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곳곳의 날씨를 원하는 대로 알려주는 깜찍한 기상캐스터가 나왔다. 내가 원하는 곳을 선택해 볼 수 있어 나만의 기상캐스터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앞서가는 혁신기업 하마(Hama)가 개발한 이 기상예보 센터 WDS-300은 기본적으로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세계 날씨를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컴퓨터 USB 포트에 연결하는 트랜스미터와 컴퓨터와는 원격으로 사용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로 구성되어 있으며, 별도의 소프트웨어가 있다.


인터넷을 통해 날씨를 알아보는 것이기 때문에 대도시 중심으로 예보를 해주는 TV 날씨예보와 달리 전세계 2만여 개 도시의 날씨를 알아볼 수 있다. 큰 도시뿐 아니라 중소도시의 날씨도 알 수 있다는 의미이다. 주로 찾아보는 도시는 최대 5개까지 저장이 가능하다.


디스플레이에 보여지는 데이터는 컴퓨터에 연결하면, 인터넷상의 데이터와 일치화되며, 최소 하루 네 번 업데이트된다. 인터넷 연결에 장애가 발생하면 컴퓨터를 켜지 않더라도 기존에 저장한 데이터를 열흘 동안 보관하며, 계속 정보를 제공한다. 디스플레이는 컴퓨터와 최대 100미터까지 떨어져있을 수 있다. 따라서 일반 가정에서는 어느 위치에서나 사용할 수 있다.


기상캐스터 WDS-300은 날씨 정보를 제공하는 이외의 부가 기능이 있다. 우선 시계와 달력을 보여주며, 알람시계 기능도 있어 별도의 달력을 걸어두거나 알람시계를 구비할 필요가 없다. 한편, 달 크기의 변화도 알려주고 해가 뜨고 지는 정확한 시간도 알려준다. 따라서 직업상 해와 달의 변화를 알아야 하는 사람들에게 매우 유용할 것이다. 또한 매일의 UV 지수도 보여주기 때문에 외출전에 자외선 차단 크림을 발라야할지도 미리 알 수 있다.


출처 http://www.hama.de/portal/searchSelectedProduct*NO/articleId*166797/action*2563/searchMode*1/bySearch*WDS-300+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