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올인원 (All-In-One) PC ‘삼성 스마트 One AF315’ 제품을 26일 출시한다.

세련된 디자인을 중시하는 프리미엄 여성 고객층을 타깃으로 하는 올인원 PC는 기존 데스크탑의 모니터와 본체를 하나로 통합해 공간 활용성을 높이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으로 젊은 고객층의 사랑을 받는 제품군이다.

삼성전자는 3월 홈 엔터테이먼트용 올인원 PC “AF310”을 선 보인데 이어 슬림 베젤과 3D 성능이 추가된 프리미엄 올인원 PC “AF315”를 출시하여 여심 공략에 나섰다.



베젤을 11mm로 줄여 화면 집중도를 높이고, 테두리를 둘러싼 크리스털 프레임으로 디자인 품격을 높였다.

여기에 삼성전자의 화질 기술로 멀티미디어 성능이 강화되었다. 기본 제공되는 리모콘으로 PC를 조작할 수 있고, Full HD TV 프로그램 수신과 녹화가 가능하며, 블루레이 플레이어로 풍부한 컨텐츠를 즐길 수 있다.

23형 Full HD LCD는 뚜렷하고 선명한 영상을 구현하며, 삼성전자의 3D 기술 방식인 액티브 셔터 글라스 방식을 적용하여 해상도가 높고 시야각이 넓다.

모니터 옆면의 원터치 3D 버튼을 누르면 별도 프로그램 없이 2D 영상을 3D로 전환할 수 있고, 3D SRS 사운드까지 탑재해 실감나는 3D 영상과 음향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을 주로 사용하는 젊은 고객층을 위한 삼성의 폰 세어(Phone share) 소프트웨어는 삼성 스마트폰으로 PC 화면에 있는 QR 코드로 PC와 스마트폰을 연동해 스마트폰에 있는 메시지와 연락처가 PC에 저장되며, PC로도 전화를 걸 수가 있다.

또한 모니터 왼쪽 측면에 있는 ‘스마트폰 충전 전용 USB포트’를 통해 PC가 꺼진 상태에서도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고, PC와 스마트폰을 블루투스로 연결하면 스마트폰에 저장된 음악을 PC 스피커로 들을 수 있다.

‘삼성 스마트 One AF315’는 강력한 CPU를 탑재하여 올인원 PC는 성능이 낮다는 선입견을 없앴다.

기존 CPU 대비 속도는 높이고 전력은 낮춘 올인원 전용 CPU Core i5 및 1TB 7200RPM의 HDD를
탑재하여 강력한 스피드로 빠르고 강력한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며, 슈퍼 스피드 USB 3.0은 평균 15초 만에 데이터 1GB 전송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IT솔루션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엄규호 전무는 “최근 세련된 디자인과 멀티미디어 기능이 특화된 올인원 PC에 대한 젊은 고객층의 관심을 반영하여 프리미엄 올인원 PC AF315를 출시하게 됐다”며, “AF315의 슬림 디자인과 스마트한 기능이 스타일과 성능 모두를 중시하는 젊은 고객층을 만족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출시가는 219만원으로 구입 시 3D 안경 1개와 무선 키보드 마우스가 제공된다.

사진설명: 삼성 스마트 One AF315 제품 이미지


삼성전자가 생생한 3D 입체 영상과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고객의 시선을 사로잡는 풀HD 3D LED 모니터 S23A950D를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액티브 3D 방식을 신제품에 채용해 두 배 더 생생한 풀HD 3D 입체 영상을 시야각의 제한없이 즐길 수 있다.

특히, 삼성전자의 독자적인 기술로 탄생한 ‘3D 하이퍼리얼 엔진’이 탑재되어 고품질의 3D 영상을 시청하기에 최적의 색상, 모션, 명암비를 제공해 풀HD 고해상도로 구현되는 3D 입체영상을 더욱 실감나게 경험할 수 있다.

이번에 출시하는 신제품에는 PC 뿐 아니라 3D 블루레이 플레이어, 게임 콘솔, 셋톱박스 등 여러가지 주변기기를 자유롭게 연결할 수 있게 디스플레이포트 (Display Port), HDMI(High-Definition Multimedia Interface) 등의 디지털 입력까지 지원해 보다 다양한 3D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


S23A950D는 120Hz의 입·출력을 지원해 움직임이 빠른 게임이나 동영상을 잔상없이 깨끗하게 즐길 수 있다.

S23A950D는 지난 3월 국내에 출시되어 판매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T27A950의 디자인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이 디자인은 독특하고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1에서 ‘혁신상(Innovation Design and Engineering Awards)’을 획득하며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

마치 한 장의 얇은 종이를 접는다는 느낌의 ‘종이접기’ 디자인 컨셉이 반영되어 모니터 화면을 구성하는 얇은 두께의 패널이 하단부 스탠드까지 이어지며 우아한 곡선을 만들고, 모니터 전면의 블랙과 뒷면의 메탈 소재의 실버 색상이 강한 대조를 이뤄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사각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정보 전달만을 목적으로 하는 기존 모니터 제품의 가치를 뛰어넘어 책상 위에 놓인 제품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우아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하나의 예술작품으로도 손색이 없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디스플레이전략마케팅팀 김정환 전무는 “2007년부터 4년 연속 세계 모니터 TV 1위를 달성한 삼성전자는 경쟁사와의 격차를 더욱 벌리며 독보적인 위상을 굳혀 가고 있다”며 “차별화된 기능과 디자인을 갖춘 신제품 출시와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3D 모니터 시장에서의 주도권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23A950D는 출고가 기준 59만원 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씨(LaCie)는 기존의 제품보다 2배 빠르게 디스크를 굽는 고성능 대용량 라시 d2 블루레이 드라이브
라씨(LaCie)는 기존의 제품보다 2배 빠르게 디스크를 굽는 고성능 대용량 라시 d2 블루레이 드라이브를 개발했다
고 밝혔다. 이 제품은 표준 데이터 쓰기 속도의 8배로 싱글 및 듀얼-레이어 디스크를 구워낸다고 한다. 라씨는 제품과 함께 배송되는 제작 및 백업 소프트웨어도 업그레이드 했다.


라씨 d2 블루-레이 드라이브는 50GB의 데이터, 혹은 4시간 분량의 HD 영상을 단일 블루-레이 디스크에 저장할 수 있어 영상 전문가 등 많은 분량의 데이터를 저장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선호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제품은 드라이브와 PC 혹은 맥 컴퓨터 간의 고속 정보 교환을 위해 파이어와이어(FireWire) 및 USB 2.0 인터페이스도 갖추었다.


출처 http://www.lacie.com/us/company/news/news.htm?id=104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만 기업이 선보인 ‘NU EBC100’은 세계 최초의 슬림형 블루레이 콤보 외장드라이브로, USB로 작동하며 8X DVD 라이터와 2X 블루레이-롬(Bluray-ROM)을 갖추고 있다. NU EBC100은 크기가 155 x 141 x 17.6mm, 무게가 400g로, 지금까지 선보인 외장 BD 콤보 가운데 가장 얇고 가볍다.


쓰기 속도의 경우 DVD±R는 8X, DVD±RW은 4X, DVD±R DL은 2X, DVD-RAM은 5X, CD-R은 8X, CD-RW는 4X이며, 읽기 속도는 BD-ROM이 2X, DVD-ROM은 8X, CD-ROM은 24X이다. EBC100은 전원을 연결해 바로 쓸 수 있을 정도로 사용법이 간단하며, USB2.0인터페이스를 지원한다.


USB를 사용하지만 아직 어댑터에 익숙한 소비자들을 위해 판매 패키지에 어댑터도 포함되어 있다. 버퍼 에러가 적을 뿐 아니라 디스크 에러를 최소화하기 위해 고속으로 레코딩할 때 쓰기 속도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기능이 들어가 있다.


출처http://www.nu-global.com/product.aspx?cid=C_00000005&ccid=C_00000008&pid=P_0000006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니(Sony)는 블루레이 드라이버를 장착한 초경량 11.1인치 노트북 ‘바이오(VAIO) TT’를 공개했다. 외장을 탄소섬유로 제작한 바이오 TT의 무게는 겨우 2.87파운드(1.3kg)이며, 두께는 1인치도 안 된다.


HD 기술을 탑재한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노트북이다. 호환이 되는 HD TV에 연결해서 1080p 해상도의 풀 HD 영화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블루레이 와이드 영화에 적합한 16:9 영상비를 지원하는 LCD를 탑재해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검은 선을 최소화해 깨끗하고 선명한 영화시청이 가능하다.


또한 고용량 블루레이 디스크에 개인 콘텐츠를 녹화, 저장, 재생할 수도 있다. 호환이 되는 고화질 대형 스크린으로 콘텐츠를 시청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해 TT 노트북에 HDMI 출력 단자가 있다.(케이블은 별도 판매)


인텔 센트리노 2 프로세서 기술을 탑재했으며, 에너지 절감 기능이 있어 배터리를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다.


160GB HDD와 DVD 드라이버가 탑재된 바이오 TT 기본모델의 가격은 2,000달러며, 블루레이 모델은 2,700달러, 128GB SSD 장착 모델은 2,750달러다. 색상은 카본 블랙, 실크 블랙, 샴페인 골드, 크림슨 레드 4가지가 있다.


출처 http://www.sonystyle.com/webapp/wcs/stores/servlet/ProductDisplay?catalogId=10551&storeId=10151&langId=-1&productId=81985529216655112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루레이(Blu-ray)가 HD 포맷 전쟁에서 승리를 거둘 것이 확실시 되는 지금 새로운 HD 제품에 대한 투자를 해야 할 때다. 새로운 HD 캠코더를 구입하려한다면 히타치(Hitachi)의 ‘DZ-BD9H’가 어떨까? 이 제품은 60GB HDD와 8cm 블루레이 디스크 드라이브를 탑재한 하이브리드 캠코더로서, 2월 12일 출시 예정이다.


‘DZ-BD9H’는 530만 화소 CMOS센서를 장착한 블루레이 캠코더로 해상도 1,920*1,080의 풀 HD 해상도 영상 촬영을 9시간 할 수 있으며 하이비전 영상 녹화를 최대 18시간 할 수 있다. HDMI 인터페이스를 지원해 풀HD영상을 손실 없이 TV나 프로젝터에 전송할 수 있으며 2.7인치 LCD 모니터를 채용했다.


블루레이와 HDD 기능을 모두 탑재한 가격은 1,691달러이다. HDD 기능만 탑재한 가격은 1,315달러이다.


출처 Dvi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나소닉사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내장 블루레이 디스크(BD) 드라이브의 샘플을 PC 제조업체들에게 선전하기 시작했다. 이 새로운 9.5mm 하이 BD 드라이브 샘플은 로우-프로파일(low-profile), 더블 렌즈 작동기(2-lens actuator), 구면수차 보상 메커니즘(spherical aberration compensation mechanism), 그리고 CD, DVD, 블루레이 디스크를 위한 최적화 옵티컬 디자인과 같은 파나소닉사의 자체 기술을 결합해 탄생시킨 제품이다.


9.5mm의 얇은 두께에도 불구하고 파나소닉 사의 새로운 BD 드라이브는 덮어쓰기가 불가능한 BD-R과 덮어쓰기가 가능한 BD-RE 디스크용에 2배속 쓰기와 읽기가 가능하다. 이 제품은 BD-R DL (dual layer/50GB)과 BD-RE DL 디스크 모두에서 읽기와 쓰기가 가능하며, 차세대 유기안료타입(organic pigment type) BD와도 호환이 가능할 것이다.


파나소닉의 새로운 드라이브는 DVD 슈퍼 멀티 드라이브 기능과 더불어 블루레이 디스크를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이 제품은 DVD-R/+Rs 상에서 8배속 쓰기가 가능하기 때문에, DVD를 빠르고 손쉽게 다룰 수 있게 해준다.


이 표본 제품들은 2008년 1월 7일 라스베가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2008년 국제 가전제품 박람회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출처 Far East Gizmos

고화질 DVD 표준 경쟁에서 소니(Sony)가 주도하는 블루레이(Blu-ray)가  앞서고 있다.


소니를 비롯한 170여개 회사들이 지원하는 블루레이, 그리고 도시바(Toshiba)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등이 지원하는 HD DVD간의 표준 경쟁은 2년 째 계속되고 있다.


두 기술 모두 차세대 평판 TV에서 더 선명한 화질을 자랑한다. 이 경쟁의 승자는 수십억 달러 규모의 새로운 시장을 거머쥐게 된다.


양측 모두 주요 영화사들의 지지를 얻기 위해 경쟁을 해오고 있다. 현재 다른 영화사들은 계약을 체결했는데 워너브라더스(Warner Bros.)만 두 가지 포맷을 모두 사용하고 있다. 양측에서는 워너브라더스를 끌어들이기 위해 애를 먹고 있다.


1월 7일 열리게 되는 국제 가전쇼(CES: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가 다가오자 소니와 도시바는 이 기회에 자신들이 워너브라더스와 계약을 체결했다는 발표를 하길 바라고 있다. 양측 모두 워너브라더스를 끌어들이기 위한 모든 전략을 동원하고 있다.


그러나 그 결과에 상관없이 소니 쪽의 블루레이가 갑자기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우선 올 여름 HD DVD가 파라마운트 픽처스(Paramount Pictures)와 드림웍스 애니메이션(DreamWorks Animation)과 계약을 했을 때만 해도 뒤처지는 듯 했지만 블루레이가 HD DVD 보다 더 많은 영화사와 계약을 체결한 상태일 뿐만 아니라 올해는 소니 쪽의 매출이 2배나 더 많기 때문이다.


현재 블루레이는 디즈니(Disney)를 비롯한 많은 영화사들과 폭스(Fox) 방송사 그리고 물론 소니 등 여러 회사들이 지원하고 있다. 현 DVD 시장 점유율의 49% 정도를 차지한다.


워너브라더스는 많은 영화를 제작한다. 자회사인 뉴 라인 시네마(New Line Cinema)에서 제작된 것까지 포함하면 연간 무려 30여 장편 영화를 출시한다. 워너브라더스와 독점 계약을 하게 되면 소니 측이 70%의 DVD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게 된다. 그렇게 되면 다른 영화사들이 HD DVD를 포기하게 될 것이다.

한편, 도시바 측이 워너브라더스와 계약을 하면 양측이 DVD 시장을 나눠 갖게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소비자들은 어떤 플레이어를 사야할 지 혼란스러워 할 것이다. 그리고 지지부진한 DVD 매출을 올려줄 수 있는 신기술은 사장돼 버릴 것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워너브라더스는 오랫동안 하나의 DVD 표준을 추진해왔던 것이다.


워너브라더스는 아직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워너브라더스는 어느 쪽이든 가능한 한 많은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쪽을 원하고 있다.”고 한 관계자는 전했다.


도시바가 이제까지는 리드를 지켜왔다. 애덤스 미디어 리서치(Adams Media Research)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미국의 578,000여 가구가 HD DVD 플레이어를, 370,000 가구가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Xbox) 게임 콘솔에 사용되는 HD DVD 플레이어가 30만 대가 넘을 것으로 추산했다. 그러나 블루레이를 장착한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 3는 미국에서 11월까지 2백 30만대 판매되었다.


블루레이 측은 또 하나 유리한 점이 있다. 주로 가족 영화를 제작하는 디즈니와 계약을 했다는 점이다. 아이들을 위해 오래된 영화들을 많이 구입하게 되면 블루레이 매출은 껑충 뛰어오를 것이다.


“블루레이 소비자들이 계속 DVD를 사게 되고 따라서 영화사들은 계속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다.”고 리차드 도허티(Richard Doherty) 시장 전문가가 말했다.


그러나 한 가지 의문이 있다. 소니 측이 워너브라더스와 계약하게 되면 다른 영화사들이 과연 HD DVD를 버리게 될까? 그들은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드림웍스 애니메이션과 파라마운트의 도시바 측과의 계약기간은 겨우 18개월이다. 그렇다면 이들이 돈만 받고 튈 수도 있다는 얘기다.


출처 Business Week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