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14일부터 17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2011’에서 리얼 3D 스마트폰 ‘옵티머스 3D’, 태블릿PC ‘옵티머스 패드’를 최초로 전시했다.

LG의 첫 안드로이드 태블릿PC ‘옵티머스 패드’는 태블릿 전용 운영체제 허니콤(Honeycomb)’을 기반으로, 휴대성과 가독성을 겸비한 8.9인치 디스플레이, 듀얼코어 프로세서 등을 탑재했다. 또, 2개의 카메라를 탑재, 3D 촬영 및 녹화가 가능하다.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 공개하는 3D 스마트폰 ‘옵티머스 3D’는 3D로 촬영은 물론, 녹화, 재생, 공유 등 완벽한 3D 플랫폼을 구현한다. 듀얼 렌즈를 탑재해 3D 동영상,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며 안경 없이도 3D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세계 최초 스마트폰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