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cedes-Benz 벤츠


캠핑카로 쓸 수 있는 ‘호라이즌 메르세데스 멀티 컨셉 자동차’  


 밴처럼  많은 인원을 태울 수는 없지만 자녀들을 학교와 집을 왕복해서 태우거나, 직장을 갈 때 혹은 장 보러 갈 때에 충분히 여유 있다.



주중에는 가족들을 태워 나르고 주말이나 휴가 때는 캠핑카로 이용된다



 

또한 잠자고 생활하는 데 있어서 기능과 고급스러움을 지닌 가구들을 두루 갖추고 있다. 전기를 이용하여 접어지는 뒷좌석과 회전이 가능한 앞좌석은 두 가지 톤의 가죽으로 씌어있으며, 주방 조리대는 석영과 화강암으로 만들었다. 부엌 쪽은 싱크대와 두 개의 버너가 있는 가스레인지가 있으며 88리터 용량의 냉장/냉동고가 뒤쪽 슬라이드 벽에 장착되어있다. 또한 접이식 테이블이 있어서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 자동으로 접었다 펴지는 침







대와 유압식 팝업 지붕 침대에는 어른 네 명과 아이 한 명이 잘 수 있다. 화장실은 약간 작지만, 없는 것 없이 다 갖춰있다.

 

자동차 외부에는 LED 아웃도어 전등이 달린 빌트인 차양이 있으며, 슬라이딩 문 위로 텐트를 얹을 수 있다. 부엌 쪽은 안쪽에서뿐만 아니라 바깥쪽에서도 출입이 가능해서 텐트 아래가 요리나 식사하는 곳으로 이용된다. 또한 밖에서 샤워를 하거나 바비큐를 할 수 있는 연결 장치도 포함되어 있다.

 

MCV는 6단 수동 변속기가 있는 비토(Vito)의 136-hp 2.1리터 CDI 4실린더로 운행된다. 바퀴는 16인치 합금 바퀴를 사용하며, 짧거나 긴 축간거리에 맞춰 주문할 수 있다.

 

Horizon社는 작년 10월에 모토홈(Motorhome)과 캐러밴(Caravan)쇼에서 MCV를 선보였다.가격은 73,000달러부터 시작되며, 옵션으로는 783달러 디젤 난방, 2,200달러 자동 변속기, 512달러 240V 전자레인지가 있다. 또한 지난 비토 모델을 기본으로 하여 개조할 수 있다.

 

horizonmcv.com

 

 

 

 

 


나사 우주선 설계자가 만든 캠핑 트레일러가 등장했다.


나사 우주선 설계자인 가렛 피니(Garrett Finney)가 디자인한 ‘크리켓 캠핑 트레일러(Cricket camping trailer)’는, 국제우주정거장의 거주 모듈을 설계한 사람이 만든 트레일러답게 작지만 매우 기능적으로 만들어졌다.


크리켓 캠핑 트레일러(Cricket camping trailer)’는 컴팩트한 스토브와 싱크대, 샤워시설, 화장실을 갖추고 있으며, 작은 식탁은 물론, 펼치면 2인용 침대가 되는 접이식 소파도 갖추고 있다. 또한 외장이 매우 단단하기 때문에 안쪽으로 어린이가 사용할 수 있는 해먹침대를 2개까지 걸 수 있을 만큼 튼튼하다. 하지만 이런 기능에도 불구하고 전체 무게는 약 1,300파운드(약 590kg) 정도로 가볍고, 설치하는데는 불과 20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주문 제작으로만 만들어지며 가격은 대략 1만 달러에서 1만 7천 달러 선이다.

http://www.ohgizmo.com/2011/06/10/stylish-cricket-camping-trailer-designed-by-a-nasa-architec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