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술 개발 및 발명, 창조를 꿈꾸고 실행하는 기업들이 다시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휴대폰과 컴퓨터를 결합시키기도 하고, 우리의 일터를 기술적으로 훨씬 편안한 곳으로 만들기도 한다.


애플(Apple)이나 구글(Google)이 잇따라 선보여온 기술 제품들이 식상하게 느껴진다면 DEMO 2008에 반드기 와보기 바란다. 그야말로 신선한 기술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캘리포니아 팜 데저트(Palm Desert)에서 개최되는 금년도 연례 전문전시회 DEMO 2008에는 77가지 혁신 기술 제품 및 서비스가 선을 보인다. 대부분 신규기업들이 개발한 것으로, 이들은 그동안 개발한 제품과 서비스의 ‘대박’을 꿈꾸며 일반 대중과 벤처 캐피탈리스트, 언론, 관련 업계 권위자들 앞에 선보이는 것이다.


대박을 기대하는 수많은 경쟁자들 가운데 많은 기업들이 웹 2.0 시대에 명성을 떨칠 것으로 기대된다. 그중에 리빗(Ribbit)은 실리콘밸리의 휴대폰 회사로 아주 새로운 방법으로 웹과 음성 통화를 결합하고자 전화 엔지니어와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을 영입했다.


전화로만 전화하는 게 아니다!
 

휴대폰을 가지고 있고 웹도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리빗을 이용해 보고 싶을 것이라고 CEO 테드 그릭스는 장담한다. 앰피비언(Amphibian)이라는 첫 소비자 서비스는 컴퓨터로 전화를 걸 수 있는 서비스이다. 그리고 내 휴대폰으로 걸려온 전화를 컴퓨터로 추적할 수 있다. 음성 메시지를 저장하여 이메일에 첨부하는 기능도 있다. 또한 내가 가진 여러 개의 전화번호 중 하나로 걸려오는 전화가 다른 번호의 여러 전화로 울리도록 할 수도 있다.


그릭스 사장은 “해외 출장이나 여행 중에 휴대폰으로 전화가 오면 서비스 지역을 벗어나 있어도 컴퓨터상으로 이 전화를 받을 수 있다. 기본적으로 웹브라우저가 또 하나의 전화가 되는 것이다.”고 설명한다. 1.4분기중 출시 예정인 앰피비언 서비스는 리빗이 가진 기술의 일부에 불과하다는 것이 그릭스 사장의 설명이다.


DEMO 2008을 통해 더 강력한 휴대폰 기능을 선보이려는 기업들도 많다. 출장 때 중요한 파일을 집이나 사무실 컴퓨터에 넣어 놓고 그냥 나와 낭패를 본 사람들이 상당히 많을 것이다. 이런 경우 휴대폰으로 파일을 가져올 수 있다면 어떨까? 이러한 일은 이미 고우투마이PC(GoToMyPC)같은 서비스를 이용하여 원격 컴퓨터를 통해 가능하다.


하지만 내 휴대폰이 블랙베리(BlackBerry)이든, 아이폰(iPhone)이든, 혹은 윈도우즈 모바일(Windows Mobile) 기기이든 간에 컴퓨터 수준의 기능을 갖추고 있어 인터넷 연결 속도도 충분히 빠른 스마트폰을 이용해 집이나 사무실의 컴퓨터를 연결하여 필요한 파일을 꺼내올 수 있다면 얼마나 편리할까?
뉴욕의 로브 모바일(Rove Mobile)이 개발한 서비스 PC모빌라이저(PCMobilizr)가 바로 그러한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는 약 10달러의 월 이용료로 데스크톱 컴퓨터에 핸드폰 혹은 다른 무선기기를 사용해 직접 접속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일반 소비자들이 사용하는 것처럼!


실리콘밸리의 컨설팅회사 가이드와이어 그룹(Guidewire Group) 대표 크리스 쉽리는 매년 이 DEMO 전시회를 운영하며 참가 기업을 선정한다. 쉽리 대표는 금년 출품작들의 대표적인 테마가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일반 소비자들이 사용하는 것처럼 만드는 것(consumerization)’라고 설명했다.


“지난 수년 간 시장에 나온 기술은 일반인들이 사용하기 쉽게 만드는 것이 핵심이었다. 이제는 사람들이 동일한 편의성을 일터에서도 누리고 싶어한다.”는 것이다. 쉽리 대표는 “편리하게 페이스북(Facebook)이나 유튜브(YouTube)를 사용하다가 출근해서 ERP(enterprise resource planning; 전사적 자원관리) 프로그램의 인터페이스를 보면 과연 이걸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게 되겠는가?”고 덧붙였다.


일례로 한 참가기업은 세계에서 가장 사용하기 쉬운 데이터베이스 소프트웨어 ‘블리스트(blist)’를 개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와 오라클(Oracle)이 오랫동안 지배해온 시장에서 블리스트는 사용하기 쉬운 데이터베이스 프로그램을 고대하는 사용자들에게 해답을 주고자 했다. 쉽리 대표는 “사람들은 일할 때 사용하는 소프트웨어도 사용하기 쉽기를 바란다. 그리고 이러한 바람이 신규 기업들에게는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준다. 이제는 개인들이 과거보다 훨씬 큰 힘을 가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작년에 나온 어도비 에어, 응용사례 눈에 띄어
 

금년도 DEMO 전시회에서 흥미로운 점 한 가지는 많은 신규 기술들이 어도비(Adobe)의 에어(Air) 기술을 이용했다는 점이다. 지난해 DEMO에서 선보인 어도비 에어는 컴퓨터가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을 때나 잠깐동안 연결이 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인터넷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데 사용된다.


에어를 사용한 서비스중 하나가 조글(Joggle)이다. 조글은 하나의 윈도우 브라우저로 여러 대의 PC에 산재해 있는 파일들을 정리해주는 온라인 서비스이다. 외장하드 공급업체 패브릭(Fabrik)이 어떤 서류, 음악, 사진, 비디오 파일들이 어떤 컴퓨터에 저장되어 있는지 헷갈리는 사람들을 위해 조글을 개발했다. 이외에도 헬스케어 공급업체용 데이터 관리 소프트웨어를 만든 에이시스(Acesos), 웹 베이스 협동작업 애플리케이션 코노리브(KonoLive)를 개발한 이스라엘의 투윈 솔루션스(2Win Solutions) 등이 어도비 에어를 사용하여 금번 전시회에 참가했다.


출처 Business Wee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SDI는 세계 최초로 LTPS(Low-Temperature Poly-Si : 저온 다결정 실리콘) 방식을 이용, 세계 최대 사이즈인 79cm(31형) 대형 AMOLED(Active-Matrix Organic Light Emitting Diode : 에이엠올레드)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AMOLED의 구동회로를 만드는 방법 중 하나인 LTPS 방식은 또 다른 방식인 a-Si (비정질 실리콘)방식에 비해 전력소모가 적을 뿐만 아니라 수명이 길고 제품의 안정성 또한 높지만, 대형화하기가 어려워 그동안 소형제품에만 주로 적용되어 왔다.

그러나 삼성SDI는 PMOLED 사업에서부터 축적해온 최고의 OLED 기술을 바탕으로 LTPS 방식을 이용해 대형 AMOLED 개발에 성공함에 따라 여타 방식의 대형 AMOLED에 비해 탁월한 품질과 안정성을 갖춘 AMOLED를 생산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대형 AMOLED 개발에 필수적인 FMM(Fine Metal Mask) 증착기술과 전류를 대면적에 효과적으로 공급하기위해 저항을 낮추는 저저항 배선공정 기술, 전류를 균일하게 공급하게 하기 위한 IR Drop 보상 Pixel 회로기술 등도 자체 개발해 대형 AMOLED 생산을 위한 준비를 대부분 마쳤다.

세계최초로 개발된 79cm(31형) AMOLED는 풀HD급(1920*1080)으로 단위당 최대 밝기를 의미하는 피크휘도가 550cd/㎡, 명암비는 1백만 대 1, 수명은 3만 5천 시간으로 지금까지 발표된 AMOLED TV에 비해 가장 뛰어난 성능을 갖추고 있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AMOLED는 SDI 고유의 발광 구조를 적용하여, 기존 대형 제품 구조는 70% 정도의 색 재현율을 보이는 데 반해 이 제품은 100% 이상의 색 재현율을 실현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전체 모듈의 두께는 4.3mm로 보통의 LCD패널 두께에 1/10밖에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전력소비량은 80cm(32형) LCD TV 평균의 절반도 채 되지 않는 등 AMOLED의 특장점을 극대화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SDI AMOLED 사업총괄 유의진 상무는 "이번 LTPS 방식을 이용한 대형 AMOLED 개발은 그동안의 LTPS 방식으로 대형화가 어렵다는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켰다는데 큰 의미를 지닌다"며 "이번 개발을 통해 삼성SDI가 소형 AMOLED뿐만 아니라 TV용 대형 AMOLED 부분에서도 세계 최고의 기술을 확보하고 지속적으로 대형 사이즈를 개발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또한 삼성SDI는 같은 방식으로 35.5cm(14형) AMOLED까지 개발해 현재 양산 중인 5cm(2형)대와 모니터용으로 채용 가능한 35.5cm(14형), TV용 패널인 79cm(31형)까지 개발해 AMOLED 디스플레이 전반에 대한 안정적인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되었다.

삼성SDI는 79cm(31형) AMOLED 개발을 시작으로, 오는 2009년에는 노트북용 14~15.4형 WXGA AMOLED와 데스크탑 모니터용인 21~23형 UGXA AMOLED를 개발하고, 2010년에는 40, 42형 풀HD AMOLED를 개발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SDI는 2003년 세계 최초로 43.2cm(17형) AMOLED를 개발하고 2004년부터 2007년까지 대내외 전시회에 선보여 뜨거운 반향을 얻은 바 있다. 이번에 삼성SDI가 개발한 79cm(31형)와 35.5cm(14형) AMOLED는 2008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 2008' 전시회에 삼성전자를 통해서 소개될 예정이다.


< AMOLED 수요 전망 >

 

* AMOLED(Active-Matrix Organic Light Emitting Diode: 능동형 유기발광 다이오드:에이엠올레드)

OLED는 유기물에 전기를 가하여 전기 에너지를 빛으로 바꾸어 주는 소자를 이용한 디스플레이. 구동방식에 따라 수동형(PM:Passive-Matrix)과 능동형(AM:Active-Matrix)이 있음.

OLED는 LCD와 비교하여 응답속도가 빠르고 시인성이 우수하며 소비전력이 낮고 백라이트가 없어 더 얇게 만들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음. 특히 능동형(Active-Matrix) OLED는 대형화 및 고해상도를 구현할 수 있고 기존 디스플레이에 비해서도 두께, 무게, 가격 등에 있어서 우월한 특성을 보이고 있으며 기술 개발에 따라 플렉시블(flexible) 형태도 가능해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대명사로 손꼽히고 있음.

* LTPS(Low-Temperature Poly-Si : 저온다결정 실리콘)

LTPS는 상대적으로 저온의 결정화 공정을 통해 비규칙적인 실리콘의 결정을 규칙적으로 만들어 다결정 실리콘(Poly-Si)을 만든 것이다. 이를 통해 전자 이동도(Mobility)를 향상시켜 전력소모를 줄이고, 안정성을 높일 수 있음.

* FMM(Fine Metal Mask) 증착 기술

유기물을 증착하기 위한 고정세 금속 마스크 증착기술로 유기물을 기판에 증착할 때 마스크를 올리고 증착하면 정해진 위치에 원하는 유기물을 한 번에 형성할 수 있음.

* 저저항 배선공정 기술

전원공급 배선의 저항을 줄여 대형 사이즈의 기판에서도 위치에 상관없이 전압을 균일하게 공급할 수 있게 하는 기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전기공학분야의 스테판 교수와 그가 이끄는 연구팀은 탄소가 전자제품의 기초가 되리라고 확신하고 있다.


지난 수십 년간 실리콘이 모든 전자제품의 기본으로 자리매김해왔으며 실리콘의 도래로 제품은 보다 튼튼하고 소형화되었으며 내구성 또한 강화되었다. 현재 츄 교수와 연구팀은 탄소가 실리콘의 자리를 대신할 것이며 탄소를 사용하면 실리콘을 이용했을 때보다 10배다 빠른 제품을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즉, 높은 효율성뿐만 아니라 보다 소형화된 미래형 제품을 만들 수 있다고 한다. 지난 수년간 각종 제품이 어떻게 소형화되었는지를 고려할 때 앞으로 얼마나 더 작아질지는 상상하기 어려우면서도 흥분되는 일이다.


츄 교수에 따르면 얼마 전부터 과학자들은 이미 탄소가 전자제품을 보다 빠르고 강하게 만들 것이라는 점을 인식해왔다고 한다. 그러나 탄소를 실제로 결합시킬 때 그라핀(Graphene)이라 불리는 단층을 쓸 만한 굵기로 추출해 낼 수 없다는 문제점이 있다.


그라핀은 벌집 격자 모양의 단일 탄소원자 층이다. 과학자들은 전자제품을 만들기 위해 수 인치에 해당하는 층이 필요한데, 실제로 수 밀리미터 이상 굵기의 그라핀 단층을 뽑아낼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츄 교수팀은 칩의 활성부분에 그라핀 결정체를 넣을 수 있다면 커다란 그라핀 웨이퍼는 필요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마침내 연구팀은 낮은 온도 조건에서 붙고 높은 온도에서 떨어지는 쇄광기를 개발하여 그래파이트 덩어리에서 그라핀 층을 추출해내는 데 성공했다.


이로써 츄 교수팀은 수 밀리미터 굵기의 그라핀 층을 얻었으며 연구과정은 보다 수월해질 수 있었다. 계획대로 된다면 츄 교수는 앞으로 수년이내에 탄소기반 제품을 시장에서 볼 수 있을 거라고 예상된다.


출처 Gizmo Watch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