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로봇을 만나 로봇산업의 미래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국내 최대의 로봇축제가 오는 10.16일부터 4일간 COEX에서 개최된다.

10월 16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된 개막식에는 이윤호 지경부장관, 허범도 국회의원, 양치규 방위사업청장을 비롯해 패션디자이너 앙드레김 및 산학연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하였고 로봇들이 각각 축하공연과 개막식 사회, 행사 진행 도우미 등을 맡아 '로보월드 2008'의 시작을 화려하게 열었다.

휴머노이드 로봇(로보티즈, 바이올로이드) 5대는 댄스팀을 이뤄 신나게 오프닝 무대를 열었고, 기존 휴보보다 20Kg 더 가벼워지고 날렵해진 '휴보2'(KAIST)는 부드럽고 빠른 동작을 내세우며 마이크를 잡고 사회자로 나섰으며, 서빙로봇(로보쓰리, 서비보이)은 테이프 커팅 용품을 운반하여 행사를 거들었다.

특히, 앙드레김이 직접 디자인한 옷을 입은 휴머노이드 로봇 '마루-M'(KIST)이 등장해 이제 로봇도 딱딱한 케이스 대신 명품 옷을 입는 시대가 다가왔음을 알려 눈길을 끌었다.

로보월드는 로봇관련 전시회, 경진대회, 학술대회 등 3개 행사를 통합한 국제규모의 로봇전문전으로 자리잡아 왔으며, 올해는 그 3회째를 맞아 다양한 로봇이 전시되고, 다양한 경기가 개최되며, 국제적인 로봇전문가들이 모여 신기술을 논의할 수 있는 행사로 정착되고 있다.

전시회는 국내외 95개 기업에서 200여개의 로봇을 선보이는 데, 특히 가습·청정 및 환경에 반응하는 화초가전로봇, 간호업무를 보조하는 의료복지용로봇, 빌딩 청소 및 경비를 하는 빌딩서비스용로봇, 미래형탑승로봇 등 신개념의 로봇과 사람처럼 걸으면서 손을 자유자재로 움직이고, 사람을 동작을 실시간으로 따라하는 로봇(KIST, 마루)이 처음으로 전시된다.

경진대회는 8개 대회 35개 종목에 예선을 거쳐 선발된 1,300여개팀이 참가하여 대통령상, 국무총리상, 지경부장관상 등 총 181점의 상장의 주인을 가리게 된다. 특히, 그랜드챌린지대회는 작년 미션완수팀이 없어 상금 1억원이 이월누적됨에 따라 올해는 상금 2억원과 대통령상이 걸려있어 어느 대회보다도 관심이 높다.

* 8개 대회: 그랜드챌린지, 로봇피아드, 휴머노이드, 로보페스트, 지능형 SoC 로봇워, FIRA Challenge Cup, 로봇페스티벌, 로봇올림피아드

학술대회는 31개국에서 2,400여명이 참가하여 제어이론, 지능제어, 센서 및 신호처리 등 15개 분야에서 752편의 논문을 발표하고 최신 로봇기술을 논의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 바이어 유치를 위한 비즈니스페어와 로봇인력의 구직 창구가 될 로봇취업관을 운영하여 기업에게 도움을 주고, 스타로봇을 선정하기 위한 로봇스테이지 및 로봇 이미지에 적합한 스타연예인 투표, 로봇과 함께하는 미래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로봇테마관, 가족과 함께하는 창작로봇전을 개최하여 참관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식경제부 관계자는 '로봇산업은 전후방 산업과의 연관 및 신 시장 선점효과가 큰 대표적 융·복합산업으로 지속적 국가 경제성장을 가능하게 하는 핵심 동력'이라며, '로봇산업이 신성장동력산업으로 선정되었고 지난 9월에 로봇특별법이 시행된 만큼 로보월드를 통한 로봇문화 확산, R&D, 기반조성 등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우리가 앞으로 세계 로봇산업 3대 강국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는 '로보월드 2008' 개최를 전후하여 로봇분야의 국제표준화회의(10.13∼17)와 국제로봇연맹 총회 및 심포지움(10.15∼17), 한일서비스로봇워크샵(10.18) 등 로봇관련 국제행사가 COEX에서 개최됨에 따라 그 어느 때보다도 세계 로봇산업계를 리드하는 *핵심관계자가 로보월드를 대거 방문하여 한국 로봇산업의 발전가능성을 주목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 로보월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