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몇 년 전만 해도 페라리 599 GTB(Ferrari 599 GTB)가 도로상에서 가장 빠른 차였다. 그런데 이제 더 빠른 ‘페라리 599 GTO(Ferrari 599 GTO)’가 나왔다. 이 V12 기통 베를리네타(berlinetta) 모델은 트랙전용 모델인 599XX를 기반으로 만든 도로용 버전으로, 599대만 한정 생산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TO라는 이름은 ‘Gran Turismo Omologata(Great Accredited Tourism)’에서 따온 것으로 GT 경기에 적합하다는 뜻이다. 레이싱카 메이커 페라리의 명성을 그대로 보여주듯 599 GTO는 페라리 자체 테스트 서킷인 피오라노(Fiorano) 트랙에서 1분 24초의 기록을 냈다. 페라리측은 이 기록이 599 GTO의 성능 중 극히 일부만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체 중량 1,495kg에 670마력의 힘을 가져 중량 대 출력비율이 2.23kg/hp에 이른다. 그리고 시속 0km에서 100kmh에 다다르기 까지 3.35초 밖에 되지 않으며 최고 속력은 335kmh 이상까지 나온다.


599 GTO는 핸들링 응답성이 한계치에 가깝게 튜닝되어 있고, 전자 컨트롤 장비가 워낙 정교하여 코너 바깥으로 밀려나는 언더스티어(understeer) 현상이 사실상 거의 없다는 것도 장점이다.


599 GTO에는 여러 최신 기술들이 탑재되었다. 2세대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도 그 중 하나로서 더 가벼우면서도 더 좋은 제동 성능을 낸다. 공기 저항을 줄여 효율성을 높인 휠 볼트 디자인도 공기역학을 고려한 새로운 시도 중 하나이다. 한편 미쉐린(Michelin)이 599 GTO를 위해 전용으로 개발한 수퍼스포트(Supersport) 타이어도 돋보인다.


레이싱 비디오 게임에서 현실이 되어 막 튀어 나온 것 같은 자동차 599 GTO는 운전할 때도 마치 게임인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킬 만 하다. 버추얼 레이스 엔지니어(Virtual Race Engineer (VRE))를 채택한 덕분인데, VRE는 자동차 성능 정보를 시시각각 드라이버에게 제공해주는 기능이다. 599 GTO의 공격적인 스타일링은 599XX의 성격과 V12 엔진의 사운드에서 나온다.


페라리는 GTO라는 이름을 붙일 때 특히 신중할 수밖에 없다. 1960년대 GT 레이싱계를 점령했던 250 GTO(1962)와 모던 수퍼카 장르(modern supercar genre)를 새롭게 만든 1984년 288 GTO 모두 페라리의 명성을 드높인 모델들이었다.


599 GTO는 4월 14일 페라리 클라이언트만을 위한 소규모 데뷔 행사에서 첫 선을 보이고, 공식적으로는 4월말 베이징 국제모터쇼(Beijing International Motor Show)에서 세간에 그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출처: http://www.ferrari.com/English/GT_Sport%20Cars/CurrentRange/599-GTO/Pages/599GTO.aspx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탈디자인 쥬지아로(Italdesign Giugiaro)가 마침내 콰란타(Quaranta) 컨셉카 이미지를 드러냈다. 이제 제네바 모터쇼(Geneva Motor Show)에서 그 모습을 속속들이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콰란타는 사실 1968년식 비자리니 만타(Bizzarrini Manta) 컨셉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이 두 자동차는 쐐기모양을 익스트림하게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콰란타는 도요타(Toyota)가 생산하는 미드-마운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기용했다는 점에서도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도요타의 하이브리드 시너지 드라이브(Hybrid Synergy Drive)와 결합한 3.3리터 V6 엔진이 268 마력에 212 파운드 피트 토크를 낸다고 한다. 이탈디자인측에 의하면 시속 100km에 도달하는데 4.05초면 된다고 한다.


또한 차 프레임에 통합되어 있는 두 개의 연료 탱크는 총 60리터의 연료를 채우고 1000km까지 달릴 수 있다. 한편, 유선형의 불투명 지붕은 태양열 패널로 구성되어 있어 자동차 내부의 전자제품을 가동시키는 전원과 배터리 충전용 전원을 제공한다.


콰트로 컨셉카는 상황에 따라 이륜구동 혹은 사륜구동으로 달릴 수 있고, 차체 높이는 최대 약 23cm까지 높일 수 있다. 콰란타는 또한 독특한 좌석구조를 지녔다. 간단히 말하면 원 플러스 쓰리(1+3)의 구조인데, 운전석은 앞쪽 중심부에 위치하고, 양쪽으로 두 개의 좌석이 위치한다. 이 두 좌석은 운전석보다 약간 뒤쪽에 있으며 운전석 바로 뒤에 어린이용 좌석이 있다.


콰란타 컨셉카는 합리성이나 기능면에서 모두 잘 디자인된 컨셉카라고 평가된다. 파워트레인에서 인테리어 분위기에 이르기까지 제네바 모터쇼에서 이탈디자인의 독특함을 돋보이도록 하는데 손색이 없을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 Auto Blo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