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라도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파나소닉 ‘루믹스 G1’ DSLR카메라 출시
인텔리전트
오토(Intelligent Auto) 시스템을 탑재,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파나소닉 ‘루믹스 G1’ DSLR카메라 출시

파나소닉코리아(http://panasonic.kr, 대표 가토 후미오)는 DSLR 카메라의 무게와 크기를 줄여주는 마이크로 포써즈 시스템을 적용한 1300만화소급(유효 화소 1210만) ‘루믹스 G1’ DSLR카메라를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 또한 인텔리전트 오토(Intelligent Auto) 시스템을 탑재해 DSLR카메라에 익숙하지 않는 초보라도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게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크로 포써즈 시스템은 DSLR카메라 내부에 장착한 미러와 프리즘을 없애 카메라 본체의 두께를 1/2 정도로 줄이고, 본체와 렌즈의 무게도 줄여 작고 가벼운 DSLR카메라를 탄생하게 만든 최첨단 기술이다. 파나소닉코리아가 이 시스템을 탑재한 DSLR카메라를 국내 시장을 대상으로 처음 출시함으로서 국내 디카 유저들도 이제 마이크로 포써즈 시스템이 장착된 가벼운 DSLR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여기에 누구나 손쉽게 최적의 사진촬영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인텔리전트 오토(Intelligent Auto) 시스템을 탑재했다. 인텔리전트 오토 시스템은 피사체의 움직임을 추적해 자동 포커스를 맞춰주는 자동초점추적기능(AF Tracking)과 노출을 자동 조절해주는 인공지능노출보정기능(Intelligent Exposure), 피사체에 맞춰 씬 모드를 바꿔주는 인공지능장면선택기능(Intelligent Scene select), 얼굴인식기능(Face Detection), 감도를 자동 조절해주는 모션감지(Intelligent ISO), 광학식손떨림보정(MEGA-O.I.S.) 기능 등 6가지가 합쳐져 최적의 촬영환경을 만들어준다. 또한 풀타임 라이브 뷰(Live View) 기능을 탑재해 콤팩트 디카처럼 실시간으로 LCD로 확인할 수 있어 촬영 후 결과물에 대해서 사전에 예측 가능하다. 라이브 뷰 기능 지원으로 DSLR 카메라가 익숙하지 않는 사람들도 콤팩트 카메라 사용하듯이 LCD를 보며 쉽게 다룰 수 있다.

파나소닉코리아 노운하 이사는 “국내 디카 유저들, 특히 작고 가벼운 DSLR 카메라를 선호하는 여성층에게 어필할 것으로 전망한다. DSLR카메라가 보급화 되고 있는 만큼 가족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쉬운 기능들을 살리면서 성능은 첨단화 시켰다”라고 밝혔다.

‘루믹스 G1’은 1300만 화소(유효 화소 1210만) Live MOS(17.3×13.0mm) 이미지 센서를 탑재했으며 마이크로 포써즈 마운트를 채용해 올림푸스 마이크로 포써즈 마운트와 호환 가능하다.

초당 3만번 움직이는 초음파 먼지제거 필터를 장착했으며 0.3초만에 피사체의 초점을 정확히 잡아주는 빠른 AF 스피드도 갖췄다. 디지털 4배줌, 엑스트라 2배줌을 지원하며 ISO(감도)는 3200까지 가능하다. 16:9 사이즈의 3인치 회전 LCD를 탑재했으며 화소수는 46만화소이다. 어느 각도에서나 LCD가 잘 보이는 기능(Free Angle)도 LCD에 장착했다. 전자식 뷰파인더는 14만화소급이며 시야율 100%가 지원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셀프 타이머는 2초 10초가 가능하며, 10초의 경우 자동 3장 연사 기능이 있어 단체사진 촬영시 편리하다. 색조, 밝기, 선명도를 총 11단계 조절하는 마이 컬러 모드가 있어 자체 편집도 가능하다.

RAW 파일 형식으로 저장할 수 있어 촬영 후 보다 정확하게 사진을 보정할 수 있게 했다. HDMI(High-Definition Multimedia Interface; 고화질멀티미디어인터페이스) 출력단자를 탑재돼 HD-TV에 직접 연결 가능해 선명한 화질로 사진을 감상할 수 있다. 저장방식은 SD/SDHC/MMC 메모리카드를 지원하며 배터리는 한번 충전으로 약 330 장 촬영 가능하다.

바디 자체 무게는 385g이며 크기는 124.0×83.6×45.2mm(가로*세로*두께)이다.

루믹스 G1과 함께 출시되는 렌즈들은 크게 14-45mm 광각 렌즈와 45-200mm 망원렌즈가 있다. 초점거리 14-45mm(35mm 환산 시 28-90mm) 광각렌즈는 렌즈 밝기가 F3.5-F5.6이며 무게는 195g 밖에 되지 않는다. 14-45mm 렌즈는 루믹스 G1과 함께 패키지로 판매된다. 45-200mm(35mm 환산 시 90-400mm) 망원 렌즈 밝기는 F4.0-F5.6, 무게는 380g이며 향후 출시 예정이다.

루믹스 G1 카메라 바디와 14-45mm 렌즈를 패키지로 판매하며 가격은 130만원대이다.

파나소닉코리아는 디카 신제품 구입 후 홈페이지를 통해 정품을 등록하면 3년 무상 AS를 지원하고 있으며 구입문의는 02-533-8452로 하면 된다.

사진설명: 파나소닉 루믹스 G1


뉴스출처: 파나소닉코리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렌즈 밝기 F2.0의 명품 라이카 렌즈를 탑재하고 24mm(35mm 환산 기준) 광각에 액세서리까지 장착이 지원되는 DSLR 뺨치는 최고급 콤팩트 디카가 출시된다.

파나소닉코리아(대표 가토 후미오, panasonic.kr)는 F2.0-2.8의 밝은 렌즈를 장착하고 24mm 라이카 광각렌즈를 탑재한 1000만화소급 콤팩트 디카 ‘루믹스 LX3’를 출시했다.

F2.0 밝은 렌즈를 콤팩트 디카에 탑재한 것은 루믹스 LX3가 업계 최초이다. 밝은 렌즈 탑재로 DSLR 카메라 못지 않게 아웃 포커싱 촬영이 가능해졌으며 어두운 환경에서도 조리개 조절로만 일정 셔터 속도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LX3의 또 다른 강점은 풀수동모드가 지원되면서 액세서리 장착이 가능해졌다는 점이다. 풀수동 지원으로 조리개 우선(Av) 모드, 셔터 스피드 우선(Tv) 모드, 매뉴얼 모드(M) 등 사용자의 입맛에 맞게 조절이 가능하다. 일반 콤팩트 디카와 달리 14mm(35mm 환산) 광각렌즈(DMW-LW46) 및 외부 뷰파인더(DMW-VF1), 렌즈 필터(DMW-LPL46), 렌즈 망통(DMC-LA) 등의 액세서리 장착이 가능해졌다는 점도 큰 특징이다. RAW 파일 형식으로 저장할 수 있어 촬영 후 보다 정확하게 사진을 보정할 수 있게 했다.

LCD기능도 대폭 강화해 46만화소 3인치 3:2 와이드 비율의 인텔리전트 LCD를 장착했으며 인공지능 밝기조절 시스템(Auto Power LCD)과 어느 각도에서나 LCD가 잘 보이는 와이드뷰잉앵글(Wide Viewing Angle) 기능도 장착했다.

초점거리는 24mm~60mm로 광각 촬영이 가능해 단체사진이나 풍경 사진이 촬영에 용이하다. 접사 기능은 1cm까지 가능해졌다. 광학 2.5배줌과 디지털 4배줌을 지원한다.

인텔리전트 오토(Intelligent Auto) 시스템 장착으로 피사체의 움직임을 추적해 자동 포커스를 맞춰주는 자동초점추적기능(AF Tracking) 및 인공지능노출보정기능(Intelligent Exposure), 인공지능장면선택기능(Intelligent Scene select), 얼굴인식기능(Face Detection), 모션감지(Intelligent ISO), 광학식손떨림보정(MEGA-O.I.S.) 기능 등 6가지가 합쳐져 최적의 촬영환경을 만들어준다.

3:2 비율의 1/1.63인치 1,130만화소(유효화소 1,010만) CCD를 탑재했으며 감도(ISO)는 6400까지 지원한다. 동영상은 해상도가 1280x720일 경우 초당 24프레임 촬영이 가능하며 640x480일 경우 초당 30프레임이 가능하다. 연사는 초당 2.5장씩 8장까지 촬영 가능하다. 독창적인 사진을 원한다면 다중노출모드(1프레임에 3장 멀티 합성), 흩날리기 모드, 핀홀(로모) 모드 등을 이용하면 보다 재미있고 예술적인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파나소닉에서 자체 개발한 화상 처리 기술인 비너스 IV엔진(컴퓨터 CPU에 해당)을 탑재해 고화질의 이미지를 노이즈 없이 빠르게 디지털로 변환시켜준다. 50MB 내장 메모리를 탑재했으며 저장방식은 SD, SDHC를 지원한다. 크기는 108.7x59.5x27.1(W*H*D)mm이며 무게는 265g(배터리 제외)이다. 배터리 한번 충전으로 약 380장까지 찍을 수 있다. 가격은 60만원대 중반.

파나소닉코리아 AV마케팅 담당자는 “루믹스 LX3는 F2.0 밝은 렌즈 장착에 명품 라이카 광각 렌즈 및 액세서리 장착 등 파격적인 기능 업그레이드로 콤팩트 디카의 질을 한단계 끌어올렸다”고 말하며 “이전 모델인 LX2가 DSLR 카메라 유저들의 서브 카메라로 장기간 각광을 받은 만큼 후속 모델인 LX3 역시 디카 유저들의 만족도를 크게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파나소닉코리아는 디카 신제품 구입 후 홈페이지를 통해 정품을 등록하면 3년 무상 AS를 지원하고 있으며 구입문의는 전화로 하면 된다.


뉴스출처: 파나소닉코리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나소닉코리아가 최고화소, 고배율 줌, 초광각 기능을 앞세운 디지털카메라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

파나소닉코리아(대표 가토 후미오, panasonic.kr)는 광각 28mm 탑재된 1470만화소 ‘루믹스 FX180’과 광학 18배줌으로 초점거리 486mm까지 촬영 가능한 ‘루믹스 FZ28’, 그리고 광각 25mm 장착 및 HD급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루믹스 FX38’ 등 디카 3종을 출시했다.

루믹스 FX180’은 1/1.72인치 1500만화소(유효화소수 1470만) CCD를 탑재했으며 광각 28mm 명품 라이카 렌즈를 탑재했다. 초점거리는 28-100mm(35mm 환산 기준)이며 광학 3.6배줌, 디지털 7.7배줌을 지원한다. 렌즈밝기는 F2.8-5.6이며 감도(ISO) 6400까지 지원하다. 인텔리전트 오토(Intelligent Auto) 시스템 장착으로 피사체의 움직임을 추적해 자동 포커스를 맞춰주는 자동초점추적기능(AF Tracking) 및 인공지능노출보정기능(Intelligent Exposure), 인공지능장면선택기능(Intelligent Scene select), 얼굴인식기능(Face Detection), 모션감지(Intelligent ISO), 광학식손떨림보정(MEGA-O.I.S.) 기능 등 6가지가 합쳐져 최적의 촬영환경을 만들어준다. 간편 수동 조작도 가능하며 RAW 파일 형식으로 저장할 수 있어 촬영 후 보다 정확하게 사진을 보정할 수 있게 했다. 23만화소 2.7인치 인텔리전트 LCD가 장착됐으며 인공지능 밝기조절 시스템(Auto Power LCD)과 어느 각도에서나 LCD가 잘보이는 와이드뷰잉앵글(Wide Viewing Angle) 기능도 탑재됐다. 동영상은 해상도가 1280x720일 경우 초당 24프레임 HD급 촬영이 가능하다. 고화질의 이미지를 노이즈 없이 빠르게 디지털로 변환해주는 화상 처리 기술인 비너스 IV엔진(컴퓨터 CPU에 해당)을 탑재했다. 독창적인 사진을 원한다면 다중노출모드(1프레임에 3장 멀티 합성), 흩날리기 모드, 핀홀(로모) 모드 등을 이용하면 보다 재미있고 예술적인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50MB 내장 메모리를 탑재했으며 저장방식은 SD, SDHC를 지원한다. 가격은 40만원대 후반.

루믹스 FZ28’은 광학 18배줌 지원으로 초점거리가 27mm 광각부터 486mm(35mm 환산 기준) 망원 촬영까지 가능하다. 4배의 디지털줌을 지원해 광학줌과 디지털 줌을 합친 엑스트라 광학줌 촬영시 초점거리 867mm 초망원 촬영까지 가능하며 접사는 1cm까지 된다. 초당 13장의 초고속 연사 촬영과 풀수동 조작이 가능하다는 점도 특징이다. RAW 파일 형식도 지원한다. 1000만화소 CCD를 장착했으며, 고감도 6400 ISO를 지원한다. 라이카 렌즈 밝기는 F2.8-4.4이며 감도 6400까지 지원한다. 동영상은 해상도가 1280x720일 경우 초당 30프레임 HD급 촬영이 가능하다. 23만화소 2.7인치 인텔리전트 LCD를 탑재했다. 최적의 촬영을 도와주는 인텔리전트 오토 시스템과 비너스 IV엔진은 기본으로 장착됐다. 50MB 내장 메모리를 탑재했으며 배터리 한번 충전으로 약 430장까지 찍을 수 있다. 가격은 50만원대 중반.

루믹스 FX38’은 25mm 라이카 광각렌즈를 장착하면서 광학 5배줌도 지원하는 1000만화소급 디카이다. 초점거리가 25mm-125mm이며 디지털 줌은 4배까지 가능하다. 렌즈 밝기는 F2.8-F5.6이며 고감도 6400 ISO를 지원한다. 인공지능 밝기조절 시스템(Auto Power LCD)과 와이드뷰잉앵글(Wide Viewing Angle) 기능이 지원되는 2.5인치 23만화소 인텔리전트 LCD를 장착했다. 동영상은 HD급 촬영이 가능하다. FX38 역시 인텔리전트 오토 시스템과 비너스 IV엔진은 기본으로 장착됐다. 흩날리기 모드, 핀홀(로모) 모드 등 다양한 촬영 모드가 지원돼 보다 재미있고 예술적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가격은 40만원대 초반

파나소닉코리아는 디카 신제품 구입 후 홈페이지를 통해 정품을 등록하면 3년 무상 AS를 지원하고 있으며 구입문의는 02-533-8452로 하면 된다.


뉴스출처: 파나소닉코리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나소닉은 자사의 대표적인 자동카메라(point-and-shoot) 루믹스(Lumix) 카메라 라인에 새로운 식구인 DMC-LX3를 첨가했다. 파나소닉 루믹스 LX 시리즈는 클래식 카메라를 닮은 외관과 하이엔드 카메라급 성능을 지원해 중, 고급 사용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은 제품군이다. 높은 인기와 성능으로 인해 라이카 D-Lux 시리즈로 리뉴얼되기도 했던 파나소닉 LX 시리즈가 2008년 7월, 더욱 향상된 성능과 잘 다듬어진 디자인을 지니고 부활했다.


파나소닉의 새로운 DMC-LX3 카메라는 광각 렌즈와 새로운 이미지 처리 엔진으로 무장하고 있다. 이 콤팩트 자동카메라는 유효화소가 1,010화소에 불과하지만, 보다 커진 1/1.63인치 이미지 센서를 사용하고 있어 조명이 낮은 곳에서도 해상도가 뛰어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그 결과 이전 모델에 비해서 감도 면에서 40%가량 향상됐다는 것이 파나소닉사의 설명이다.


이 카메라는 IS 3200감도 범위를 지원하고 있어 플래시 불빛을 사용하지 않고도 자연광을 사용해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이러한 감도범위를 지원하는 니콘의 D300카메라의 가격이 1700달러라는 것을 감안할 때 가격적인 면에서 파나소닉의 DMC-LX3(490달러)가 경쟁력이 있는 상품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미지 처리와 렌즈 성능이 더욱 높아져 우수한 화질을 기대할 수 있고, LCD, 자동 촬영 기능 등 촬영 편의성도 늘어나 이전의 인기를 그대로 이어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출처 http://www2.panasonic.com/webapp/wcs/stores/servlet/prModelDetail?storeId=11301&catalogId=13251&itemId=272233&modelNo=Content07212008085043706&surfModel=Content0721200808504370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