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국내 최초로 최대 27톤까지 적재가 가능한 친환경 대형트럭 ‘뉴 트라고(TRAGO) 27톤 덤프트럭’을 출시하고 본격 시판에 들어갔다고 9일(수) 밝혔다.

최고출력 520마력(ps), 최대토크 255kg·m, 총배기량 12.7ℓ로 강력한 동력성능을 자랑하는 파워텍 엔진을 장착한 ‘뉴 트라고 27톤 덤프트럭’은 기존 25.5톤 덤프트럭보다 적재능력을 1.5톤(1m3) 향상시킴으로써 5년간 약 5천만원 이상의 운행 수익 증대가 가능하다. (1일 8회 운송, 월 25일 운행 기준)

‘뉴 트라고 27톤 덤프트럭’은 국내 최대 용량의 10톤 액슬을 전축에 적용하고 후축 액슬과 전축 서스펜션 강도를 보강하는 한편, 27톤 전용 대용량 타이어를 기본 적용하는 등 적재량 증대에 따른 차량 강도 및 주행 안전성을 향상시켰으며, 기존 25.5톤 트럭과 비교해 가격 부담은 최소화 해 토사, 골재 등 운송 덤프트럭 시장에서 우수한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또한 간단한 스위치 조작을 통해 경제형 또는 파워형으로 엔진을 가동시키는 엔진 듀얼파워와 연동, 변속패턴을 자동 전환시켜주는 에코 변속모드가 추가된 자동변속기 및 연료분사량과 연료탱크의 연료량 정보 등을 종합해 주행 중의 실연비를 실시간으로 표시해주는 에코 드라이브 시스템을 갖춰 기존 대비 5% 이상의 연비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이 밖에도 ‘뉴 트라고 27톤 덤프트럭’은 ▲탑승시 쾌적함을 제공하는 항균기능 통풍시트 ▲덤핑 시 잔여물 쌓임을 방지하는 경사형 테일게이트 ▲ 운행기록장치인 타코그래프에 GPS와 가속센서를 장착해 차량운행정보를 상세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표준형 디지털 타코그래프 ▲12V 컨버터 등을 적용해 운전자 편의성을 극대화시키는 동시에 편안한 작업환경을 제공하고자 했다.

또한 ▲좌우체결형 안전 후크가 적용된 27톤 적재함 ▲이물질 유입 방지 커버가 적용된 디스크 브레이크를 채택해 작업 시 안전성을 대폭 증대시켰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 타타대우, 해외 5개 업체 등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국내 초대형 덤프트럭 시장에서 현대차는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27톤 덤프트럭 출시를 계기로 독보적인 위치를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에도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상품성을 바탕으로 국내시장뿐만 아니라 해외시장 개척에도 총력을 기울여 상용차 부문의 글로벌 톱 메이커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뉴 트라고 27톤 덤프트럭’의 출시에 맞춰 전국 21개 주요 거점을 중심으로 전국 순회전시 및 시승행사를 실시해 고객들이 우수한 성능과 상품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전국 대형 덤프트럭 업체 고객들을 대상으로 출시기념 사은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뉴 트라고 27톤 덤프트럭’의 우수성 알리기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뉴 트라고 27톤 덤프트럭’의 가격은 1억 7,545만원이다.

기아자동차가 한층 고급스러워진 스타일 및 고객 선호 사양을 대거 적용하고, 승차감을 개선 등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한‘2010년형 봉고Ⅲ’을 18일부터 시판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선보인‘2010년형 봉고Ⅲ’는 ▲고급스러워진 내외관 스타일, ▲고객 선호 편의사양 적용 ▲N.V.H 개선 등의 상품성 개선이 주요 특징이다.

‘2010년형 봉고Ⅲ’는 산뜻한 느낌의 밝은 연두색 외장칼라를 추가하고, 실내 우드 그레인 컬러를 변경했으며, 가죽 스티어링휠·원톤 칼라시트 등을 적용해 한층 더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내외관 스타일을 선보인다.

또한, 동급 최초로 후방주차 보조 시스템을 장착해 후진 시 안전성을 향상시켰으며, MP3 CDP, 동급 최초 폴딩식 무선도어 리모컨키 등 승용차 수준의 편의사양을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더불어 소음 및 진동이 발생하는 주요 부위에 흡차음재를 추가해 N.V.H(Noise, vibration, and harshness) 성능을 향상시켜 편의성을 강화했다.

이 밖에도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는 물론 외부의 소음을 차단해주는 좌석 뒤쪽의 사이드&백판넬 트림 기본 장착, ▲열선이 내장된 전동 조절식 일체형 아웃사이드 미러, ▲더블캡 모델에는 먼지 및 이물질 청소가 용이한 후석 리놀륨 매트를 적용해 깨끗하고 청결한 실내 공간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는 ‘2010년형 봉고Ⅲ’출시를 기념해 폴딩식 모선도어 리모컨키, 열선시트, 열선 아웃사이드 룸미러 등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 장착해 편의성을 향상시킨 ‘스페셜 패키지’와 후방주차보조시스템, ABS(Anti-lock Brake System), 험로 주행 및 눈길이나 빗길에서 안정성을 확보해주는 차동기어 잠금장치(LD, Locking Differential)을 기본 장착, 안전성을 강화한 ‘세이프 패키지’를 신설해 고객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히고 특별한 만족감을 제공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 봉고Ⅲ는 소형 트럭의 대표주자로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며 “고급스러운 스타일, 승용차 수준의 첨단 편의사양 등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인‘2010년형 봉고Ⅲ’가 트럭시장의 인기를 이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0년형 봉고Ⅲ’의 가격은 ▲1톤 킹캡 모델이 1,198만원~1,345만원 ▲1톤 4X4 킹캡 모델이 1,361만원~1,468만원, ▲1톤 킹캡 LPI 모델이 1,158만원~1,319만원, ▲1.2톤 킹캡 모델이 1,547만원~1,636만원이다.


뉴스출처: 기아자동차

산요 전기는 12월 10일∼ 12일 도쿄 빅 사이트에서 개최되는 일본 최대 규모 환경 전시회「2009 에코 상품」에 ‘태양열-전기 트럭’을 전시할 예정이다. 각 메이커의 전동 자전거 시승 행사를 진행하며, 자전거 체험 코너에서는 시승용 전동 자전거 충전도 경험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트럭은 HIT 태양 전지와 리튬 이온 전지를 탑재한 완벽한 전기 자동차이다. 기존 가솔린 트럭 차체에 태양 전지를 설치하고, 엔진과 납 전지를 모터와 리튬 이온 전지로 바꿨다. 태양 에너지가 리튬 이온 전지 시스템에 축전되어, 주행은 물론 외부로의 전력 공급도 가능하다. 향후 전국 각지 이벤트나 비상시 전력 공급차로도 사용할 수 있을 듯하다.


출처: http://jp.sanyo.com/news/2009/12/08-2.html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