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LG전자, 통 큰 파일 사용자를 위한 ‘넷하드’ 출시 
“웹하드 시대는 가고, 넷하드 시대가 왔다!”
LG전자, 통 큰 파일 사용자를 위한 ‘넷하드’ 출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가 초대용량 디지털 파일 사용자를 위한 네크워크 저장장치 ‘넷하드’ 신제품을 출시한다.

'넷하드(Net-Hard)’는 인터넷을 통해 디지털 파일을 언제, 어디서나 공유 및 저장할 수 있는 네트워크 저장장치다. 가족 내 여러 대의 PC를 사용하거나 멀티미디어를 즐기는 고객, 웹하드 사용자 등에게 유용하다.

LG전자 넷하드(모델: N2B1D)는 2 테라바이트(TB) 하드디스크와 세계 최초로 블루레이(Blu-ray) 디스크 드라이브를 장착했으며, 판매가는 60만원대다.

1 기가바이트(GB)의 2000배 용량인 2테라바이트는 이미지 3만 3천 여장, MP3음악파일 50만개, HD급 고화질 영화 250편 분량에 해당한다.

 또 추가 프로그램 설치 없이 인터넷에서 해당 URL 주소만 입력하면 데이터를 간편하게 저장, 공유할 수 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품에 내장된 2개의 하드디스크에 데이터를 분산 기록해 하드디스크의 물리적 손상으로부터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세계 최초로 블루레이 디스크 드라이버를 장착해 데이터를 디스크 안에 원스톱 백업은 물론, PC와 연결하면 외장형 ODD 역할까지 가능하다.

 24시간 가동해야 하는 제품 특징을 고려해 저전력(44W/월 이하), 저소음(25dB수준) 기술도 적용했다. 

LG전자 HE(Home Entertainment)마케팅팀장 이우경 상무는 “최근 영화, 이미지 등 개인사용자의 디지털 파일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다”며 “이러한 소비자 환경 변화에 맞춰 LG 넷하드가 데이터의 효율적 저장, 공유를 위한 차세대 저장장치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