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봇은 어느새 우리 생활 깊숙이 자리잡아가고 있다. 산업 일꾼으로서의 로봇뿐 아니라 애완로봇이 이미 상용화됐고, 인간의 모습으로 인간을 대신할 휴머노이드 로봇의 발전도 눈부시다.


히타치(Hitachi)는 7월 17~18일 도쿄에서 열린 자사의 컨벤션(Hitachi uValue Convention 2008)에서 두 번째 휴머노이드 로봇 ‘에뮤2(EMIEW2)’를 선보였다. 히타치의 모든 기술이 집약된 에뮤2는 2005년에 선보인 ‘에뮤’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서 인간과 공존하며 생활 전반을 지원하는 서비스 로봇으로 개발됐다.


에뮤2는 14개 마이크로폰을 머리에 장착해 음성인식기능을 대폭 개선했다. 음원 분리(sound source separation)와 음성 패턴 인식(sound pattern recognition)기술을 이용해 3명이 동시에 말을 해도 음성을 구분할 수 있다.


음원 분리기술을 이용해 말하는 사람의 음성이 들리는 방향과 다른 방향에서 들려오는 소리들은 모두 잡음으로 무시하기 때문에 2m멀리 떨어진 곳에서 말해도 음성인식이 가능하다.


에뮤와 구분되는 에뮤2의 가장 큰 특징은 ‘경량’과 ‘실용’이다. 신장은 책상에서 머리하나 정도 올라오는 80cm이고, 무게는 13kg으로 누구든 들어 올릴 수 있는 무게이다. 사무실에서 위압감을 주거나, 방해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으면서도 어디 있는지 존재를 인지할 수 있다. 신장 130cm, 체중70kg의 대형 로봇이었던 에뮤보다 많이 가벼워졌다.


휴머노이드 로봇으로서는 최초로 다리에 바퀴를 달아 고속주행이 가능하다. 물론 보행 기능도 있으며, 무릎을 바닥에 대고 안정적인 자세로 주행하는 것도 가능하다.


히타치는 아직 상용화 계획은 없으며, 향후 원격음성인식, 장애물회피 등의 로봇 지능을 살려 방문 고객의 안내나 순회 감시 업무 등 구체적인 서비스 실현으로 기술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http://www.hitachi.com/rd/research/robotics/emiew2_01.htm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