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자동차회사 시트로엥(Citroen)이 C3 피카소(Picasso)의 어드벤처 버전인 ‘에어크로스(AirCross)’를 2010년 하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오늘 자사 트위터(Twitter)를 통해 에어크로스의 이미지가 공개됐으며, 브라질에서 최초 출시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드명 A58의 에어크로스는 C3 피카소와 달리 서스펜션이 더 높고, 완전히 새로워진 전면 그릴(grille), 자동차 뒷문에 고정된 스페어타이어, 측면 하단에 붙이는 범퍼 가드(side skirts)를 특징으로 한다. 에어크로스 차체 하단에는 에어크로스의 이름이 새겨진다.


스페어타이어 때문에 전체 길이는 4.98m인 C3 피카소보다 더 길고, 서스펜션때문에 1.62m인 C3 피카소보다 높아졌다. 그러나 너비는 1.73m 로 똑같다.

500리터의 적재공간은 스페어타이어가 빠진 만큼 더 넓어졌다.


1.6리터 플렉스퓨얼(flexfuel; 휘발유와 에탄올을 사용) 엔진이나 시트로엥의 C4 2.0리터 플렉스퓨얼 엔진이 사용가능하다.


출처: http://www.citroen.com/

씨트로엥(Citroen)은 2010년 3월 개최되는 ‘제네바 모터쇼(Geneva International Motor Show)’에서 시트로엥 레이싱(Citroen Racing) 팀이 개발한 프리미엄 모델 ‘DS3 레이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팀은 지난 6년간 6번의 ‘월드 랠리 챔피언쉽 업체 수상’과 6번의 ‘레이서 상’을 수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DS3 레이싱은 2010년 하반기 1천대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속도 200마력, 토크를 275Nm를 자랑하고, 서스펜션과 브레이크 역시 엔진 성능에 맞춰 강화되었다. 주행 성능 향상을 위해, 스티어링이 더욱 정교해지고 새로운 타이어에 맞춰 제어 시스템이 수정되었다.


차체 색상은 다크 그레이이나, 지붕, 사이드미러, 브레이크 캘리퍼에는 오렌지 색상이 사용되었고, 18인치 휠과 전면 그릴은 ‘오렌지 크롬’으로 장식된다. 도어몰딩, 앞범퍼 하단, 휠하우스 바깥쪽 등이 카본 마감되었으며, 사이드미러 받침과 배기파이프는 크롬으로 도금처리 했다. 카본과 오렌지 컨셉은 실내에도 적용된다.


출처: http://www.gizmag.com/citroen-200-bhp-ds3-racing/1427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국의 굿우드(Goodwood)에서 열리는 자동차 경주대회(Festival of Speed)에서 프랑스 자동차회사 씨트로엥(Citroen)의 콘셉트카 ‘시-메티스(C-Metisse)’에 모든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6년 파리 모토 쇼(Paris Motor Show)에서 데뷔한 슈퍼 자동차가 마침내 영국에서 첫 선을 보이기 때문이다.


슈퍼 자동차답게 앞 뒤 차문 모두 자동 및 반자동 개폐(gull-wing; 걸윙) 방식을 적용했으며, ‘항공기 스타일’의 운전석 역시 독특하다. 208마력의 V6 HDi 디젤 엔진을 전륜에, 전기 모터 2개를 후륜에 탑재한 디젤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최고 속도는 155mph(250km/h)이며, 6.2초 만에 62mph(100km/h)의 속도에 도달할 수 있다. 놀라울 정도의 높은 연비(45mpg)에 배기가스를 적게 배출하면서도 400Nm의 토크를 발휘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이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배기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ZEV(Zero Emission Vehicle) 모드로 주행이 가능하다.


차체를 탄소섬유로 제작했기 때문에 배터리를 포함한 총 중량이 1,400kg에 불과해 차량의 성능과 경제성도 한층 향상되었다. 그 외에도 가속기를 세게 밟으면 전기 모터를 구동시켜 속도를 올리는 ‘추진’ 기능이 주목할 만하다. LED 전조등은 핸들의 각도와 차량 속도에 따라 조명을 최적으로 조정한다.


출처 Gizma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