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역동적 스타일과 동급 최강의 상품경쟁력으로 ‘엑센트’가 다시 부활한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2일(화) 전북 변산반도 소재 대명 리조트에서 양승석 사장 등 현대차 관계자 및 기자단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엑센트’(프로젝트명 RB)의 신차설명회 및 시승회를 갖고 본격 출시를 위한 준비를 모두 마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선보이는‘엑센트’는 지난 1994년 4월 출시, 5년 2개월 동안 국내 시장에서 41만여 대가 팔리며 소형차 시장의 절대강자로 군림했던 베스트셀링카 ‘엑센트’의 차명을 11년 만에 이어받아 현대차 대표 브랜드의 정통성과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그대로 계승했다.

이를 바탕으로‘엑센트’는 역동적이고 스포티한 스타일, 중형차급의 동력성능과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 최첨단 안전사양과 고급 편의사양 등으로 무장해 목표 고객인 20~30대 젊은 수요층에게 차별화된 만족감과 감성적 가치를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 2005년부터 프로젝트명 ‘RB’로 개발에 착수한‘엑센트’는 5년여의 연구개발기간 동안 총 2,000억원을 투입해 완성됐다.

양승석 현대차 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진정한 젊음의 특권 ‘가이스 라이선스 엑센트(Guy’s License Accent)’를 선보이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엑센트’는 기존 시장에서 볼 수 없었던 최고의 동력성능과 경제성, 최고급 안전성 및 편의사양을 겸비해 경쟁사 제품보다 탁월한 상품성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엑센트’는 단순히 우수한 제품을 고객 여러분께 제공하는 목적에 머물지 않고, 새로운 경험, 특별한 가치를 제공하는 차종으로 거듭 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엑센트’는 쏘나타와 아반떼로 이어지며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조형미학으로 확고히 자리잡은 ‘플루이딕 스컬프쳐(Fluidic Sculpture)’를 바탕으로, ‘바람에 날리는 실크의 형상을 모티브’로 하는 ‘슬릭 온 다이내믹(Sleek On Dynamic)’ 이란 콘셉트 하에 디자인됐다.



‘슬릭 온 다이내믹’은 천과 천의 겹침에서 자연스럽게 형성되는 조각적인 라인과 하이테크한 디자인을 통해 ‘역동적인 세련미’를 추구하는‘엑센트’고유의 디자인 콘셉트이다.

이를 통해‘엑센트’는 강인함, 역동성, 미래지향적 스타일의 완벽한 조화를 이뤄내며, 젊은층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한층 스포티하면서도 세련된 이미지를 구현했다.

특히 기존 ‘베르나’와 비교해 전장은 70mm, 전폭은 10mm 늘어나고 전고는 15mm 낮아져 한층 매끄럽고 스포티한 이미지를 구현함과 동시에, 70mm 늘어난 휠베이스로 준중형 수준의 동급 최고 실내공간을 확보했다. (전장 4,370mm, 전폭 1,705mm, 전고 1,455mm, 휠베이스 2,570mm)

‘엑센트’는 국내 소형차 최초로 감마 1.4 MPI 엔진과 감마 1.6 GDI 엔진을 탑재하고 동급 최초로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강력한 동력 성능과 경제성을 동시에 달성했다.

이를 통해 최고출력 140ps, 최대토크 17.0kg·m로 중형차 수준의 파워풀한 드라이빙이 가능해졌으며, 동급 최고 수준인 16.7km/ℓ의 연비를 달성해 경제성 또한 크게 향상시켰다. (감마 1.6 GDI 엔진, 6단 자동변속기 기준)

아울러 감마 1.4 MPI 엔진은 최고출력 108ps, 최대토크 13.9kg·m로 동급 배기량 내에서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며, 16.1km/ℓ의 고연비로 합리적이고 경제적인 드라이빙을 동시에 만족시킨다. (4단 자동변속기 기준)

소형 프리미엄의 명성에 걸맞게 탑승자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한 최첨단 안전사양 또한‘엑센트’만의 자랑거리다.

‘엑센트’에는 국내 소형차 최초로 ▲6에어백(운전석&동승석/사이드&커튼 에어백)과 ▲액티브 헤드레스트(주: 후방 추돌시 헤드레스트가 전방 상향으로 이동해 승객의 목 상해를 최소화시키는 장치)가 전 모델에 기본 적용돼 동급 최강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주행 노면이 미끄러워 정상적 주행이 어렵거나 급가속 등에 의한 차량 불안정시 차체자세제어장치(VDC)와 전동식 파워스티어링(MDPS)이 제동 및 조향 기능을 통합적으로 제어함으로써 차량의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시켜주는 ‘샤시통합제어시스템(VSM, Vehicle Stability Management)’을 동급 최초로 도입해 최강의 안전 사양을 갖추게 됐다.

이밖에도 정면, 측면, 후방 충돌시 충돌에너지를 효과적으로 분산시켜줄 뿐만 아니라 저속 충돌시 수리비를 획기적으로 저감시킬 수 있는 최첨단 충돌 안전 설계를 통해 전방위적인 충돌 안전성을 확보했다.

‘엑센트’는 소형차급을 뛰어넘는 다양한 고급 편의사양 및 20~30대 젊은층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첨단 멀티미디어 사양을 대거 적용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만족감을 제공한다.

특히‘엑센트’에 국내 소형차 최초로 적용된 ‘홀더리스(Holder less) 버튼시동&스마트키 시스템’은 기존 스마트키 시스템의 기능에 더해 스마트키가 방전되어도 포브홀더(FOB Holder)에 별도로 키를 꽂을 필요 없이 시동버튼에 접촉하는 것만으로도 시동을 걸 수 있게 했다.

아울러 차량 후진시 후방 장애물을 감지해 알려주는 ‘후방 주차보조 시스템’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하고, 후방 지역을 룸미러에 표시해 주는 ‘후방 디스플레이 룸미러’ 또한 선택사양으로 적용해 사고 예방성 및 운전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이외에도 ▲ 6.5인치 대형 LCD 창을 통해 탑승자에게 최상의 멀티미디어 환경을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DMB 내비게이션 ▲클러스터 內 ECO 램프를 통해 경제적인 운전습관을 유도하는 경제운전 안내 시스템 ▲최적의 연비 효율을 확보하도록 차량상태를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액티브 에코 시스템 등 다양한 고급 편의사양을 적용해 동급 최강의 상품경쟁력을 확보했다.

한편 현대차는 ‘가이스 라이선스(Guy’s License)’라는 마케팅 슬로건을 내걸고, 목표 고객인 20~30대 젊은층에게 ‘영 가이(Young Guy)’들만의 특권인‘엑센트’의 차별화된 스타일과 상품성을 적극 알려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개성 넘치는 20대 젊은 남녀를 대상으로 한 ‘엑센트 영 가이’ 선발대회 ▲홍대 앞, 아이파크 몰 광장에서 이뤄지는 ‘영 가이’들과 시민들의 이색 시승회와 페스티벌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이용한 고객과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스마트폰의 QR 코드를 활용한 고객참여 이벤트 등 젊은층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집중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다.

또한 ▲홍콩 겨울축제에 엑센트 구매고객을 초대하는 이벤트 ▲엑센트의 우수한 품질을 고객이 직접 체험하는 대규모 ‘전국 품질체험 시승회’ ▲전국 대도시 및 도심 인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한 신차 전시 등으로 ‘엑센트’의 초기 노출 및 고객 관심도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소형 프리미엄‘엑센트’는 자신만의 확고한 개성을 바탕으로 스타일과 경제성, 실용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젊은층에게 새로운 차원의 감성 가치를 제공하며 국내 소형차 시장에 신선한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며 “고객이 엑센트의 역동적인 스타일과 월등한 상품경쟁력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차별화된 마케팅을 계속 전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러한 적극적인 마케팅을 바탕으로 내년 국내시장에서 총 2만여 대의 ‘엑센트’를 판매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올해 8월 중국 시장에 ‘중국형 베르나’를 출시한 데 이어, 내년 1월에는 러시아 시장에 ‘쏠라리스’를 출시해 본격적인 해외 현지 생산 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내년 상반기에는 미국 및 기타 해외지역에도 수출을 시작해 내수 및 해외 현지 생산분을 포함, 내년부터 연간 50여만 대의‘엑센트’를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사진설명: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2일(화) 전북 변산반도 소재 대명 리조트에서 양승석 사장 등 현대차 관계자 및 기자단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엑센트』(프로젝트명 RB)의 신차설명회 및 시승회를 갖고 본격 출시를 위한 준비를 모두 마쳤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18일(월)부터 전국 현대차 영업점을 통해 오는 11월 출시 예정인 프리미엄 소형세단 ‘엑센트(프로젝트명 RB)’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출시되는‘엑센트’는 지난 1994년 4월 출시돼 5년 2개월 동안 국내 시장에서 41만여 대가 팔리며 소형차 시장의 절대강자로 군림했던 ‘엑센트’의 차명을 이어 받아 현대차 대표 브랜드의 정통성과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계승했다.
 
기존 소형차 시장에선 볼 수 없었던 동급최고의 강력한 동력성능과 경제성, 최고급 안전 및 편의사양은 소형 프리미엄 ‘엑센트’ 만이 가지는 가장 큰 장점이다.
 
‘엑센트’는 1.4 MPI 감마 엔진(다중 분사 방식) 외에도 직분사 엔진 방식의 1.6 GDI 감마 엔진 및 소형 최초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 최고출력 140ps, 최대토크 17.0kg·m, 연비 16.7km/ℓ를 구현하며 동급최고의 동력성능과 경제성을 달성했다.
 
특히, 국내 소형세단 최초로 ▲운전석, 동승석 및 사이드&커튼 에어백 등 총 6개의 에어백과 ▲후방 추돌시 승객의 목 상해를 줄여주는 액티브 헤드레스트 ▲후방주차보조시스템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해 고객의 안전성 및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켰으며, 그 외에도 ▲섀시통합제어시스템(VSM) 등의 고급 사양을 적용해 준중형급 이상의 상품성을 확보했다.
 
현대차는 이번 사전계약 개시와 함께,‘엑센트’의 내·외부 사진과 제원 일부도 최초로 공개하며‘엑센트’를 기다리는 고객들의 관심에 부응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디자인 조형 미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쳐(Fluidic Sculpture)’를 근간으로 개발된‘엑센트’는 매끄러운 형태의 차체에 세련된 스타일의 측면 디자인, 강한 캐릭터라인 등 타깃 고객층인 젊은층에 어필할 수 있는 역동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스타일을 구현하는데 중점을 뒀다.
 
또한,‘엑센트’는 기존 ‘베르나’에 비해 전장은 70mm 늘이고 전고는 15mm 낮춰 한층 강인하고 스포티한 외관 스타일을 구현했으며, 휠베이스는 기존 모델보다 70mm 늘여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공간을 확보했다. (전장 4,370mm, 전폭 1,700mm, 전고 1,455mm, 휠베이스 2,570mm)
 
이와 함께 현대차는 ‘가이스 라이센스(Guy’s License)’라는 마케팅 슬로건을 내세워 ‘엑센트’가 진정한 영 가이들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임을 강조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사전계약과 동시에 진행한다.
 
이를 위해 ▲개성 넘치는 20대 젊은 남녀를 대상으로 한 ‘엑센트 영 가이’ 선발대회 개최 및 ▲’엑센트 영 가이’들과 시민들이 함께하는 이색 시승회 ▲엑센트의 우수한 품질을 고객이 직접 체험하는 대규모 ‘전국 품질체험 시승회’ 등 다양한 이벤트를 펼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동급 경쟁 차종과 차별화되는 뛰어난 상품성 및 세련된 디자인으로 무장한‘엑센트’는 국내 소형세단 시장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것”이라며, “타깃 고객인 젊은층을 위주로 한 많은 고객들이‘엑센트’를 선택함으로써 최고의 프리미엄과 감동을 맛보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4일‘엑센트’의 차명 공개를 시작으로 내 외부 렌더링 공개 및 다양한 고객참여 이벤트 실시 등으로 신차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뉴스출처: 현대자동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