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고출력 400마력, 제로백 5.3초에 이르는 최고 성능의 XJ
프리미엄 세단의 안락함과 스포츠카의 주행 성능 동시에 발휘

지난해 말 XJ의 R버전 모델인 XJR을 국내에 소개한 재규어 코리아가 2008년 새해 들어 또 하나의 고성능 프리미엄 세단를 선보인다.

재규어 코리아(대표 이향림)는 자사의 플래그십 모델인 XJ에 4.2리터 수퍼차저 엔진을 장착한 XJ Super V8의 본격적인 국내 출시를 9일 밝혔다.

XJ Super V8은 최고의 성능을 지닌 XJ로서 최대토크 55.3kgm(@3,500rpm)에 최고출력은 자연 흡기식 엔진보다 33%가 높은 400마력(@6,100rpm)에 이른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5.3초에 불과하며, 최고시속은 250km이다.

이로써 '아름답고 빠른 차(Beautiful Fast Car)'를 모토로 삼고 있는 재규어는 XJ 2.7디젤, XJ 4.2 LWB 그리고 XJR과 XJ Super V8로 이어지는 XJ 시리즈의 풀라인업을 완성하게 되었다.

프리미엄 세단의 안락함과 스포츠카 특유의 다이나믹한 주행 성능을 동시에 발휘하는 XJ Super V8에는 XJ 시리즈 중 가장 큰 사이즈인 20인치 칼리스토(Callisto) 휠이 장착되어 있으며, 2,000rpm에서 최대토크의 80% 이상을 이끌어 내어 어떠한 주행 속도에서도 즉각적인 가속이 가능하다.

또한 고속에서 차고가 자동으로 낮아지는 셀프-레벨링 에어 스프링(Self-leveling Air Spring)이 정교한 고속주행과 주행 안정성을 돕고, 각 휠을 개별적으로 모니터링하는 DSC(Dynamic Stability Control)가 접지력 상실시 즉각적으로 제동력을 가해 언더스티어나 오버스티어를 방지한다.

독일의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수 차례의 주행 시험을 통해 개발한 컴퓨터 액티브 테크놀로지 서스펜션(CATS: Computer Active Technology Suspension)은 운전자가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연속적으로 현가장치의 설정을 변동시켜 승차감과 핸들링, 접지력 사이의 균형을 최적의 상태로 맞춰준다.
이 밖에도 후방 충돌시 가장 위험한 경추 및 척추 손상을 방지하기 위한 충격 흡수식 백 레스트, 초음파 위치 센서와 중량 센서를 통해 탑승자의 신체치수와 착석 위치를 파악하여 에어백을 팽창시키는 A.R.T.S(Adaptive Restraint Technology System)등의 안전 시스템도 적용되어 있다.

다양한 편의장치를 갖춘 안락한 실내 구조 또한 XJ Super V8의 장점이다. 약 1미터에 달하는 뒷좌석의 넓은 레그룸과 앞뒤 4개 좌석이 독립적으로 온도를 조절할 수 있는 4-존 클라이미트 컨트롤(Four-zone Climate control), 온도와 오디오등을 뒷좌석에서 제어할 수 있는 별도의 컨트롤 패널 등이 편안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각 앞좌석 헤드 레스트 뒤에는 6.5 인치 LCD 모니터가 장착되어 있어 뒷좌석에서 TV, MP3 플레이어 등을 연결해 사용할 수 있으며, 뒷 좌석에서 버튼 하나만으로 조정이 가능한 전동 조절식 리어시트를 채택해 모든 승객이 각자의 기호에 따라 탑승 환경을 설정할 수 있다.

특히 재규어는 화려한 실내 인테리어로 유명한데, 센터페시아와 대쉬보드 등은 질감과 색감의 통일을 위해 각 차량마다 한 그루의 호두나무에서 나오는 목재를 다듬어 제작했다. 샴페인(황갈색), 도브(연회색), 아이보리와 흑회색 등 다양한 선택이 가능한 가죽시트 역시 장인의 수작업으로 만들어져 고급스러운 조화를 이룬다.

재규어 코리아의 이향림 대표는 "올해 재규어의 첫 번째 신차인 XJ Super V8 출시를 통해, 본격적으로 고성능 프리미엄 세단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며, "재규어만의 수려한 디자인과 입증된 성능이 충분한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XJ Super V8의 국내 판매가격은 1억 4500만원이다.(부가세 포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국의 자동차 매거진 '플래닛 4x4(Planet 4x4)'에서 3관왕 등극
온/오프로드 주행능력과 실용성, 승객 편의를 배려한 디자인 돋보여

올해 랜드로버 코리아가 100% 이상의 성장을 이루는데 큰 공로를 세운 디스커버리3가 연말에 수상의 기쁨을 누리게 되었다.

랜드로버 코리아(대표 이향림)는 사륜구동 SUV를 전문으로 다루는 영국의 자동차 매거진 '플래닛 4x4(Planet 4x4)'가 주최하는 '2007 베스트 4x4(Best 4x4 of 2007)' 시상식에서 랜드로버 디스커버리3가 1위로 선정되었다고 27일 밝혔다.

'플래닛 4x4'는 총 36개의 다른 경쟁모델 중에서 디스커버리3가 실용성, 디자인, 오프로드 주행능력 등에서 독보적인 실력을 인정받아 1000점 만점에 819.4점을 획득, 올해 최고의 사륜구동 SUV로 결정하였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7인승 정통 패밀리카인 디스커버리3는 경쟁모델 중 가장 넓은 적재공간과 3.5톤에 이르는 최고의 견인력, 다양한 각종 크기의 수납공간을 자랑한다.

또 뒷 좌석이 앞 좌석보다 조금씩 높게 설계되어 탁트인 시야를 제공하는 스타디움식 시트와 넓은 헤드룸, 천장의 탁 트인 알파인 루프를 채용하는 등 모든 탑승객의 편의를 배려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이 밖에도 랜드로버의 특허 기술인, 프레임과 모노코크를 결합한 인테그레이티드 바디 프레임(Integrated Body Frame) 구조를 채택하여, 험로 주행뿐 아니라 경쾌한 온로드 주행이 가능하도록 차체의 강성을 배가했다.

이번 '2007 베스트 4x4' 시상에서는 랜드로버 디스커버리3가 대형 오프로더(Large Off-Roader) 부문과 전통 오프로더(Traditional Off-Roader) 부문에서도 모두 1위를 차지해 3관왕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랜드로버의 코리아의 이향림 대표는 "랜드로버의 대표적 모델인 디스커버리3가 그 탁월한 능력을 인정 받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첨단 온/오프로드 기술이 집약된 디스커버리3의 높은 인기는 오는 2008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일 자동차 매거진 주최, '오토니스 카 디자인 어워드' 1위 수상
독일의 여타 럭셔리 브랜드들 제치고 최고의 영예 얻어

재규어 코리아(대표 이향림)는 자사의 2008년형 XJ가 독일 자동차 매거진 '오토 모터 운트 스포트지(Auto Motor und Sport)'가 주최하는 '오토니스 카 디자인 어워드'의 고급 세단 부문에서 '가장 아름다운 럭셔리 세단(Most Beautiful Luxury Saloon)'으로 선정되었다고 27일 밝혔다.

재규어 XJ 2008년형은 지난 9월 국내에 공식 출시되었으며, 새로운 형태의 전면 범퍼와 고성능 버전 고유의 메쉬 그릴을 적용하는 등 기존의 클래식한 스타일에 스포티한 측면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시상을 위해 '오토 모터 운트 스포트'는 약 16,000명의 독자들을 대상으로 8개 부문에 걸쳐 투표를 실시했다. 재규어의 2008 XJ는 럭셔리 세단 부문에서 BMW, 메르세데스-벤츠와 아우디 등 여타 독일 브랜드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세계 3대 자동차 디자이너로 유명한 재규어의 수석 디자이너 이안 칼럼(Ian Callum)은 "자동차의 나라 독일에서 재규어 XJ가 수상의 영예를 얻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페이스 리프트를 거친 2008 XJ는 재규어의 전통적인 미와 현대적인 자신감이 조화를 이룬 모델로 재규어만의 우아한 품격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재규어 코리아의 이향림 대표는 "이번 수상은 재규어가 독일의 주요 경쟁사들의 디자인을 압도했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며, "새로워진 재규어의 플래그십 모델 2008년형 XJ는 독일 시장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재규어는 출시 이래 네 개의 해드라이트와 보닛의 곡선으로 이어지는 '라이온스 라인'이라는 독특한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확립하여 유행과 장르를 넘어 세계적인 디자인의 명차로 인정 받고 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