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하 모터사이클의 국내 공식수입원인 한국모터트레이딩()은  국내 최초로 럭셔리 스포츠 스쿠터인 ‘뉴 티맥스(New Tmax)’를 선보인다.

야마하의 대표적인 럭셔리 스쿠터인 ‘티맥스’는 지난 2001년 출시돼 전세계 모터사이클 시장에서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이번에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뉴 티맥스’는 3세대로 모델로 ‘Try the MAXimum(최고를 경험하라)’이라는 콘셉트에 맞게 엔진설계부터 모든 것이 최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새롭게 바뀌었다.

‘뉴 티맥스’에는 수랭식 병렬 2기통 530cc DOHC 엔진이 장착돼 최고출력 46.4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새롭게 디자인된 단조 피스톤이 적용됐으며 알루미늄 소재로 제작됐다. 이전 모델보다 낮은 엔진회전수에서 높은 출력이 발휘돼 중저속에서 뛰어난 퍼포먼스를 보인다.


밸런스피스톤은 12.5% 경량화 됐고 압력이 줄어 출력저하수치가 개선됐다. 또 배기량이 증가하면서 실린더 몸체로 새롭게 개발됐으며 연소실 형상도 변경됐다. 캠샤프트와 밸브, 밸브 스프링 등 엔진 주요 부품이 모두 새롭게 개발됐다.

엔진의 동력을 전달해 주는 클러치 시스템도 강한 토크를 발휘하기 위해 새롭게 변경됐다. 스프링-판은 6개에서 7개, 마찰-판은 5개에서 6개, 클러치-판은 4개에서 5개로 늘어났다. 또 클러치 디스크의 디자인도 바뀌었다.

최종구동계는 밀폐형-체인구동 방식에서 개방형 벨트구동 방식으로 변경됐다. 종전보다 29% 가벼워져 출력향상에 장점이 있으며 정비 편의성 및 내구성도 향상됐다.

높아진 출력에 따라 후륜 브레이크 디스크도 기존 모델보다 15mm 증가된 282mm 대구경 브레이크로 변경됐다.

이밖에 ‘뉴 티맥스’는 스쿠터 중 유일하게 완전 알루미늄-합금 프레임을 사용하며 흡기 매니폴더, 워터펌프, 오일펌프, 배기시스템, 사이드 스탠드 등 많은 부분이 새롭게 적용됐다.

‘뉴 티맥스’는 출퇴근 및 레저용으로 매우 유용하며 다양한 편의 장치를 제공하고 있는 것도 또 하나의 특징이다. 이번에 출시되는 ‘뉴 티맥스’의 판매 가격은 1,588만원이다.

야마하(Yamaha)가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Hermes)와 공동으로 고급 가죽이 돋보이는 ‘V-Max’ 컨셉트 바이크를 출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V-Max’ 컨셉트 바이크는 앞으로 출시되지 않을 단 한번 제작되는 컨셉트 바이크이다. 야마하는 이 럭셔리 바이크의 감성적인 부분을 강조하기 위해 고급 가죽 기술을 보유한 헤르메스와 손을 잡았다.


기계적인 부분을 제외하고는 모두 버팔로 가죽으로 매끄럽게 커버했다. 탱크, 시트, 머드가드(mudguard), 헤드라이트 커버(headlight cover), 배기 머플러(exhaust silencers), 그립(grip)에 모두 고급 가죽 옷을 입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러, 미터 케이스, 배기관을 브러시 알루미늄(brushed aluminum)으로 마무리한 이 럭셔리 컨셉트 바이크의 가격은 20,000파운드(약 31,348달러)이다.


출처: http://www.new-vmax.com//


도시의 주인이 사람인지 자동차인지 모를 정도로 모든 공간을 자동차가 점령하고 있다. 도심은 언제나 교통체증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배기가스가 대기오염의 주범이고 게다가 기후변화라는 전 지구적인 문제의 원인이라면 뭔가 대책을 세워야 한다. 여기 똑똑한 대안을 제시하고 있는 새로운 교통수단을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마하(Yamaha)에서 배기가스를 전혀 방출하지 않는 새로운 전기 스쿠터 ‘EC-03’을 출시했다. 기존의 50cc 스쿠터에서는 볼 수 없었던 세련되고 슬림한 디자인에 편안하고 조용한 주행이 가능하다.


50V 리튬이온 산요(Sanyo) 배터리와 야마하 모터(Yamaha Motor)의 초박형 엔진(YIPU; Yamaha Integrated Power Unit)를 탑재해 항상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배터리 충전에는 6시간 정도 걸리며, 25°C 바람 없는 날에 평평한 도로를 달린다면 한 번 충전으로 30km/h의 속도로 43km가지 주행이 가능하다. 탑승자의 몸무게가 55kg이고, 표준 모드로 달린다고 가정했을 때 기준이다.


EC-03는 또한 가정용 100V 소켓에 꽂아 충전할 수 있으며, 가벼운 알루미늄 합금 프레임이라 운전하기도 아주 쉽다. 도심지역에서 사용하기 좋은 기능성과 편의성이 뛰어난 교통수단이다.


일본 전기요금 기준으로 한 번 충전 비용이 20센트에 불과하여 아주 경제적인 교통수단이다. 기름 값이 항상 부담이라면 적극적으로 고려해볼만한 스쿠터이다.


EC-03은 또한 손잡이 부분에 전자제어(electronic throttle) 기능을 탑재했고, 2가지 주행 모드 중 선택할 수 있으며, 비밀번호를 누르게 되어 있어 도난방지 기능까지 갖추고 있다.


EC-03은 이외에도 주행기록계의 기능을 하는 고기능 LED 미터 패널(Meter Panel), 키로 열리는 좌석의 잠금장치, 와이어 타입의 헬멧 홀더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9월 1일 도쿄 시를 시작으로 10월 1일이면 일본 전역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출처: http://www.yamaha-motor.co.jp/global/news/2009/10/21/tms-02.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깅을 하거나 러닝머신에서 운동하면서 MP3 플레이어를 팔에 착용하고 음악을 듣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운동을 하면서 음악을 바꾸기 위해 MP3를 효과적으로 조작하기가 쉽지 않다. 야마하(Yamaha)에서 운동할 때 사용하는 MP3, ‘바디비트(BODiBEAT)’를 출시했다.


바디비트는 자동으로 사용자의 운동 속도에 맞는 리듬의 음악을 선곡해 들려주는 뮤직플레이어이다. 사용자의 심장 박동을 확인하고, 그에 맞는 최적의 리듬을 찾고, 그 리듬과 비슷한 템포의 음악을 들려주는 것이다.


바디비트에는 다운받은 곡을 리듬속도에 따라 자동으로 구분하는 소프트웨어인 바디비트 스테이션(BODiBEAT Station)과 이어폰 형태의 소형 심장 박동 모니터가 있다.


바디비트는 걷기, 달리기 등의 운동을 할 때 거리, 시간, 속도, 심장박동 등을 측정한다.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으로 팔에 부착하는 밴드가 있어 운동할 때도 거추장스럽지 않고 편안하다.


바디비트는 프리(Free), 피트니스(Fitness), 트레이닝(Training), 뮤직(Music) 등 네 가지 모드가 있다.


프리 모드에서는 자동으로 운동속도에 맞는 음악을 골라준다. 초기에는 가벼운 음악이 나오다가 운동량이 많아지면 빠른 음악을 찾아 들려준다. 피트니스 모드에는 걷기와 조깅 두 가지가 있는데, 심장박동 모니터와 연결되어 사용자에게 맞는 최적의 유산소 운동을 위한 음악을 선택해 들려준다.


트레이닝 모드에서는 음악을 들려주면서도 개인 트레이너처럼 운동속도를 모니터해 사용자에게 속도를 좀 더 내라 아니면 속도를 좀 더 낮춰라 라고 말을 해준다. 뮤직 모드에서는 일반 휴대용 뮤직 플레이어로서의 기능을 한다.


또한 사용자들은 바디비트에 운동 시간과 거리, 칼로리 소모량 등 목표를 미리 정해 운동을 할 수 있다. 미리 정한 목표를 달성하면 음악이 자동으로 멈추면서 운동이 끝났다는 것을 알려준다.


운동할 때마다 평균 속도, 소모된 칼로리량, 최대 심장박동 수 등의 정보가 자동으로 기록된다. 탑재된 바디비트 스테이션 소프트웨어로 그 기록들을 쉽게 관리할 수 있다.


바디비트는 휴대용 뮤직 플레이어의 기능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이제 운동도 더 재미있게 할 수 있게 되었다. 운동 마니아들 뿐 아니라 새롭게 운동을 시작하려는 초보자들도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한 번 충전하면 12시간 재생이 가능하며, 용량은 512MB이다. 가격은 $299.99달러이다.


출처 http://www.yamaha.com/bodibea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대폰의 진화는 계속되고 있다. 최근에는 오케스트라 연주도 가능한 악기 휴대폰이 나왔다.


휴대전화 서비스 ‘에이유(au)’를 위해 독특한 디자인의 휴대전화를 개발하는 프로젝트인 ‘에이유 디자인 프로젝트(au Design Project)’를 진행 중인 일본 통신 전문 업체 KDDI가 야마하(Yamaha)와 제휴해 악기로도 사용될 수 있는 독창적인 휴대전화를 개발했다.


신시사이저, 스크래치 패드와 악기 장난감 등을 통합해 만든 박스 투 플레이(Box to Play)는 깔끔하게 접히는 디자인이다.


센서가 달린 드럼스틱인 스틱 인 더 에어(Sticks in the Air)도 있고, 트리오 인 유어 핸드(Trio in Your Hand)는 열면 스크래치 패드와 샘플러가 나와 이동 중에도 DJ를 할 수 있다.


스트링스 포 핑거스(Strings for Fingers), 밴드 인 마이 포켓(Band in My Pocket)은 오케스트라를 모아놓은 것 같다. 밴드 인 마이 포켓은 하모니카에서 트럼펫에 이르는 다양한 악기를 만들 수 있는 다양한 액세서리가 달려있다. 손가락으로 제어하고 소리는 휴대폰으로 들을 수 있다.


이 최신 휴대폰 디자인은 8월 말까지 하라주쿠에 있는 KDDI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전시된다.


출처 http://www.au.kddi.com/au_design_project/models/2008/gakki/index.html?event=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마하(Yamaha)사는 이른바 세계에서 가장 빠른 가속력을 자랑하는 모토 사이클을 마드리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선보였다. ‘프로덕션 2009 V-Max'는 최초의 ‘오리지널 1200cc 몬스터 커스텀(monster custom)'이 첫선보인 이래 25년 만에 등장한 모델로 2007 파리 및 도쿄 쇼에서 선보인 콘셉트 모델과 거의 동일한 것으로 전망된다. 1800cc 연료분사식 모터를 장착한 새로운 V-Max는 210 bhp의 마력을 뽐내며 최첨단 기술로 무장했다.


이 모델은 ‘1984 V-Max'를 뒤잇는 제품으로 파리 및 도쿄에서 보았던 쇼 모델은 오리지널 디자인에서의 놀라운 진보를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직선 도로가 아니던 시절 최초의 V-Max모델은 핸들링이 좋은 모터사이클은 아니었다. 그러나 2009 V-Max모델은 캐스트 알루미늄 섀시,  50mm 포크로 완벽히 조절 가능한 완충장치, ABS를 갖춘 320mm, 6 피스톤의 스미토모 슈퍼바이크 브레이크, 200mm의 넓은 후륜 타이어 등을 장착한 최고의 모터사이클이다. 스펙 자체만으로도 세계 최고의 가속능력을 보여준다.


출처 Gizma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마하(Yamaha)의 모터사이클 콘셉트 모델 ‘듀스 엑스 머시나(Dues Ex Machina)’는 파사데나 아트 센터(Art Center Pasadena) 재학생 제이크 로니악(Jake loniak)의 디자인을 현실화한 것이다. 이 디자인은 로봇과 운송수단을 합쳐 놓은 것처럼 보인다.


아직 콘셉트 모델이기에 제이크 로니악은 아주 과감한 세부사양을 선택했다. 울트라 콘덴서로 파워를 공급하고, 배터리는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사용하는 것을 채용했다. 그리고 36개의 공기압 머슬과 2개의 리니어 액츄에이터(linear actuator)가 7개의 척추골로 구성된 뼈대를 지지하고 있다.

또 하나의 근사한 특징은 바로 헬멧이다. 사용하기 쉬운 동시에 공기역학적으로 모터사이클 몸체에 부착했다. 제이크 로니악에 의하면 이 모터사이클은 최고 시속 75마일(120km)로 달릴 수 있다고 한다. 이 디자인이 드라이버를 얼마나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을지는 확실하지는 않으나 독특한 디자인이 모터사이클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Slippery Bric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마하의 바디비트(BODiBEAT) 센서는 심장박동을 측정하여 그에 맞는 음악을 선곡해준다. 또한 4가지 운동 모드를 선택하면 에어로빅부터 정리운동까지 이에 맞는 음악을 제공한다. 또한 이 512MB 기기는 PC와 인터넷을 사용해 운동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 제품은 가속 센서 및 이어폰형 심장박동 모니터를 사용하여 운동 내용을 관찰하고 속도에 따라 음악을 변경한다. 또한 포함된 여러 개의 비트 음악을 자동으로 리믹스하고 템포를 변경하는 등 다양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가격은 299 달러로 다소 비싼 편이지만 운동을 즐기는 매니아라면 좋은 투자일 수 있을 것이다.

출처 Trend Hunt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