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사용자 삽입 이미지
4명까지 위치수신자 등록 후 통화만으로 위치정보가 SMS로 송신
부재중 전화도 SMS를 통해 발신자의 위치를 확인 가능
**3267+SHOW 버튼으로 가입, 월정액은 2천원

'엄마, 나 잠실에 있어요' 장소를 자세하게 설명하기 어려운 어린 자녀라도 쉽게 위치를 알릴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전화만 걸면 자신의 위치를 쉽게 알릴 수 있는 서비스가 나왔다. KTF(대표: 권행민, www.ktf.com)는 'SEND위치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5일(월) 밝혔다.

'SEND위치 서비스'는 별도의 절차 없이 전화 통화만으로 위치가 전송되는 서비스이다. 최대 4명까지 위치수신자를 등록하고 음성 또는 영상통화를 걸면 수신자에게 위치정보가 SMS로 자동 발송된다. SMS 수신자는 무선데이터 접속을 통해 지도까지 확인할 수 있다. 통화 시도만으로도 SMS가 발신되기 때문에 전화를 받지 못한 경우에도 자녀의 전화 발신 위치를 알 수 있다.

**3267+SHOW버튼을 통해 가입 후 수신자 추가/삭제와 서비스 시간대 설정도 할 수 있다. 월정액은 2천원이며, 서비스 설정을 위한 무선페이지 접속은 데이터통화료가 과금되지 않는다.

KTF T사업본부장 이상열 상무는 "SEND위치 서비스는 모바일을 활용한 자녀 안심 서비스로 앞으로도 이와 같이 고객의 생활에 유용한 밀착형 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설명> KTF 고객이 'SEND 위치 서비스'로 위치를 전송하고 있다

출처 : KTF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