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날씨가 더워지면서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됐다. PC를 사용할 때 최대의 적은 '열'과 '습기'다. 관리 소홀로 PC가 고장이 난다면, 불편하기도 하고 큰 비용이 들어갈 수도 있다. 이러한 손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TG삼보컴퓨터 기술연구소에서는 여름·장마철 PC 관리 요령에 대해 아래와 같이 조언한다.

【 무더위와 PC 】

컴퓨터는 온도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모니터 및 컴퓨터의 거의 모든 부품들이 부품에 따라 크고 작게 열을 발생하기 때문이다. 에어컨과 같은 냉방기기를 사용하는 곳은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지만 더운 날씨엔 컴퓨터에서 나오는 열기로 인해 컴퓨터에 과부하가 생겨 시스템이 느려지거나 다운 등이 발생 할 수도 있다. 무더위가 계속되면 AS센터의 이용률이 평소보다 30%정도 늘어난다고 한다.
우선 PC를 통풍이 잘되는 곳에 설치한다. 벽과 PC 사이의 간격을 10cm 이상 띄워, PC에서 뿜어져나오는 열이 밖으로 잘 퍼지도록 한다.
컴퓨터 전용 책상에 PC를 둘 경우 통풍구가 막혀 있는 경우는 발열이 원활치 않으므로 주의하도록 한다. 직사광선이 쬐는 곳에 두지 말며(창가는 좋지않다), 10시간 이상 계속 사용하지 말고, 장시간 작업을 하지 않을 때는 가급적 전원을 끄도록 한다.
요샌 주로 LCD 모니터를 많이 쓰지만 CRT 모니터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모니터 위 공간에 물건을 올려놓으면 온도가 상승하므로, 수건이나 책 등의 물건을 올려놓지 않도록 한다. 흔히들 먼지가 쌓이지 말라고 수건을 덮어두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통풍구를 막아 온도를 상승시키게 된다.
여름철은 다른 계절에 비해 창문을 열어두는 경우가 많으므로 먼지가 많이 발생한다. LCD 모니터의 경우 액정에 먼지가 붙었을때 마른 수건으로 닦으면 먼지로 인해 표면 손상이 생길 수 있으므로, 에어브러시로 먼지를 털어낸 후 전용 세정제와 전용 티슈 또는 부드러운 천을 이용해 조심스럽게 닦아준다.


【 습기와 PC 】

여름철 눅눅한 습기로 인해 갑자기 컴퓨터의 전원이 안들어 오거나 오동작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PC를 설치할 때는 이를 고려하여, 습기가 많은 장소는 피하고 통풍이 잘되는 장소를 선택한다.
집안의 습기제거를 위해 에어컨을 켜거나 조금 덥더라도 가끔 난방을 가동하여 집안의 습기를 제거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컴퓨터뿐만 아니라 디지털TV 등 다른 가전제품을 위해서도 현명한 방법이다.
일주일 이상 사용하지 않으면 습기에 의한 고장 확률도 있다. 습기가 많은 여름철엔 가능한 하루에 약 20분 정도 PC를 켜 습기를 제거해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 에너지절약 】

여름철은 냉방용 가전 가동으로 다른 계절에 비해 전기 요금이 많이 나온다. 정부에서 누진제도를 도입해서 일정 용량 이상을 초과하면 전기요금이 기하급수적으로 나올 수도 있으므로 절전형 PC가 좋다.
PC를 고를 때 무조건 높은 사양의 제품을 고집하지 말고 용도에 맞는 제품을 쓰는 것이 좋다. 에너지 절약을 생활화하면 지구 환경 보호에도 일조하는 것이 되므로 여러모로 바람직하다. 잠깐 자리를 비울 때는 절전모드를 활용하면 전력 소모를 줄일 수 있다.
파일을 다운 받거나 바이러스 검사, 디스크 조각모음 등을 실행해 놓고 다른 일을 할 때는 LCD 모니터 전원을 꺼두면 효율적이다. 또 절전을 위해 전원 차단 장치가 달린 멀티탭을 사용하는 것도 편리하고 도움이 된다.


【 번개와 PC 】

여름 장마철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 중의 하나가 번개다. 번개가 치는 날이나 휴가 및 출장 등으로 장시간 집을 비우게 될 때에는 컴퓨터는 물론 다른 가전제품의 전원 코드등도 뽑아 주는 것이 번개의 피해를 줄이는 방법이다.
번개가 치는 날에는 전원코드, 전화선, 랜선, 안테나선 등.. 외부와 연결되는 모든 케이블을 뽑아둔다.
번개로 인해 케이블을 통해 과전류가 흘러 들어와 전원공급장치, 그래픽카드, 메인보드 및 여러 주변기기에 손상을 입힐 가능성이 아주 높다.


【 여름철 노트북 관리법 】

10년전에 비해 노트북 가격이 많이 내려가긴 했지만 노트북은 여전히 고가의 IT 장비다.
장시간 자동차 안에 노트북을 방치하지 않는다. (여름철 차내 온도는 60-80도까지 상승) 고열로 인하여 노트북의 LCD 및 부품에 손상을 줄수도 있다. 휴대성이라는 노트북의 특성상 야외 이동 시에도 많이 사용되나, 가급적 물가는 피한다. 노트북은 데스크톱에 비해 내부 부품 밀도가 높아, 열에 특히 민감하다. 팬만으로 열 발산이 효과적이지 않을 때는 방열패드 등을 구매해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노트북 가방에 방습제를 넣어두면 가방 내 습기를 제거해 부품의 부식을 막을 수 있다. 장마철에는 가방에 있는 노트북에 물기가 침범할 수 있으므로 전용 파우치 등으로 이중 보호장치를 해주면 습기와 충격을 동시에 차단할 수 있다. 이 외는 PC와 동일하다.


【 침수와 PC 】

폭우 및 침수 등으로 인해 컴퓨터가 물에 잠겼을 때에는 물기를 제거 했다 하더라도 전원을 바로 켜서는 안된다.
침수피해를 입었을 경우에는 컴퓨터 케이스를 열고 깨끗한 물에 헹구어 흙 및 이물질을 제거한 후 햇볕에 말리지 말고, 통풍이 잘되는 그늘진 곳에서 약 3~4일간 완전히 말린다. 3~4일간 완전히 말린후에 전원을 켜 본후, 정상적으로 작동이 되지 않으면 A/S를 받아야 한다.

특히 노트북은 키보드가 일체형으로 이루어져 있어 물이 들어가면 기기 전체가 망가질 우려가 있다. 따라서 노트북 키보드에 물을 흘리거나, 습기가 많이 찼다면 전원을 차단하고 배터리를 본체로 부터 분리한 후 전문가의 A/S를 받는다. 노트북은 내부 구조가 복잡하고 일반인이 분해, 결합하기 어려우므로 반드시 서비스센터에 가서 도움을 받도록 한다. 분해가 어느 정도 가능한 사용자라면 노트북 키패드를 본체로 부터 분리, 습기를 제거해 응급 조치를 한 후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면 된다.

1. 전원 코드를 뽑는다.
2. 본체의 케이스를 벗긴다.
3. 흐르는 물로 오물을 세척한다.
 - 이때 보드에 꼳힌 기타 부품/카드류를 뽑지 않은 상태에서 세척한다.
 - 부품을 뽑고 세척을 하면 슬롯이나 컨넥터에 이물질이 끼거나, 부식을 촉진시킬 우려가 있다.
4. 세척할 때는 솔이나 수건을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다. 솔을 굳이 사용하려면 칫솔 등 부드러운 모질로 된 것을 이용한다.
 - 솔이나 수건을 사용하면 보드/부품 표면에 손상을 줄 우려가 있다.
5. 반드시 그늘에서 말린다. (햇볕에 말리면 부품 등에 손상을 입을 수 있다)
 - 말릴 땐 절대 헤어드라이어를 사용하지 말 것. 정전기로 인해 부품이 손상될 우려가 있다.


【 여름철 PC 선택요령 】

완벽한 테스트를 거친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40도 이상 24시간 풀가동 테스트를 거친 제품이어야 여름사용에 적합하다.
(CPU : 90℃까지 견딘 제품)
냉각 장치를 고려해, 발열과 소음 정도를 체크한다. 고성능 CPU를 사용하는 사용자라면 발열이 잘되는 제품인지 고려하는 센스를 갖춰보자.


【 여름철 PC 및 주변기기 사용요령 】

프린터 용지는 물에 젖으면 잉크가 번질 우려가 있으므로 습기를 피한다.
전기 사용량이 많은 여름철에는 전압이 불규칙하게 전달되는 경우가 있어 컴퓨터의 오동작이 잦다. 따라서 중요한 문서를 작성할 때는 도중에 저장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프린터는 열발생이 높기 때문에 가급적 연속 출력을 삼가고 쉬엄쉬엄 출력하는 것이 좋다.
CD/ DVD 미디어, 휴대형 저장장치 등은 습기에 노출될 경우 누전이나 소중한 자료의 유실 등의 우려가 있으므로 별도 보관함에 방습제와 함께 보관한다.

자료 제공 - TG삼보컴퓨터 기술연구소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