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내비(SmartNav)는 사용자의 머리 움직임으로 마우스 커서를 움직이는 헤드-트래킹 기기이다. 모니터 위에 이 기기를 설치한 후, 사용자가 이마에 점만한 크기의 센서를 붙이면 머리를 따라, 즉 이마의 센서를 따라 커서가 움직이는 것이다. 센서를 따라 움직인다는 점을 생각하면 눈을 따라 움직일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그렇게 작동하지는 않는다. 아마도 이마에 붙이는 센서가 좀 더 정확하고, 스마트내비가 일종의 빛 반사를 사용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마우스를 클릭하려면 발로 사용하는 페달 같은 다른 액세서리도 설치해야 한다. 이 마우스는 그 밖에도 여러 가지 옵션이 제공된다. 이 마우스는 팔, 손, 손목 관련 장애나 건강 문제가 있는 사람들에게 상당히 유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츄럴 포인츠(Natural Points)의 제품 라인에는 게임이나 옵티컬 트랙팅 관련 제품도 있다. 판매는 스마트홈USA(SmartHomeUSA)를 통해 이루어진다.


출처 Ubergizmo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학계의 최대 난제들에 대한 해답을 찾는데 도움이 될 슈퍼컴퓨터가 공개될 예정이다.


데스크톱 PC 12,000대의 능력을 갖춘 슈퍼컴퓨터 헥터(HECToR; High-End Computing Terascale Resource)는 영국에서 가장 빠른 컴퓨터이며 유럽에서 가장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는 컴퓨터 중 하나다.


초당 63조번 연산을 할 수 있는 초고속 슈퍼컴퓨터 헥터는 기후변화에서 신약에 이르는 모든 분야의 연구를 수행하는데 사용 될 것이다.


헥터는 스코틀랜드의 수도 에딘버그 인근에 위치한 에딘버그 대학(University of Edinburgh)의 컴퓨팅 센터에 있다. 옷장 크기만 한 캐비닛 60개의  안에 들어있다.


앨리스테어 달링(Alistair Darling) 영국 재무장관은 수년 동안의 개발 끝에 탄생한 1억 1,300만 파운드짜리 이 슈퍼컴퓨터의 공식 출범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헥터로 인해 다른 방식으로는 할 수 없는 많은 연구를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우리는 지식의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고 이 프로젝트의 운영을 맡고 있는 공학 자연과학 연구 위원회(Engineering and Physical Sciences Research Council)의 제인 니콜슨(Jane Nicholson)이 말했다.


연구진들은 헥터를 이용해 해류를 연구하고 슈퍼컴퓨터의 작은 부품들을 제작하고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전투기를 제작할 예정이다. 또한 초전도체, 내연기관, 신 물질에 대한 연구도 할 것이다. 우주학, 원자 물리학, 재난 시뮬레이션, 의료 등 여러 분야의 과학자들 또한 자신들의 연구에 이 컴퓨터를 사용할 것이다.


출처 ABC New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