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하기 힘든 일이나 귀찮은 일들을 알아서 척척 해주는 로봇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공상영화에나 등장하던 로봇을 이제 우리 주위에서도 종종 찾아볼 수 있게 되었다. 이 중에서도 집안일을 도와주는
'케어 오 봇(Care-O-bot)'은 주부들이 반길만한 로봇이다.


키가 145센티미터인 케어 오 봇은 슈트투가르트에 위치한 프라운호퍼 연구소(Fraunhofer Institute)의 과학자들이 개발한 차세대 서비스 로봇의 프로토타입으로, 집안일을 도와주도록 디자인되었다.


이 로봇에는 수많은 센서가 부착되어 있다. 스테레오-비전 컬러 카메라, 레이저 스캐너, 3D 카메라 등이 케어 오 봇이 주변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로봇 팔이 움직이는 반경 사이로 사람이 감지되면 더 이상 움직이지 않는다.


로봇 앞면에 달려 있는 쟁반은 커피 같은 음료를 나르는 데 이용된다. 이 쟁반은 터치스크린 시스템과 통합되어 있어 조종이 가능하다. 케어 오 봇은 사람이 입으로 명령하는 것도 알아들을 수 있고, 몸동작도 인식해 반응한다.


출처http://www.care-o-bot.de/english/Care-O-bot_3.php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