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이드로팩(HydroPak)은 휴대용 연료전지 발전기로 20달러짜리 일회용 카트리지에 물을 부어 전기를 생산한다.


일반 노트북을 8-10번까지 충전할 수 있고, 휴대용 조명, 노트북, 휴대용 TV 등 저 전력 기기는 14시간 이상 연속 작동할 수 있을 정도의 전력을 생산한다. 하이드로팩은 다른 동급 발전기 보다 더 조용하고 더 가볍다. 게다가 배기가스도 방출하지 않는다.


하이드로팩 미니는 휴대전화나 게임기 등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고안된 것으로 2008년 중반부터 판매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AC 연결단자 혹은 USB를 통해 전력을 공급하며, 본체 가격은 약 400달러 정도다.


출처 Slippery Brick


파나소닉(Panasonic)사는 기존 연료전지보다 크기가 1/2에 불과한 세계 초소형 노트북용 연료전지 개발에 성공
이 초소형 연료전지의 크기는 270cc로 현재 시판 중인 노트북 리튬이온 배터리만큼 작고 아담하다.


기존의 연료공급방식과 소형 고출력 리튬이온전지기술에 더해 이번에 새롭게 연료전지의 발전부분인 스택(stack)의 소형화 기술, 소형 저출력의 BOP를 융합시켜 직접 메탄올 타입의 연료전지시스템을 개발한 것이다. 이 제품은 평균 10w, 최대 20w의 출력을 유지하며, 270cc의 용량임에도 크기는 기존의 50%에 지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료전지는 노트북의 하단 측면에 위치할 예정이며, 200cc 용량의 연료로 약 20시간의 전원을 공급할 수 있다. 시제품의 무게는 320그램에 불과하며, 고농축 메탄올로 구성된 연료는 병에 저장할 수도 있다.


또한 파나소닉사는 휴대폰을 비롯한 모바일 기기를 겨냥해 문고판 책 크기의 연료전지도 개발했다. 이 모델은 휴대용 TV를 감상하며 동시에 두 개의 기기를 충전시킬 수 있을 만큼 강력한 전력을 제공한다. 두 개의 USB출력단자가 구비되어 있어 동시에 두 전자기기의 전원을 공급할 수 있다. 360cc용량으로 무게는 350그램이다.


노트북용 및 휴대폰용 연료전지는 오는 2012년 상용화를 앞두고 있으며 파나소닉사는 다음주 도쿄 치바현에서 개최되는 수소에너지 신기술 전시회(Hydrogen Energy Advanced Technology Exhibition) 기간 동안 일반 대중에게 신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출처 http://panasonic.co.jp/corp/news/official.data/data.dir/jn081020-1/jn081020-1.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과 달리 색다른 방식으로 휴대폰을 충전하는 기술을 선보이고자 하는 업체들은 수없이 존재한다. 그리고 여기 한 업체가 이러한 트렌드에 가담했다. 옹스트롬 파워(Angstrom Power)는 휴대폰을 겨냥한 수소연료전지를 선보였다.


캐나다의 옹스트롬 파워 사는 수소로 충전하는 휴대폰 개발에 큰 진전을 이뤘다. 기존에 선보여진 휴대폰과 달리, 옹스트롬 파워 사의 시제품은 연료전지가 휴대폰 내부에 장착되어 리튬이온 배터리로 작동되는 휴대폰에 비해 약 2배 이상 사용시간이 늘어난다.


옹스트롬 파워 사의 수소 연료전지로 작동하는 모토로라 사의 MOTOSLVR L7 모델은 기존 배터리 버전과 동일한 디자인이지만 신기술로 인해 충전시간은 10분으로 단축되었다


옹스트롬 파워 사의 관계자는 이 기술의 핵심은 바로 수소연료전지로 충전하기 위해 외장기기를 이용하지 않고 휴대폰 자체 내부에서 충전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옹스트롬 파워 사는 2010년 연료전지 휴대폰의 최초의 상용화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출처 Engadg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연 전지 제조회사인 파워 에어(Power Air)社는 회사 최초의 상용 제품인 ZPAC 40, 공기아연 파워팩을 발표했다.


ZPAC 40은 AA사이즈의 알카라인(alkaline) 건전지 40개와 같은 정도의 전원을 제공한다. 이는 휴대전화를 10배 이상 더 빠르게 완충할 수 있는 양이다. 또한 크기가 작고 무게가 가벼워 셔츠 주머니에 넣고 다닐 수 있으며 재활용이 가능한 ‘셀팩(CellPAC)’을 사용한다.


ZPAC의 가장 큰 장점은 별도의 전원 출력단자 없이도 언제 어느 곳에서나 안전하게 사용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또한 소형 USB 포트를 이용하여 에너지를 공급하기 때문에 여행중이거나 비상시에도 쉽게 전원을 공급받을 수 있다. 소형 USB와 호환이 되지 않는 기기의 경우에는 어댑터를 이용하여 연결이 가능하다.


외부 충전기의 크기는 102 x 63.5 x 19mm이며 무게는 약 310g이다. 전원 공급 가능시간은 90일이며 발전에 사용되지 않을 경우 충전기는 2년 까지 전원을 유효하게 저장할 수 있다. 연료전지는 충전기와 결합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활용이 가능하다.   


파워 에어(Power Air)社 본사는 캘리포니아, 리버모어(Livermore)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구소는 밴쿠버(Vancouver)에 있다.


미래지향적인 사고와 역동적인 조직력을 자랑하는 파워 에어는 고성능의 아연공기연료전지(Zinc Air Fuel Cell, ZAFC)를 개발하고 상용화함으로써 청청 에너지 개발 분야에 있어 우위를 점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연공기연료전지는 휴대용 전화기, 이동식 발전기기, 소형 운송수단에 효율적으로 사용될 것이다.


출처 Far East Gizmo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해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는 ‘Space up! Blue’ 차량은 폭스바겐 사의 세 번째 up! 컨셉트카 시리즈로 주요 자동차 업계 행사인 한 글로벌 투어에서 선을 보였다.


‘Space up!’ 처럼 ‘Blue’도 소형 벤으로 대형 차량의 적재량을 갖춘 차량이지만 동력이 서로 다르다. 후미에 장착된 45 kW (61 PS) 전기 모터는 세계에서 최초로 고온 연료전지와 12개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고 차 지붕에 설치된 커다란 태양열 패널은 150 와트에 해당하는 여분의 에너지를 배터리에 추가로 공급한다.


전력을 이용한 ‘Space up! Blue’는 65마일의 속력을 내며 이 속도는 대부분의 도시 통근자에게 적합하다. 또한 고온 연료전지(HT-FC)는 155마일이상까지 속도가 가능하다. 폭스바겐 사에 따르면 HT-FC 시스템은 다른 모든 연료전지 시스템과 비교 시 훨씬 가볍고 매일 사용할 수 있으며, 비용도 저렴하다는 장점을 지닌다고 한다.


‘Space up! Blue’의 길이는 144.9인치, 무게는 연료전지와 배터리를 포함하여 1,090킬로그램이다. 고온 연료전지는 차량의 앞부분에 위치하며 리튬이온 배터리 묶음은 모터 가까이 뒷 자석아래 들어있다.



최초 공개는 지난 11월 LA Auto 쇼에서였으며 Space up! Blue는 자사의 두 차량과 지난 주 최초로 2007 Bologna 모터쇼에서 선을 보였다.


출처 Gizma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다(Honda)의 FCX 클레러티(Clarity)는 새로운 혼다 V 플로 연료전지 플랫폼(Honda V Flow fuel cell platform) 기반의 수소동력 연료전지차로 배기가스를 전혀 방출하지 않는 차세대 자동차다.


FCX 클레러티는 초소형이면서도 효율성이 뛰어나고 강력한 혼다 V 플로 연료전지 스택(Honda V Flow fuel cell stack)을 동력으로 한다.


FCX 클레러티는 주행범위, 출력, 중량, 연비 등이 상당히 개선됐고, 다른 연료전지 차량에선 불가능했던 저중심 설계(로우 스렁(low-slung); 최적의 무게 중심화를 위해 배기 시스템을 엔진 밑으로 이동)에 역동적이고 세련된 외관까지 갖추고 있다.


혼다는 그동안 수소를 동력으로 한 연료전지 차량의 성능을 개선하고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FCX 클레러티는 그런 노력의 결과라고 할 수 있다.


FCX 클레러티는 고효율 초박형 리튬이온 전지 팩과 수소 저장탱크를 결합시킨 혼다의 V 플로 스택을 이용해 전동모터에 파워를 전달한다. 제동이나 감속시 발생되는 추가에너지는 리튬이온 전지에 저장해 뒀다가 필요할 때마다 연료전지의 보조동력으로 사용한다. FCX 클레러티는 배기가스가 전혀 발생하지 않으며 물만 배출한다.


FCX 클레러티의 실내장식과 도어안감은 최근에 개발한 혼다의 바이오 직물(Bio-Fabric)로 제작했다. 이 바이오 직물로 기존의 인테리어 소재를 대체함으로써 이산화탄소 저감이 가능했다. 또한 이 바이오 직물은 내구성이 뛰어나고, 긁힘이나 햇빛으로 인한 손상에도 저항이 강하다.


그 외 개선된 점들은 시프트 바이 와이어(shift-by-wire; 변속시 차량의 흔들림이나 덜컹거림을 막아주는 기술), EPS(electric power steering; 전자식 조향시스템; 정지시나 저속에서는 핸들이 가볍고, 고속 주행 시는 핸들이 적당히 무거워져 주행 안정성을 얻을 수 있도록 한 시스템), 남은 수소연료량을 알려주는 디스플레이가 달린 새로운 디자인의 계기판 등이다. 이런 새로운 기능들은 운전을 용이하게 할뿐 아니라 소비자들에게도 더 잘 어필한다.


혼다는 2008년 여름 남부 캘리포니아 소비자들에게 한정적으로 FCX 클레러티를 리스 판매할 예정이다.


출처 Far East Gizmos
[기타제품] - LA 오토 쇼 : 시보레 타호 하이브리드 카, 올해의 환경 자동차로 선정!
[컴퓨터/노트북] - 인 카(In Car) PC - 좌석마다 윈도 장착용 스크린 설치
[MP3/핸드폰] - 알파인 eX-10, 자동차 엔터테인먼트용 무선 솔루션
[기타제품] - NEW 폭스바겐, 전기자동차 Vise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