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터넷·카메라 강화한 햅틱폰 ,햅틱온 출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면 디지털카메라 디자인으로 카메라 사용성 높인 '햅틱온'
WVGA 고해상도 터치스크린 화면을 통한 인터넷 풀브라우징
리얼 3D 큐빅 메뉴를 통한 새롭고 편리한 메뉴선택 기능제공

올해 햅틱과 햅틱2로 국내 프리미엄 터치스크린폰 시장을 주도한 삼성전자가 인터넷과 카메라 사용성을 강화한 또 하나의 햅틱 계열 휴대폰을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13일 컴팩트한 디지털카메라 디자인에 고급 카메라 기능과 인터넷 풀브라우징 기능을 갖춘 풀터치스크린폰 '햅틱온'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햅틱온'은 차별화된 감성UI인 '햅틱'과 온라인(ONline), 카메라 촬영(ON camera)의 'ON'을 조합한 이름으로, 인터넷과 카메라 사용이 더 편리해진 풀터치스크린폰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햅틱온은 3.0인치 WVGA 고해상도 화면을 통해 PC 화면 그대로 검색, 메일확인 등 인터넷을 즐길 수 있는 인터넷 풀브라우징이 가능하다.

500만 화소에 플래시, 손떨림 보정, 얼굴인식, 스마일 샷, 접사, 오토 포커스 등 고급 카메라 기능을 두루 갖췄고, WVGA급 동영상 촬영, 블루투스를 통한 동영상 TV전송(일부 보르도 모델) 등 동영상 기능도 더욱 강화됐다.

특히 휴대폰 뒷면을 디지털카메라 형태로 디자인하고 카메라를 세울 수 있도록 휴대폰 측면 버튼을 제거해 카메라 기능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렌즈커버를 채용해 먼지와 충격으로부터 렌즈를 보호할 수 있다.

또한 UI도 더욱 강화돼 햅틱 계열 터치스크린폰의 장점인 감각적인 UI에 정육면체 형태의 메뉴를 손가락으로 돌려 가며 선택할 수 있는 리얼 3D 큐빅 메뉴를 새롭게 추가해 편리하면서도 재미있게 사용할 수 있다.

LGT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햅틱 계열 제품인 햅틱온은 LGT향(SPH-W6050)으로 우선 출시되며, 다른 이동통신사에서도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80만원대.

삼성전자 관계자는 "햅틱온은 인터넷과 카메라 기능을 자주 사용하는 소비자를 세심하게 배려한 풀터치스크린폰"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풀터치스크린폰 라인업으로 국내 프리미엄 휴대폰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삼성전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애니콜 햅틱' 업그레이드 실시

삼성전자가 올해 상반기 국내 휴대폰 시장의 최대 히트모델인 '애니콜 햅틱(SCH-W420, SPH-W4200)'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실시한다.

이번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는 고객 편의 향상이 목적으로, '애니콜 햅틱' 사용자들이 최근 출시된 '애니콜 햅틱2(SCH-W550/W555, SPH-W5500)'의 새로운 기능 중 일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실시된다.

업그레이드를 통해 '애니콜 햅틱' 사용자들은 문자메모, 바이오리듬, 알람, 벨소리 등 총 13개의 위젯 아이콘을 추가로 사용할 수 있으며 일정관리에서의 날짜 편집 등도 가능하게 됐다.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원하는 소비자들은 삼성전자가 운영하는 애니콜닷컴(www.anycall.com)를 통해 업그레이드 프로그램을 내려 받으면 된다.


출처 : 삼성전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반기 휴대폰 시장 최대 화제작, 드디어 베일을 벗다!'

사용자가 원하는 진동을 직접 만들 수 있는 '나만의 햅틱'
'생활 속 타이머', '위젯 메모', '다짐 4종' 등 최대 50개의 위젯
500만 화소, 플래쉬, 손떨림 보정, 오토포커스, 접사 등 카메라 기능
최대 16기가 내장 메모리 지원으로 MP3 4000곡, 영화 10편 저장 가능
27일 신촌 애니콜 스튜디오서 선착순 구매고객 100명 대상 이벤트 개최

사용자가 직접 제작할 수 있는 진동의 자유로움, 최대 50개의 위젯 아이콘, 500만 화소 카메라로 무장한 삼성전자의 '애니콜 햅틱2'가 베일을 벗었다.

삼성전자는 25일 기존 햅틱을 뛰어넘는 UI와 기능, 디자인으로 무장한 터치스크린폰 '애니콜 햅틱2'(SCH-W550/SPH-W5500, SCH-W555)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애니콜 햅틱은 사용자 감성을 자극하는 '햅틱 UI'로 올해 3월 출시된 이후 70만원을 호가하는 프리미엄폰임에도 불구하고 50만대 이상 판매되며 상반기 국내 휴대폰 시장에서 최대 히트모델로 떠올랐다.

애니콜 햅틱2는 사용자와 교감하는 더욱 강력한 UI와 기능을 탑재했는데, 기본으로 제공하는 진동 외에도 '나만의 햅틱'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진동을 직접 제작할 수 있다.

또, 기존 15개에 불과했던 위젯 아이콘을 최대 50개로 늘려 사용자가 자신의 취향에 따라 배경화면을 꾸밀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추가된 위젯 아이콘에는 운동시간 체크 등이 가능한 '생활 속 타이머', 작성한 메모를 배경화면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위젯 메모', 금연·다이어트 등의 결심을 되새겨 주는 '다짐 4종' 등이 있다.

이외에도 500만 화소 카메라에 어두운 곳에서도 촬영이 가능한 플래시, 손떨림 보정, 오토포커스, 접사, 타이머 촬영, 12가지 장면모드 등의 고급 기능을 두루 갖췄다.

메모리 용량도 크게 늘어나 4GB(W550/W5500), 16GB(W555)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되는데 16GB 제품에는 MP3 약 4,000곡, 영화 10여 편의 저장이 가능하고, 8GB의 외장 메모리도 지원해 총 24GB까지 확장할 수 있다.

특히 터치 동작을 한층 부드럽게 개선해 드래그 앤 드롭, 사진 넘기기, 필기인식 등 햅틱 조작시의 사용자 편의성을 크게 높였고, 격자무늬의 뒷면 플라스틱 커버를 채용해 강도 뿐만 아니라 고급스러움과 그립감을 동시에 제고했다.

또한 4가지의 명상 음악과 영상으로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뮤직테라피 기능, 다양한 애니메이션 효과로 바이오리듬을 알려 주는 햅틱콘, 팡야골프·라인맨 등 13가지의 터치게임과 영상통화시 잡티를 없애고 뽀얀 얼굴을 보여 주는 뽀샤시 효과 등의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애니콜 햅틱2는 3.2인치 대화면을 통해 동영상과 인터넷 풀브라우징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즐길 수 있으며 지상파 DMB, 블루투스2.0, 모바일뱅킹, 지자기센서 등 첨단 기능을 두루 탑재했다.

삼성전자 정보통신총괄 최지성 사장은 "햅틱이 사용자의 감성을 자극하는 UI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풀 터치스크린폰이란 새로운 트렌드를 소개한 데 이어 햅틱2는 풀 터치스크린폰의 본격적인 대중화를 이끌 제품"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햅틱2 출시 기념으로 오는 27일 12시부터 신촌 애니콜 스튜디오에서 선착순 구매고객 100명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한 블루투스 헤드셋, 애니콜 햅틱2 증정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며, 애니콜 광고모델인 소녀시대가 일일 세일즈 매니저로 나서 팬 사인회를 가질 계획이다.

가격은 4기가 70만원대 후반, 16기가 80만원대 후반.
출처 : 삼성전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