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탁스(Pentax)가 정말 작은 소형 디지털카메라 ‘펜탁스 Q(Pentax Q)’를 출시한다. 렌즈를 교체할 수 있는 카메라로는 시중에 나온 중에 가장 작다고 할 수 있는데, 얼마나 작은지는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다. 열쇠고리에 액세서리처럼 달려있는 카메라가 장난감이나 모형이 아닌 마그네슘 합금 바디를 가진 진짜 디지털카메라인 것이다.


항상 그렇듯이 극도로 작은 사이즈를 성취해낸 기술은 고가의 가격표가 따라온다. ‘펜탁스 Q'도 예외는 아니어서 이번 가을 미국 시장에 출시되면 약 800달러 정도에 판매될 예정이다.


한편, 카메라 바디가 이렇게 작다는 것은 그 안에 공간이 별로 없다는 뜻이다. 즉, 사용자가 극도로 작은 1/2인치 크기의 1240만 화소 센서에 익숙해 져야 한다는 의미이다. 당연히 더 큰 카메라에 비해 노이즈가 더 많다는 것도 감내해야 한다.


하지만 LCD 디스플레이가 있는 뒷면은 얘기가 좀 다르다. 작은 바디에도 불구하고 3인치 46만 픽셀 LCD 디스플레이가 전면을 채우고 있는 것이다. 이 디스플레이는 170도 각도에서도 상이 잘 보인다. 대신 뒷면에 있어야 할 버튼들은 아주 작게 축소되어 있다. 광학 뷰파인더가 따로 없기 때문에 디스플레이에 이 정도 공간을 할애한 것은 적절한 선택이라 보인다.


‘펜탁스 Q’에 장착된 팝업 플래시도 매력적이다. 바디에 바짝 붙어 있지 않고 확실하게 튀어나오는데, 적목현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커다란 후드가 달린 렌즈를 사용할 때도 그림자가 생기지 않게 해준다.


펜탁스에는 35mm, f/1.9 프라임(키트에 포함되는 렌즈임) 등 Q 마운트에 호환되는 렌즈 옵션이 5개가 있다. f/2.8-f/4.5 줌렌즈, 160도로 볼 수 있는 어안렌즈, 로모(Lomo) 카메라처럼 상을 왜곡되게 보여주는 두 개의 장난감 렌즈도 여기에 포함된다.


http://www.pentax.com/

방수,긁히지 않는 견고함  펜탁스의 디지털 카메라 어드벤쳐 시리즈 옵티오 WG-1, WG-1 GPS 모델 

 펜탁스(Pentax)는 2월 첫째 주자사의 디지털 카메라 및 GPS 기능을 탑재한 다기능 디지털 기기 옵티오(Optio)시리즈의 12번째 라인업을 발표했다. 새로 출시된 WG모델 라인은 GPS 탑재 여부에 따라 ‘옵티오 WG-1'과 ’옵티오 WG-1 GPS' 두 종류로 나뉜다. 옵티오 WG는 100킬로그램 하중에도 파괴되거나 긁히지 않는 견고함과 먼지가리개, 10미터 수심 기준 방수, 영화 섭씨 -10도 기준 동파 방지, 1.5미터 높이 낙하 시 충격예방 등 다양한 안전· 보안장치로 인해 지난 모델인 옵티오 W90에 비해 더욱 내구성과 견고성이 뛰어난 제품이다. 이 제품은 이렇게 향상된 안전성을 통해, 기존의 탐험사진 용 카메라들이 허락한 범위보다 훨씬 더 다양한 자연의 세계를 사진가에게 제공한다.
 

또한 ‘펜탁스 WG-1 GPS’제품의 경우, 사용자가 촬영한 이미지의 피사체가 지리적으로 어디에 위치하는 지를 촬영 시에 GPS를 통해 인식한 후 사용자가 PC등으로 카메라의 자료를 백업할 때 이미지 파일 뿐 아니라 ‘지오 태깅(지점 표시)’를 통한 지리 정보를 함께 저장하는 기능을 지원한다.


 


이 제품은 또한, 무선으로 주변기기에 내장된 와이-파이 공유기를 통해 사진을 전송한 후 비워진 SD카드를 또다시 사용할 수 있어 ‘무한 사진 저장기술’이라 불리는 ‘아이 파이(Eye-Fi)'기술을 구현했다. 신제품 ’펜탁스 옵티오 WG-1‘모델은 GPS가 탑재되지 않은 일반 모델의 경우, 검정과 보라색으로 출시되었으며 가격은 미화 349.95 달러이다. 추가로 GPS가 탑재된 ’옵티오 WG-1 GPS'모델의 경우 색상은 검정과 연두색으로 출시되었으며 가격은 399.95 달러로 책정되었다. 이 제품은 2011년 4월 본격으로 세계 시장에 판매가 개시될 예정이다.

 

http://www.fareastgizmos.com/

제품명  Optio WG-1 GPS Optio WG-1
촬상 소자 1/2.3인치 1400만화소 CCD
렌즈 28-140mm 상당 (35mm 환산)F3.5-5.5
내장 GPS ○  -
최단 촬영 거리  약 1cm (1cm 매크로 광각)
손 떨림 보정  전자식 
감도 ISO80-6400
셔터 속도 4-1/1,500초(야경 모드)
LCD 2.7인치 23만화소
메모리 카드 SDXC/SDHC/SD메모리카드

 내장 메모리(97MB)
연사 속도 약 40장/초 (최대 해상도3,648×2,736)
동영상기록 1,280×720·30fps등 
배터리 리튬 이온 배터리 D-LI92
촬영 가능 매수  약 260장 
크기 115.5×58.5×28.5mm
무게 약 146g (본체) 약 143g (본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지털 SLR 카메라 시장에서 블랙은 가장 흔한 색상 중 하나이다. 최근 펜탁스 사는 로봇 장난감 코레 자 나이(Kore Ja Nai)에서 영감을 얻은 컬러풀한 ‘K-x 리미트 에디션’을 발표하면서, 제품 색상 다양화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기존의 검정, 실버컬러에서 벗어난 다채로운 이 색상의 DSLR은 마니아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이다

여러 가지 색상이 사용된 제품은 12.4 메가픽셀에 23.6 x 15.8 mm CMOS 센서가 장착되어 있으며, 사진과 비디오의 흔들림 방지 기능도 탑재하고 있다. 초당 24프레임에 720p HD 비디오를 레코딩하지만, HDMI 아웃풋이 없다. ISO 범위는 100∼12800까지이며, 11 포인트 와이드-앵글 오토포커스 시스템이 탑재되어 있다. 최대 16개까지 얼굴을 인식할 수 있는 기능 이 있으며, 2만3천 픽셀의 2.7인치 LCD 스크린은 라이브 뷰 기능을 가지고 있어, 뷰파인더뿐 아니라, 카메라 스크린에서도 사진을 확인할 수 있다. AA 리튬이온 배터리가 사용된다.


펜탁스 일본 온라인샵에서만 일인당 1개씩(79,800엔) 100개 한정 판매되기 때문에, 구매 계획이 있다면 서둘러야 할 듯하다. 펜탁스-DA L 18-55mm 렌즈와 세트 판매된다.


출처:http://shop.pentax.jp/shop/goods/goods.aspx?goods=164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탁스(Pentax)의 옵티오(Optio) W80은 방수형 디지털 카메라로 최대 수심 4.9m에서도 견뎌낼 수 있게 설계돼 비에 젖거나 물이 엎질러져도 손상을 입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최고 2시간 연속 수중 촬영이 가능하다. 육지에서 이 러그드 충격방지 설계로 무장한 디지털 카메라는 최고 1m 높이에서의 낙하 충격에도 안전하다. 또 다른 특징으로는 1210만 화소, 5배 광학줌(28-140mm와 대등한 값), 슬림한 24.5mm의 두께, 28mm의 와이드 앵글 렌즈를 꼽을 수 있다. 이러한 특징을 탑재한 옵티오 W80 디지털 카메라는 보다 확대된 시야를 제공하므로 풍경, 그룹, 갇힌 장면을 촬영하는 데 이상적이다.


옵티오 디지털 카메라는 1280×720의 고해상도로 분당 30프레임의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옵티오 W80은 향상된 얼굴 인식 기능인 AF & AE 기능을 갖고 있어 피사체가 되는 인물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촬영할 때 이상적이다. 펜탁스가 개발한 이미지 처리 엔진과 고성능 펜탁스 줌 렌즈가 지원되는 옵티오 W80 디지털 카메라는 세부적인 부분이 살아 있는 고화질의 이미지를 제공한다.


내부 줌 렌즈의 미네랄 크리스털 커버에 채용된 수퍼 프로텍스(SP) 코팅은 물, 때, 손가락 자국이 남지 않게 하는 데 도움을 준다. 펜탁스 W80의 크기는 99.5(가로) × 56.0(세로) × 24.5 mm(두께)이며, 중량은 약 150g 정도라 휴대가 간편하다.


출처 http://www.pentax.jp/english/news/2009/200912.html

펜탁스 K20D, 티탄 컬러의 특별한정판 출시

▣디카/비디오 2009.03.30 05:09 Posted by IT곰탱이 곰탱이it
펜탁스 영상시스템 사업부에서 디지털 일안 반사식 카메라인 펜탁스(PENTAX) K20D의 특별한정판 모델로 본체와 배터리그립 부분을  티탄 컬러로 처리한 펜탁스(PENTAX) K20D 티탄 컬러 프리미엄 키트를 출시할 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지털카메라 사용자들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카메라 본체와 추가전력을 공급하는 배터리 그립을 고급스러운 티탄 컬러로 마감했다. 티탄 컬러는 금속제의 외관을 지닌 렌즈와 조화를 이뤄, 한층 고급스런 질감을 연출한다.


또한 본체뿐만 아니라 배터리 그립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전용 리튬이온충전지  D-LI50도 카메라 본체에 부속하는 배터리에 추가해 1개 더 제공될 계획이다.


펜탁스 K20D 티탄 컬러 프리미엄 키트는 오는 4월 하순경에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오픈가로 한정판매 수량은 총 1000 세트이다.


출처 http://www.pentax.jp/japan/news/2009/200908.ht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옵티오 P701200만화소의 센서를 장착하고 있고, 15FPS에 720p의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ISO 64~6400까지(500만화소급으로) 지원하며, 4배 줌 기능과 2.7인치 고해상도 LCD를 후면에 장착하고 있다.


풍경, 실내, 단체 사진에 적합한 와이드 앵글 28mm렌즈, 최대 32명의 얼굴을 0.03초 내에 인식할 수 있는 안면인식기능이 있다. 조명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며, 손떨림 보정(Pixel Track SR mode)기능도 있다.


인물들이 모두 웃고 있을 때 자동으로 사진을 찍는 스마일 캡처(Smile Capture)와 인물이 눈을 감았을 때 이를 알려주는 눈 깜박임 감지(Blink Detection) 기능이 있다. 수직 스냅 모드는 LCD의 모든 아이콘이 자동으로 수직으로 배치되어 카메라의 작동을 쉽게 할 수 있다. 색상은, 화이트, 실버, 레드 세 가지로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저렴하고 간편한 보급형 카메라 옵티오 E70이다. P70이 고급형 슬림 자동 디지털 카메라라면, E70은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부담 없는 자동 디지털 카메라이다.


E70은 1000만화소의 센서를 장착하고 있고, 후면에는 2.4인치의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있다. 3배 줌 기능, ISO 64부터 6400까지 지원한다. 그립감이 좋도록 약간의 볼륨감 있는 바디 라인을 지니고 있다. 이와 함께 어디서나 쉽게 구입할 수 있는 AA형 배터리 2개를 사용하고 있어 여행객들이 사용하기에도 안성맞춤이다.


펜탁스 자동 픽처 모드에 두면 7가지 모드 중 최선의 모드를 자동으로 선택해 촬영한다. 동시에 32명의 얼굴을 0.03초에 인식하는 얼굴인식 기능, 스마일 캡처, 눈 깜박임 감지 기능, 디지털 방식의 손떨림 보정, 다양한 장면모드, 640x480의 동영상 등 전반적으로 무난한 성능을 지니고 있다. 샴페인골드, 딥블루, 레드 등 세 가지 색상으로 나왔다.


2월 출시될 예정이며, 옵티오 P70은 199.95달러, E70은 139.95달러이다.


출처
http://www.pentaximaging.com/news/191/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탁스(PENTAX)에서 화이트 더블 줌 K2000 DSLR을 한정 발매


본체와 렌즈는 밝은 흰색으로, 테두리는 블랙으로 처리한 깔끔한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DSLR을 처음 사용하는 초보자용이라 특히 초보자와 여성들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화이트 펜탁스 K2000은 펜탁스 K2000 바디, 화이트 smc 펜탁스 DA L 18-55mm F3.5-5.6 AL 렌즈, 화이트 smc 펜탁스 DA L 50-200mm F4-5.6 AL 렌즈로 구성되어 있다.


펜탁스 K2000은 고화질 디지털 사진을 원하는 DSLR 초보자들을 위한 제품으로, 고객의 편의성을 최대화한 쉽고 간편한 작동법이 특징이다. 펜탁스가 개발한 사용하기 쉬운 오토 픽처(Auto Picture) 모드가 내장돼 있다. 오토 픽처 모드에서는 인물사진, 풍경사진, 매크로, 액션, 야간사진 등의 모드를 선택해 각 상황에 맞게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가 DSLR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설명해주는 전용 도움말 버튼이 있다. 이 작고 가벼운 카메라 안에 학습 기능까지 내장돼 있어 DSLR 초보자에게 이상적인 제품이다.


화이트 펜탁스 K2000에 새로 추가된 기능으로는 10.2 메가픽셀 CCD, 2.7인치 와이드 뷰 고해상도 LCD, 한 손으로 작동이 가능한 초소형 디자인 등이다.


최신 K 시리즈 DSLR에서 볼 수 있는 펜탁스가 개발한 손 떨림 보정 기술도 탑재했다. 펜탁스 손 떨림 보정 기술은 셔터 속도가 느리더라도 선명한 영상을 보증한다. 물론 먼지제거기능도 내장돼 있다.


출처
http://www.pentaximaging.com/news/18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서 출시되는 펜탁스(PENTAX)사의 신제품 ‘Optio V20’은 사용자들의 최대 골치였던 블링킹(눈 깜박거림)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다.


V20의 ‘디지털 흔들림 감소’ 기능도 한 단계 더 향상되어 사용자의 손 떨림은 물론 사물의 흔들림도 방지해준다. 또한 이미지를 재생할 때 사용자의 손이 떨린다면 그러한 움직임도 역시 없애준다.


Optio V20에는 ‘얼굴 인식 AF&AE’ 기능이 들어있어 자동으로 얼굴을 감지하고 초점을 맞추며 최적의 노출을 정해준다.


또한 Optio V20는 미소를 감지하고 자동으로 사진을 찍는 ‘스마일 캡처’ 기능사진을 찍었을 때 사람들이 눈을 깜짝였는지를 알려주는 ‘블링킹 감지’ 기능까지 장착된 디지털 연금술의 총집합체라고 할 수 있다.


디지털 SR(흔들림 감소) 모드에서는 카메라의 흔들림을 없애고, 스틸 사진을 찍을 때 사물이 흐릿해 보이지 않게 해준다.


최고 ISO 6400의 감광도까지 높아지며, 자동으로 사물의 밝기에 맞춰진다. 따라서 빠른 속도로 찍는 사진에서 나타나는 흐릿함도 없애준다.


출처 Gizmag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탁스 한국 공식 판매사인 동원시스템즈(대표이사 강병원)는 2월 27일 서울 밀레니엄 서울힐튼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1,020만 화소 CCD 센서를 장착한 펜탁스의 보급형 DSLR ‘K200D’와 1,460만 화소의 신개발 CMOS 센서를 탑재한 중급 DSLR ‘K20D’를 공식 발표했다.

펜탁스가 ‘화질 신차원’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이날 발표한 신제품은 각각 2006년 11월 출시한 ‘K100D’와 ‘K10D’ 라인의 후속 기종이다. 이날 발표된 신제품군은 DSLR 2종을 비롯해 렌즈 5종, 컴팩트 디지털카메라 4종 등 총 11개 품목에 이른다. 펜탁스는 1년 3개월여 만에 야심 차게 내놓은 이번 신제품군 출시를 계기로 국내 DSLR 시장의 입지 확대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펜탁스가 이날 공개한 ‘K20D’는 고선명 화질 제공과 손떨림 보정기능 등으로 지난해 일본과 유럽 등지에서 호평을 얻은 ‘K10D’의 후속으로, 이미지 센서와 본체 성능 등을 한층 업그레이드해 탄생한 중급 DSLR이다.

‘K20D’는 23.4m x 15.6mm 크기의 1,460만 화소 CMOS 센서를 장착해 최대 4,672 x 3,104의 높은 해상력을 자랑하며, 초당 3장 속도로 연속 38장(JPG)까지 연사가 가능하고, 고속연사 모드를 사용하면 160만 화소로 초당 21장까지 촬영할 수 있다. 확장모드를 통해 최고감도 ISO 6400까지 지원한다.

CMOS 센서는 화소 주변의 회로면적을 대폭 작게 하고 수광부의 면적을 크게 설계해 (센서주위 회로에 가려 들어오지 못했던 빛도 받아들이므로) 펜탁스 렌즈의 광학 성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게 한다. CMOS 센서 탑재로 노이즈 억제, 이미지 계조, 화이트밸런스 등의 성능도 대폭 향상됐다. 색감 및 밝기 조절이 가능한 광시야각 160도의 23만 화소 2.7인치 LCD 모니터를 장착했고, 실시간 라이브 뷰 기능을 지원해 피사체를 뷰 파인더가 아닌 LCD 화면에서 바로 보고 촬영할 수 있는 편리함도 더했다.

또한 망원렌즈 사용시, 야경촬영 등 손떨림이 발생하기 쉬운 조건에서도 선명한 영상을 얻을 수 있게 하는 독자적인 손떨림 보정 기술인 ‘SR(Shake Reduction)’을 탑재해 한 차원 더 높은 고화질 사진을 얻을 수 있도록 했다. 먼지 제거기능에서는 ‘경보’ 기능이 추가됐으며 비가 올 때도 사용 가능하게 방적기능, 6종류의 ‘커스텀 이미지 기능, 핀 미세조정 기능, 다이나믹레인지 확대 등을 갖춘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3월 1일부터 정식 판매에 들어가며 본체는 1,348,000원, 본체와 렌즈 킷을 포함한 가격은 1,448,000원.

펜탁스 ‘K200D’는 가족 단위의 사용자나 디지털카메라 초보자를 위해 탄생한 보급형 DSLR로, 작동하기 쉬운 본체와 Higher-Class 모델과 같은 정교한 기능을 제공한다.

‘K100D’의 후속 기종으로 23.5mm x 15.7mm 크기의 1,020만 화소 고성능 CCD를 채용했다. 선명하고 흐릿함 없는 이미지를 제공하는 손떨림 보정기능인 SR를 적용해 한층 더 높은 고화질 사진을 얻을 수 있게 해준다. 먼지와 얼룩을 효과적으로 제거해주는 종합적인 먼지제거 기능도 ‘K200D’의 강점이다. 특히 CCD에 먼지가 묻었을 경우 이를 알려주는 먼지 경보 기능도 눈길을 끌고 있다.

‘K200D’는 광시야각 160도의 23만 화소 2.7인치 대형 액정모니터를 장착했으며 최고감도 ISO 1,600까지 지원한다. 또한 ‘K100D’와 달리 세로 그립을 지원하고 있는데다 보급형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방진방적 기능을 갖춰 다양한 환경에서 고화질 촬영이 가능하다. 셔터 릴리스 버튼, 스위치, 레버 등을 포함한 카메라 본체의 60개 부품에 특수 밀폐가 돼 있어 비가 올 때나 먼지가 많은 환경에서도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K20D’와 마찬가지로 고속·고성능 화상처리엔진 ‘PRIME (PENTAX Real Image Engine)’을 탑재해 이미지 처리 속도와 화질을 대폭 보강했다. RAW 버튼과 감도 우선 촬영 모드, 화이트밸런스 미세조절 기능 등 ‘K10D’에서 선보였던 기능을 대부분 포함하고 있으며, 다양한 장면 모드와 픽처 모드를 지원해 초보 사용자를 배려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3월 1일부터 정식 판매에 들어가며 가격은 본체와 렌즈킷을 포함해 898,000원.
뉴스 출처 : 동원시스템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