구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2007 네이버후드 어워드' 개최

▣소프트웨어/IT 2007.12.18 13:38 Posted by 비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 네이버후드 어워드' 개최
양질의 콘텐츠 제작·공유해 인터넷 문화에 기여한 우수 이용자 선발
이용자 투표와 전문 심사위원단 공동 선발

NHN(대표이사 사장 최휘영)은 2007년 한 해 동안 네이버 서비스를 통해 양질의 지식 정보와 콘텐츠를 제작·공유함으로써 국내 인터넷 지식 문화 발전에 기여한 우수 이용자를 선발하는 '2007 네이버후드(NAVERHOOD) 어워드'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네이버 지식iN, 블로그, 카페 등 UGC기반의 총 11개 서비스에 활발히 참여했던 이용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온라인 후보 추천부터 향후 시상식 행사까지 이용자들의 직접 참여와 관심을 통해 이뤄진다.

이에, 이용자들은 해당 홈페이지를 통해 2008년 1월 1일까지 서비스 별 우수 이용자를 추천하고, 2008년 1월 7일부터 1월 18일까지 이용자들의 투표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오는 1월 31일 각 서비스 별로 1명씩 '네이버후드'가 선정되게 된다.

특히, 회사측은 '네이버후드' 를 선발하는 심사위원단을 손석희 성신여자대학교 교수, 소설가 황석영, 가수 이효리, 사진작가 김중만 등 사회 각계 각층의 전문인과 유명인사 20여 명으로 구성해 심사의 전문성과 공정성을 강화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이용자들의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자신이 추천한 사람이 최종 수상자로 선정될 경우 10만원 상당의 네이버 책 쿠폰을 지급하는 한편 최종 선발된 11명의 '네이버후드' 에게는 150만원의 상금과 네이버 책 쿠폰, 감사패를 수여하고 별도의 페이지를 통해 우수 콘텐츠를 전시할 계획이다.

NHN 조수용 CMD부문장은 "지난 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네이버후드 어워드'는 2007년 한 해 동안 네이버의 각 서비스 부문에서 가장 빛나는 활동을 펼친 이용자들과 기쁨과 명예를 함께 나누는 자리" 라며 " 앞으로도 이용자와 함께 발전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 이라고 말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