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48 x 1152 해상도(QWXGA) 지원, 웹페이지 2개 동시에 볼 수 있어
인터넷,문서위주 사용환경→멀티미디어 및 영상 감상에 최적
A4 2장+사이드 바 가능한 크기로 최적의 멀티태스크 환경
16:9 포맷의 각종 멀티미디어 영상 왜곡없이 감상 가능
'멀티 스크린' 기능으로 큰 화면을 최대 6개까지 분할 사용
16:9 모니터는 2012년까지 전체 LCD 모니터 시장서 67% 비중 차지할 듯

삼성전자가 모니터 업계 처음으로 2048 Ⅹ1152 해상도(QWXGA)를 지원하는 58cm(23인치) 16:9 와이드 LCD 모니터(모델명:2343BWX)를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삼성전자의 첫 16:9 LCD 모니터인 2343BWX는 하이그로시 블랙의 슬림 베젤 디자인을 기본으로, 16:9 포맷을 적용해 인터넷, 문서 위주의 모니터 사용환경에서 멀티미디어 및 영상을 감상하기에 최적으로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1024 픽셀(화소) 사이즈를 가진 웹페이지 2개를 병렬로 동시에 볼 수 있으며, A4 2장을 나란히 놓더라도 측면에 여유공간이 있어 가젯, 사이드 바 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어 다중작업에 유리하다.

2343BWX를 기존 55cm(22인치) 16:10 모니터(1680x1050)와 비교해보면 늘어난 해상도로 인해 무려 33%나 많은 정보를 한 번에 보여 줄 수 있으며, 작은 픽셀크기(0.249mm)로 인해 더 정밀한 이미지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기존의 4:3 또는 16:10 비율의 모니터와 비교해 HD(고화질)/풀HD(초고화질) 콘텐츠 감상 시 이미지 왜곡없이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무료로 제공되고 있는 '멀티 스크린' 기능을 설치해 사용할 경우 큰 화면을 최대 6개까지 분할하여 사용할 수 있어 더욱 효율적인 다중작업 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동영상 명암비 20,000:1, 응답속도 5ms, 대기전력 0.3w의 저전력 설계 및 매직브라이트3, 매직컬러 등 다양한 부가기능들을 탑재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박용진 상무는 "이번에 출시한 2343BWX는 향후 디스플레이를 주도할 16:9 포맷을 적용한 싱크마스터 첫 모델로 새로운 트렌드의 시작을 알리는 매우 의미있는 제품"이라며, "삼성전자는 글로벌 모니터 1위 업체로서 16:9 비율로 모니터 형태가 전환되고 있는 시기를 맞아 다양한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6:9 비율의 모니터는 오는 2012년까지 전체 LCD 모니터 시장의 67%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며, 향후 디스플레이 시장의 대표 규격이 될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이번에 출시한 16:9 와이드 LCD 모니터 2343BWX의 가격은 38만9천원.
출처 : 삼성전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