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LGT향 스마트폰 ‘멀티 터치폰’ 출시_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는 슬림한 바 타입 디자인에 진동터치 기능을 장착한 '멀티 터치폰(SPH-M4650)'을 출시한다.

'멀티 터치폰'의 가장 큰 장점은 기존의 크고 투박한 크기의 스마트폰과 차별화되는 슬림한 디자인과 손 끝에 전해지는 진동으로 입력 인식 여부를 알 수 있는 진동터치 기능이다. 양복 주머니나 작은 핸드백에 넣을 때도 부담이 없는 14mm의 얇은 두께에 기분 좋게 전해지는 진동터치 기능을 탑재해, 감성적이고 스타일을 중시하는 젊은 층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티 터치폰'의 또 다른 특징은 게임, 동영상 재생 등 멀티미디어 서비스 처리 능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했다는 점이다. Marvell社의 624MHz 고성능 PXA300 CPU를 탑재했으며, 한글버전 'Windows Mobile 6.0 프로페셔널 OS'를 내장해 멀티미디어 서비스 사용이 더욱 편리졌다.

또한 2.8인치 대화면 LCD를 통해 인터넷 풀브라우징 기능을 지원해 PC와 동일한 수준의 인터넷 사용환경을 제공하여,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인터넷에 접속하여 이메일 확인, 리포트 작성 등을 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외에도 터치스크린에 맞춘 새로운 한글 입력방식인 '모아키'를 탑재했으며, 바탕화면에 깔끔하고 세련된 신규 아이콘 디자인을 적용해 새로움을 더했다. 또한 스마트폰의 지상파 DMB, 블루투스 2.0 등의 첨단 기능을 모두 담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해외에서 스마트폰은 편리한 인터넷 사용환경으로 인해 갈수록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다"며, "'멀티 터치 폰' 출시를 계기로 국내에서도 스마트폰 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멀티 터치폰'은 LGT를 통해 출시되며 가격은 50만원 대이다.




모든 소비자들은 눈에 꼭드는 핸드폰을 원한다. 그렇다면 코를 사로잡는 핸드폰은 어떨까?


소니(Sony)는 소비자의 오감 중에 후각이 있다는 사실을 놓치지 않았다. 그리고 마침내 “향기폰” 도코모(DoCoMo) SO703i를 출시했다. SO 703i에 소비자의 코를 행복하게 해주는 아로마 시트가 붙어있다.


도코모 SO703i가 가진 가장 큰 특징은 바로 향기이며, 특히 11가지 중에 원하는 향을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 이중에는 생각만 해도 군침흐르는 애플 파이향도 있다.


향기는 휴대폰 중심부의 접히는 부분 가까이 탈착이 가능한 스트립에서 발산된다. 향기가 나는 기간은 3개월을 보장한다고 되어 있지만 이보다 훨씬 오랫동안 본래의 향기를 지니는 것으로 보인다. 냄새가 다 없어지면 새로운 스트립으로 교체하면 된다. 교체하는 향기는 고객의 취향에 따라 선택이 가능하다. 애플파이 향 때문에 다이어트에 지장을 받는다면 다른 향으로 교체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출처 : Trendhunter

http://www.trendhunter.com/trends/sony-smell-phone-docom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