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에 치의대생들은 출혈이 있거나 불평하고 시름시름 죽어가는 로봇으로 교육을 받아왔다. 그러나 최근 치의대생들도 동일한 수준으로 정밀한 교육이 가능한 로봇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계획대로 상황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일본의 미래 치과의사들은 곧 휴먼로이드 로봇인 심로이드(Simroid)로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이 로봇은 젊은 여성의 모습으로 교육 중 치과대생이 신경을 건드리면 말로 아픔을 얘기해준다. 전하는 바에 따르면, 로봇은 ‘아파요’라고 소리를 지르며 눈짓과 손짓으로 치통을 호소한다. 무엇보다도 이 로봇은 센서가 장착되어 있어 교육 중 부적절한 접촉을 감지할 수도 있다.


출처 Engadge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