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가트너(Gartner)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비용절감을 위해 IT 아웃소싱 대상국을 찾는 기업들은 여전히 인도를 1순위로 꼽고 있다. 그러나 중국, 러시아, 브라질이 인도를 빠르게 추격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유럽기업들의 내년도 아웃소싱 지출은 60%, 미국기업들은 40%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IT 수익의 대부분을 서구 기업에 의존하고 있는 인도와 같은 아웃소싱 대상 국가들의 수익증가를 의미한다.


“이번 연구 결과를 보면 IT 아웃소싱 시장에서 인도가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점차 중국, 러시아, 브라질 등 다른 국가들이 인도의 대안으로 등장하고 있다.”고 가트너는 말했다.


타타 컨설턴시(Tata Consultancy), 인포시스(Infosys), 와이프로(Wipro) 등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주도하는 인도는 유능한 엔지니어들을 많이 보유하고 있고 서구에 비해 1/5에 불과한 인건비로 전 세계의 백오피스(back-office; 후선업무지원)로 성장해 왔다.


가트너는 영어구사능력, 정부지원, 노동력, 인프라, 교육제도, 비용, 정치, 경제적 여건 등 10 가지 기준에 따라 IT 서비스 아웃소싱 대상 국가들을 평가했다.


문화적 친화성, 세계화 정도, 성숙한 사법제도, 지적재산권보호, 저작권침해 등도 고려 대상이었다.


“이 연구의 목적은 각 국가의 순위를 매기려는 것이 아니라 아웃소싱을 하고자 하는 기업들이 어느 나라가 가장 적합한지 판단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한 것이다.”고 이안 매리어트(Ian Marriott) 가트너 부소장이 말했다.


30개 국가가 IT 아웃소싱 적합 국가로 평가됐다.


중국은 규모로 봤을 때 인도의 최대 경쟁국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영어구사능력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다고 가트너는 말했다.


중국, 인도, 싱가포르는 정부지원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정부차원에서 대대적인 지원과 홍보를 하고 있다.


정치, 경제적인 여건도 아웃소싱에 중요한 선택기준이다. 파키스탄, 필리핀, 스리랑카, 베트남은 정치, 경제적인 불안정으로 이 분야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다.


출처 News.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도에서 설계된 컴퓨터 시스템이 세계 초고속 슈퍼컴퓨터 상위 10위권에 진입했다. 인도의 슈퍼컴퓨터 시스템, EKA는 4위를 기록한 것이다.


컴퓨터 대형업체인 IBM 사는 전체 상위 500대의 슈퍼컴퓨터 가운데 232대를 차지, 슈퍼컴퓨터의 상위권을 독점해왔다. 초고속 슈퍼컴퓨터 랭킹은 연간 2회 발표된다.


IBM 사의 블루 진/엘(Blue Gene/L) 슈퍼컴퓨터는 그 가운데 단연 1위로 미국 핵무기 비축량을 안전하고 신뢰 가능할 수 있도록 하는데 사용되고 있다. 세계 초고속 슈퍼컴퓨터인 블루 진/엘은 지난 6개월간 급격히 업그레이드되어 왔다. 현재 이 제품은 초당 478조에 달하는 계산 처리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상위권에 올라온 다른 모델에 비해 무려 3배 가까이 빠른 속도이다.


2위 역시 IBM 시스템이다. 블루 진/엘의 신 버전으로 알려진 블루 진/피(Blue Gene/P)이다. 올해 6월 출시된 이 시스템은 IBM 제품 가운데 단연 으뜸으로 페타플록(petaflop),  초당 10억의 백만 배에 달하는 속도로 작동한다.초당 1,000조의 처리능력을 지녀 페타플롭의 장벽을 뛰어넘는 것은 오랫동안 슈퍼컴퓨팅의 핵심적인 과제로 여겨져 왔다. 이를  달성한다면 고도로 세밀한 시뮬레이션 작업도 가능해진다. 일례로, 지진 시뮬레이션을 통해 지진지대에서의 건물과 건물의 움직임을 예측할 수 있어, 미래구조설계를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인도는 최초로 117.9 테라플롭의 처리 능력을 자랑하는 휴렛패커드 설계 시스템(Hewlett-Packard designed system)을 개발, 독점적인 영역을 확보했다. 코드명 EKA, 산스크리트어로 넘버원을 뜻하는 이 슈퍼컴퓨터는 인도의 푼(Pune)에 위치한 컴퓨터 리서치 연구소(Computational Research Laboratories)에 설치되어 있다. 이 시스템은 우선 신경, 분자, 충돌 시뮬레이션 및 디지털 미디어 애니메이션과 렌더링 등의 개발 애플리케이션을 대상으로 할 예정이다.


인도 타타(Tata) 기업의 자회사인 컴퓨터 리서치 연구소의 라마도라이(S. Ramadorai) 사장은 “슈퍼컴퓨터 시스템은 인도인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특히, 지진과 지진해일 쓰나미 모형, 경제 모형, 약품 설계의 잠재성 등과 같은 영역에서 수혜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스템의 다음 단계는 더 많은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는 것이다. ‘순위가 중요하지만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슈퍼컴퓨터의 성능과 애플리케이션의 향상’이라고 라마도라이 사장은 지적했다.


슈퍼컴퓨터 상위 500대 목록에서 3위는 뉴멕시코에 위치한 새로운 슈퍼컴퓨팅 센터에 돌아갔다.


5위는 휴렛패커드(Hewlett-Packard) 사의 또 다른 시스템으로 스웨덴 정부 기관에 설치되었다.


출처 BBC
[컴퓨터/노트북] - SX-9: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슈퍼컴퓨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