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화질 DVD 표준 경쟁에서 소니(Sony)가 주도하는 블루레이(Blu-ray)가  앞서고 있다.


소니를 비롯한 170여개 회사들이 지원하는 블루레이, 그리고 도시바(Toshiba)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등이 지원하는 HD DVD간의 표준 경쟁은 2년 째 계속되고 있다.


두 기술 모두 차세대 평판 TV에서 더 선명한 화질을 자랑한다. 이 경쟁의 승자는 수십억 달러 규모의 새로운 시장을 거머쥐게 된다.


양측 모두 주요 영화사들의 지지를 얻기 위해 경쟁을 해오고 있다. 현재 다른 영화사들은 계약을 체결했는데 워너브라더스(Warner Bros.)만 두 가지 포맷을 모두 사용하고 있다. 양측에서는 워너브라더스를 끌어들이기 위해 애를 먹고 있다.


1월 7일 열리게 되는 국제 가전쇼(CES: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가 다가오자 소니와 도시바는 이 기회에 자신들이 워너브라더스와 계약을 체결했다는 발표를 하길 바라고 있다. 양측 모두 워너브라더스를 끌어들이기 위한 모든 전략을 동원하고 있다.


그러나 그 결과에 상관없이 소니 쪽의 블루레이가 갑자기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우선 올 여름 HD DVD가 파라마운트 픽처스(Paramount Pictures)와 드림웍스 애니메이션(DreamWorks Animation)과 계약을 했을 때만 해도 뒤처지는 듯 했지만 블루레이가 HD DVD 보다 더 많은 영화사와 계약을 체결한 상태일 뿐만 아니라 올해는 소니 쪽의 매출이 2배나 더 많기 때문이다.


현재 블루레이는 디즈니(Disney)를 비롯한 많은 영화사들과 폭스(Fox) 방송사 그리고 물론 소니 등 여러 회사들이 지원하고 있다. 현 DVD 시장 점유율의 49% 정도를 차지한다.


워너브라더스는 많은 영화를 제작한다. 자회사인 뉴 라인 시네마(New Line Cinema)에서 제작된 것까지 포함하면 연간 무려 30여 장편 영화를 출시한다. 워너브라더스와 독점 계약을 하게 되면 소니 측이 70%의 DVD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게 된다. 그렇게 되면 다른 영화사들이 HD DVD를 포기하게 될 것이다.

한편, 도시바 측이 워너브라더스와 계약을 하면 양측이 DVD 시장을 나눠 갖게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소비자들은 어떤 플레이어를 사야할 지 혼란스러워 할 것이다. 그리고 지지부진한 DVD 매출을 올려줄 수 있는 신기술은 사장돼 버릴 것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워너브라더스는 오랫동안 하나의 DVD 표준을 추진해왔던 것이다.


워너브라더스는 아직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워너브라더스는 어느 쪽이든 가능한 한 많은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쪽을 원하고 있다.”고 한 관계자는 전했다.


도시바가 이제까지는 리드를 지켜왔다. 애덤스 미디어 리서치(Adams Media Research)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미국의 578,000여 가구가 HD DVD 플레이어를, 370,000 가구가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Xbox) 게임 콘솔에 사용되는 HD DVD 플레이어가 30만 대가 넘을 것으로 추산했다. 그러나 블루레이를 장착한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 3는 미국에서 11월까지 2백 30만대 판매되었다.


블루레이 측은 또 하나 유리한 점이 있다. 주로 가족 영화를 제작하는 디즈니와 계약을 했다는 점이다. 아이들을 위해 오래된 영화들을 많이 구입하게 되면 블루레이 매출은 껑충 뛰어오를 것이다.


“블루레이 소비자들이 계속 DVD를 사게 되고 따라서 영화사들은 계속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다.”고 리차드 도허티(Richard Doherty) 시장 전문가가 말했다.


그러나 한 가지 의문이 있다. 소니 측이 워너브라더스와 계약하게 되면 다른 영화사들이 과연 HD DVD를 버리게 될까? 그들은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드림웍스 애니메이션과 파라마운트의 도시바 측과의 계약기간은 겨우 18개월이다. 그렇다면 이들이 돈만 받고 튈 수도 있다는 얘기다.


출처 Business Wee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논의 휴대용 HD DVD 버너- PC 없이도 비디오를 굽는다!
미니DV 캠코더를 보유하는 이들 중 DVD를 구워 커다란 화면을 통해 감상하길 원할 원하는 사람들을 위해 캐논이
PC없이도 다이렉트 접속을 통해 비디오를 구울 수 있는 기능을 내세운 DW-100 DVD 레코더를 출시했다.


SD 및 HD DVD를 구울 수 있는 DW-100 제품은 MPEG2와 AVCHD 포맷 모두 인코딩할 수 있다. PC 없이도 직접 구울 수 있는 기본 기능을 자랑할 뿐만 아니라 사용자는 USB를 이용해 PC 혹은 맥(MAC) 컴퓨터에 접속할 수도 있다. 때문에 외장 DVD 버너로도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블루레이는 HD포맷의 표준으로 고가의 PS3에서 DVD를 즐기고자 하는 사람들조차 1080p의 고해상도로 비디오를 감상할 수 있다.


DW-100 모델은 내년 2008년 봄에 시판될 예정이다.


출처 Coolest Gadgets
[컴퓨터/노트북] - LG전자, 세계 최고의 배속과 최대의 저장용량을 지원하는 ‘슈퍼멀티블루 드라이브"출시

DVD영화 10편 저장가능한 슈퍼멀티블루 드라이브 출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대표 남용/ www.lge.com)가 세계 최고의 배속과 최대의 저장용량을 지원하는 ‘슈퍼멀티블루드라이브’를 출시했다.
- 블루레이(Blu-ray), HD DVD 모두 기록 & 재생 가능
- 블루레이(Blu-ray) 세계최고 6배속 지원
- DVD 10배인 최대 50GB 저장용량 지원
- DDM마케팅팀 이우경 상무, “‘슈퍼멀티블루 드라이브’는 차세대 DVD시장의 표준을 제시한 제품”이라며 “차별화된 ODD(Optical Disc Drive, 광저장장치)제품개발을 강화해 PC시장을 리드해 나갈 것”
LG전자(대표 남용/ www.lge.com)가 세계 최고의 배속과 최대의 저장용량을 지원하는 ‘슈퍼멀티블루
드라이브’를 출시했다.

‘슈퍼멀티블루 드라이브’는 블루레이(Blu-ray)와 HD DVD 모두 재생이 가능하며, 기존의 블루레이
(Blu-ray) 제품(4배속)보다 30% 이상 향상된 세계에서 가장 빠른 6배속을 지원한다.

현재 소니를 중심으로 하는 블루레이(Blu-ray) 진영과 도시바를 중심으로 하는 HD DVD진영이 각각
별도로 개발되고 있어 상호호환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 제품의 저장용량은 블루레이 재생 50기가바이트(GB), HD-DVD 재생 30기가바이트(GB)를 지원해
기존 DVD의 8.5기가바이트(GB)에 비해 저장/재생용량이 월등하다.

특히, DVD영화 10편까지 저장이 가능하며, HD급 캠코더나 디지털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고화질의
타이틀로 제작할 수 있고, 음악은 압축없이 원음 그대로 저장할 수 있는 등 고화질/고음질을 제공한다.

이 제품의 가격은 49만원대이다.

LG전자 DDM(Digital Display&Media) 마케팅담당 이우경 상무는 “‘슈퍼멀티블루 드라이브’는 차세대
DVD시장의 표준을 제시한 제품”이라며 “차별화된 ODD(Optical Disc Drive, 광저장장치)제품 개발을
강화해 PC시장을 리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www.lge.co.kr

☞ 외장형 ODD, DVD레코더, 콤보 드라이브, 외장형 CD-ROM, 2%할인쿠폰

[컴퓨터/노트북] - LG전자, 휴대성 편리한 13.3인치 노트북 출시
[컴퓨터/노트북] - 아수스, 세계 최초의 가죽 노트북 S6F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