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자동차/자동차관련'에 해당되는 글 520건

  1. 2011.04.06 영국 왕실의 결혼 선택받은 자동차와 마차
  2. 2011.04.05 한국지엠, REAL SUV쉐보레 캡티바(Captiva) 출시
  3. 2011.03.20 접었다 펼 수 있는 바이크, 전기 오토바이 '볼티튜드(Voltitude)'
  4. 2011.03.11 피자 배달을 위해 특별히 디자인 된 전기 자전거
  5. 2011.03.10 현대차, 신개념 PUV ‘벨로스터’ 출시
  6. 2011.03.03 BMW MINI 컨트리맨(MINI Countryman)
  7. 2011.03.03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후속 모델 아벤타도르 LP700-4, 제네바 모터쇼에서 첫 공개
  8. 2011.03.01 휴대가 가능한 초소형 외발 오토바이 '솔로휠(Solowheel)'
  9. 2011.03.01 현대차 벨로스터, 한정 생산 판매한다
  10. 2011.03.01 기아자동차, ‘2011 스포티지R’ 출시
  11. 2011.02.28 스즈키 새로워진 경차 ‘스플래시’
  12. 2011.02.22 쌍용자동차, 신개념 CUV ‘Korando C’
  13. 2011.02.18 영화 트랜스포머 ‘범블비’ ,스포츠 쿠페 쉐보레 ‘카마로’ 국내 출시
  14. 2011.02.18 BMW 코리아, 인텔리전트 사륜구동 SAV 뉴 X3
  15. 2011.02.18 현대자동차 유럽 전략 중형 왜건 ‘i40’의 외관을 18일(금) 공개
  16. 2011.02.14 랜드로버, ‘2011년형 뉴 레인지로버 4.4 TDV8 보그’ 출시
  17. 2011.02.11 SUV 계의 롤스로이스 ,레인지 로버 오토바이오그래피 얼티미트 에디션
  18. 2011.02.09 현대자동차 대형트럭 ‘뉴 트라고(TRAGO) 27톤 덤프트럭’
  19. 2011.02.09 신개념의 7인승 ALV(Active Life Vehicle) ‘쉐보레 올란도(Chevrolet Orlando)’
  20. 2011.02.07 푸조, New 3008 출시… SUV 최고 연비 21.2km/l 실현
  21. 2011.01.29 람보르기니 수퍼카 ‘가야르도(Gallardo)’의 새로운 스페셜 에디션 비콜로레(Bicolore)
  22. 2011.01.27 일본의 가와사키 대형 바이크, W800 출시!
  23. 2011.01.27 차세대 소형 항공기 오토자이로(Autogyro)
  24. 2011.01.26 페라리, 최초의 4인승 4륜 구동 방식의 자동차,페라리 포 FF(Ferrari Four)
  25. 2011.01.25 기아자동차㈜ 신형‘모닝’
  26. 2011.01.24 1인용 전기 스쿠터 ‘야이크바이크(YikeBike)’
  27. 2011.01.14 현대자동차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 신형’그랜저’
  28. 2011.01.10 기아차 신형 모닝(TA) 사전계약 실시
  29. 2010.12.09 BMW 코리아, 2011년 형 뉴 7시리즈 출시
  30. 2010.12.08 제임스 본드 차 2011년형 애스턴 마틴 밴티지 GT4

영국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이 임박함에 따라 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결혼식 행렬에 사용될 자동차와 마차가 공개되었다.


버킹엄 궁전 대변인에 따르면, 결혼과 더불어 장차 공주가 될 케이트 미들턴은 1977년산 롤스로이스 팬텀 VI를 타고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왕실 자동차 가운데 선택된 이 리무진은 작년 12월 찰스 왕자와 카밀라가 타고 있던 도중 학생 시위대들의 공격으로 유리창이 깨지기도 했었다.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버킹엄 궁전으로 돌아오면서 윌리엄 왕자 부부는 1902년에 만들어진 스테이트 란다우 마차를 타게 된다. 이 마차는 1981년 찰스 왕세자와 다이애나 왕세자비의 결혼식 때 사용된 사륜마차로, 날씨가 좋다면 오픈 마차가 되겠지만 날씨가 좋지 않을 경우에는 왕실 혼례에서 신부를 모실 때 전통적으로 사용되어 온 1881년산 유리 마차가 사용될 예정이다.


http://www.luxist.com/2011/03/29/royal-wedding-carriages/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는 5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REAL SUV(Sports Utility Vehicle) 쉐보레 캡티바(Captiva) 보도발표회와 언론 시승행사를 갖고 국내 출시를 공식 선언했다. 쉐보레 캡티바는 오늘부터 사전계약을 받고, 15일부터 본격적으로 국내 판매에 들어간다.

더욱 강인하고 세련된 외관으로 디자인된 REAL SUV 쉐보레 캡티바는 강화된 유로5기준을 만족시키는 새로운 친환경 2.2리터 터보차저 디젤엔진(VCDi: Variable Turbocharger Common Rail Diesel Injection)과 2.4리터 에코텍(Ecotec) 가솔린 엔진을 탑재했으며, 최첨단 6단 자동변속기와 수동변속기를 채택했다

캡티바는 3열 시트 기반으로 성인 7명이 여유롭게 승차할 수 있는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하고, 2열과 3열 시트에 ‘이지 테크 (EZ Tech)’ 기능을 적용해 공간활용성과 화물적재능력을 극대화하는 한편, 전자제어 액티브 AWD (Active All-wheel drive) 시스템과 연계해 별도의 스위치 조작 없이 실시간 차량의 주행상태를 체크, 4륜구동 모드를 선택하는 인공지능을 갖춰 진정한 SUV의 면모를 선보인다.


한국지엠 마이크 아카몬(Mike Arcamone) 사장은 “REAL SUV 캡티바는 새롭게 디자인된 역동적인 외관과 진일보한 성능으로 한국 뿐 아니라 전세계 시장에서 쉐보레 브랜드의 대표 SUV로 각광을 받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캡티바는 이미 국내 시장에 출시된 올란도, 아베오 등과 더불어 한국 시장에서의 쉐보레 브랜드 이미지 구축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파워트레인 기술혁신 통해 향상된 성능과 연비

캡티바에 탑재된 2.2리터 VCDi 유로5 디젤엔진과 2.4리터 에코텍 가솔린 엔진은 다양한 첨단 엔진기술을 적용해 부드럽고 파워풀하며 정교한 주행성능을 실현했다.

2.2리터 디젤엔진은 고압 커먼레일 연료분사 시스템과 첨단 가변 인터쿨러 터보차저를 적용해 최고출력 184마력 (3,800rpm) 및 최대토크 40.8 kg.m (1,750~2,750 rpm)의 고성능을 발휘하는 한편, 2륜 구동 6단 수동변속기 모델의 연비는 15.9km/ℓ, 6단 자동변속기 모델은 13.9km/ℓ 로 뛰어난 경제성을 겸비했다.

유로5 배기가스 기준을 만족시키는 새로운 디젤엔진은 매연여과장치(DPF: Diesel Particulate Filter)를 장착, 배기가스에 함유된 유해가스를 획기적으로 저감시켰으며, 대용량 배기가스 재순환(EGR: Exhaust Gas Recirculation) 장치를 적용, 기존 유로4 디젤 차량에 비해 질소산화물과 미세먼지 입자 배출량을 크게 줄여 친환경성을 높였다.

캡티바에 적용된 하이드로매틱 6단 자동변속기는 세밀하고 부드러운 변속성능으로 승차감을 향상시킨 한편, 주행성능과 연료효율에 최적의 균형을 이루어낸다. 또한, 2.2리터 디젤엔진에 적용된 6단 수동변속기는 단조 모노 블록 구조의 기어세트를 적용해 뛰어난 내구성과 민첩한 변속성능을 확보했다.

강인하고 역동적인 REAL SUV 디자인

캡티바의 새로운 후드 캐릭터 라인은 세련된 조형미와 남성적이고 강인한 개성을 표출한다. 대형 ‘듀얼 메쉬 그릴(Dual mesh grille)’은 고성능 REAL SUV의 인상적인 이미지를 강조하며, 대형 쉐보레 엠블렘을 적용해 글로벌 쉐보레 디자인의 정통성을 완성했다.

탄소중합체렌즈의 프로젝션 헤드램프가 적용되어 야간 시인성을 높이는 동시에 세련된 품격을 더했으며, 대형 아웃사이드 미러와 LED 방향지시등을 갖춰 역동적인 디자인과 안전한 운행을 동시에 만족시킨다.

주행 중 공기저항을 최소화하는 슬림 디자인을 적용한 사이드 에어 벤트(Air vent)는 차량 측면에 샤프하고 스포티한 느낌을 가미하며, 사이드 에어 벤트에서 후미등으로 이어지는 역동적인 숄더 라인은 중형 사이즈 SUV의 풍부한 볼륨감과 강인한 인상을 연출한다.

또한, 캡티바에는 REAL SUV의 다이내믹한 주행성능과 스타일에 걸맞게 동급 최대 사이즈인, 19인치까지 선택할 수 있는 알로이휠(Alloy wheel)과 타이어가 제공된다.

감각적인 인테리어와 프리미엄급 편의사양

쉐보레 캡티바는5인승과 7인승 모델을 선택할 수 있으며, 넉넉한 휠베이스(Wheel base)를 바탕으로 여유로운 실내 공간과 넓은 적재공간을 자랑한다. 2열과 3열 좌석은 원터치 폴딩 레버가 있어 여성 운전자들도 손쉽고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는 ‘이지 테크 (EZ Tech)’ 기능을 제공하고, 2열과 3열 좌석을 모두 접으면 최대 1,577리터의 화물 적재 공간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또한, 동급 최초로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EPB: Electric Parking Brake)를 적용함으로써 기존 브레이크 레버가 차지하던 센터 콘솔 공간에 대용량 다목적 수납공간을 제공한다.

캡티바는 블랙 소재의 고급 인테리어 마감과 아이스 블루 실내 조명으로 세련되고 품격 있는 분위기를 연출하며, 센터페시아에 위치한 7인치 터치스크린 내비게이션, MP3 CD플레이어, 고출력 프리미엄 오디오, 블루투스 등은 캡티바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에 실용성을 더한다.

더불어, 차음 유리를 채택하고 도어트림, 센터콘솔 등 차량 전반에 어쿠스틱 패키지(Acoustic Package)를 적용해 실내 소음 유입을 대폭 차단함으로써 한층 더 정숙한 실내를 구현했다.

최고 수준의 첨단 능동 안전

쉐보레 캡티바는 운전석, 동반석, 사이드 에어백, 커튼 에어백 등 총 6개의 에어백을 적용해 탑승자 안전을 배려했으며, 3열까지3점식 안전벨트를 적용하고 1열 시트벨트에 듀얼 프리텐셔너를 기본으로 장착해 충돌 시 안전성을 높였다.

또한, 가장 진보한 형태의 최첨단 전자식 주행안정 제어장치 (ESC: Electronic Stability Control system)을 기본 장착해 어떠한 주행 환경에서도 최고의 능동 안전성을 확보하며, 회전 시 차량의 전복을 방지하는 ARP (Anti-Roll over Protection)를 비롯, 미끄러운 노면에서도 안정성을 유지해주는ABS(Anti-lock Brake System), 미끄러운 길에서 타이어가 헛도는 것을 방지하는TCS(Traction Control System), 급제동시 제동거리를 줄여주는BAS(Brake Assist System), 급제동 경보 시스템 (ESS: Emergency Stop System) 등의 첨단 안전사양을 제공한다.

이밖에 경사로 미끄럼방지(HSA: Hill Start Assist) 기능을 적용해 오르막에서 정지 후 재출발 시 경사로에서 차량이 뒤로 밀리는 현상을 방지하며, 내리막길에서 브레이크를 제어해 속도를 조절하는 첨단 제어장치(DSC: Decent Control System)를 채택했다.

쉐보레 캡티바 디젤 모델은 2륜 구동과 4륜 구동 모델을 선택할 수 있으며, 각각 두 가지 트림으로 제공된다. 캡티바 7인승 디젤모델은 ▲ LS 모델 일반형(MT) 2,553만원 (2륜 기준), ▲LT모델(AT) 2,941만원 (2륜 기준), ▲ LTZ모델(AT) 3,584 만원 (4륜 기준)이다.


한때 접어서 어디든 갖고 다닐 수 있는 스위스제 칼이 유행하던 적이 있었다. 크기가 작긴 했지만 접고 펼 수 있다는 신선한 디자인으로 오랫동안 사람들의 삶에 큰 영향을 미쳤다.

 


새로운 형태의 전기 바이크 '볼티튜드(Voltitude)'도 접고 펼 수 있다는 점에서 스위스제 칼처럼 획기적인 디자인을 자랑한다. 

 


볼티튜드 바이크는 몸체를 접어 한손으로 들고 다닐 수 있다. 게다가, 개발자가 특허를 받은 '이지폴드 시스템(EasyFold System)'을 이용하여 순식간에 접을 수 있도록 고안되었다.

 


접은 상태에서는 카트처럼 밀어서 이동할 수 있어 팔에 힘을 줄 필요가 없다. 또한, 운전대에 모터를 켜는 버튼이 있어 끌고 갈 때도 힘을 전혀 쓰지 않아도 된다. 물론 일반 바이크처럼 시퀀셜 기어박스(sequential gearbox), 유압 디스크 브레이크, 앞 뒤 조명, 도난방지 잠금장치까지 두루 갖추었다.

 


볼티튜드는 스쿠터 형태이지만 전기로 가며 페달을 사용한다. 지면과의 거리는 가깝지만 좌석에서 운전대, 페달까지의 거리는 일반적인 바이크와 동일하다. 따라서 사용자는 표준 크기의 자전거를 타 듯 편하게 운전할 수 있다.

 


250W짜리 전기 모터는 뒷바퀴에 동력을 공급하며 제한속도 15.5 mph까지 달릴 수 있게 도와준다. 차체에 장착된 배터리는 한번 충전으로 25마일까지 족히 달리 수 있다.

 


제네바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인 볼티튜드는 현재 스위스 고객을 위해 소규모 생산중이다. 지금부터 사전주문을 받으며 올해 말에는 대규모로 생산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http://www.voltitude.com/

 

 


피자 배달을 위해 특별히 디자인 된 전기 자전거, 에코-딜리버리 바이크(Eco-Delivery Bikes)가 2011년 3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피자 엑스포를 통해 공개되었다.


트러스트 일렉트릭 바이크(Thrust Electric Bikes) 社가 출시한 에코-딜리버리 바이크는 전기 및 태양열 사용하여 충전하므로 친환경적일 뿐 아니라 빠른 배달을 가능케 한다.


또한 자전거 뒤쪽에 피자를 넣기 위한 배달 박스가 장착되어 있어 따뜻하고 깨끗하게 피자를 배달할 수 있다. 박스에는 LED 전구가 붙어 있어 광고에 사용할 수 있다. 가격은 4,995 달러이다.


http://trendsupdates.com/

현대차, 신개념 PUV ‘벨로스터’ 출시

▣자동차/자동차관련 2011.03.10 15:26 Posted by IT곰탱이 곰탱이it


현대차가 새로운 생각으로 탄생시킨 신개념 차량 ‘벨로스터’로 현대차의 새로운 가능성을 연다.

현대자동차는 10일(목)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양승석 현대차 사장 등 회사 관계자와 기자단, 애널리스트 등 약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벨로스터’의 신차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벨로스터는 현대차의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의 철학이 반영된 첫번째 차이자, ‘혁신적, 문화적, 감성적 가치’를 추구하는 젊고 개성적인 고객들을 위한 커뮤니케이션 브랜드 ‘프리미엄 유스 랩(Premium Youth Lab)’의 첫 번째 모델이다.

특히, 벨로스터는 “자신이 누구인지 말하고 표현해 줄 수 있는 혁신적인 차”를 의미하는 새로운 개념의 차급인 PUV(Premium Unique Vehicle)를 표방하고 있으며, 개성적인 스타일과 프리미엄 가치를 모두 갖춘 차다.

차명 ‘벨로스터’는 ‘속도’를 의미하는 ‘벨로시티(Velocity)’와 ‘다룰 줄 아는 사람’이라는 ‘스터(ster)’를 합성한 것으로 “스타일 및 트렌드를 앞서가는 독특하고 혁신적인 신개념 차종”을 의미한다.

지난 2007년 프로젝트명 ‘FS’로 개발에 착수한 벨로스터는 약 40개월의 연구개발기간동안 총 2,700여억원의 개발비를 투입해 완성됐다.

양승석 현대차 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벨로스터는 현대차의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인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의 철학이 반영된 첫 번째 차로, ‘고객의 마음속에만 존재하던 차를 만들겠다’는 의지로 새롭게 개발한 차”라며, “‘프리미엄 유스랩(Premium Youth Lab)’ 브랜드도 새롭게 선보여, 기존 양산차 메이커가 다소 취약했던 감성적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한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고객을 최우선으로 하는 새로운 생각과 가능성으로 사랑 받는 최고의 브랜드가 되기 위해 모든 분야에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마음과 자세로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벨로스터는 2007년 4월 서울모터쇼에서 공개한 컨셉트카 ‘벨로스터’의 미래지향적이고 하이테크한 느낌을 그대로 재현해냈을 뿐만 아니라 독특하고 혁신적인 스타일링으로 완성됐다.

벨로스터는 ‘빛의 흐름으로 조각된 강렬한 조형’을 의미하는 ‘카빙-레이(Carving-Ray)’를 기본 컨셉으로 미래지향적이면서도 개성적인 스타일을 구현했다.

특히, 1개의 운전석 도어와 2개의 조수석 전/후 도어 등 총 3개의 도어를 비대칭적으로 가지고 있는 독특한 차체설계를 적용, 후석 탑승객의 탑승 편의성을 고려하는 실용성까지 겸비했다.

고성능·고연비·친환경성을 구현한 최첨단 1.6 감마 GDI 엔진을 탑재한 벨로스터는 최고출력 140ps, 최대토크 17.0kg·m의 파워풀한 동력성능을 확보했으며, 15.3km/ℓ의 연비를 달성해 경제성 면에서도 경쟁차종보다 우수하다(자동변속기 기준).

또한, 벨로스터는 다양한 첨단 편의사양 및 안전사양을 대거 기본화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국내 최초로 적용되는 조명연동 버튼시동 스마트키 시스템은 시동버튼 주위의 조명링과 함께 전원 표시 문자가 적용돼 운전자가 ‘OFF’, ‘ACC’, ‘ON’ 등의 전원 상태를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7인치 대형 터치 스크린의 인텔리전트 DMB 내비게이션은 10분간 운전행태를 점수화해 표시해줌으로써 연비운전을 습관화하도록 해주는 에코 가이드 기능과 차량 시동시 화면과 사운드를 출력해 감성품질을 극대화하는 웰컴 기능을 새롭게 적용했다.

또한, 사용자 배경 화면은 3가지로 다양화해 고객들의 여러 취향을 만족시켰다.

이 밖에도 운전자가 제어하기 힘든 상황에서 차량의 주행 안정성을 확보해주는 차체자세제어장치(VDC)와 비대칭 마찰 노면제동, 가속 또는 급차선 변경에 의한 차량 불안정시 차체자세제어장치와 함께 조향력을 조절해 차량 안정성을 향상시켜주는 샤시통합제어시스템(VSM), 그리고 사이드&커튼 에어백, 타이어공기압 경보장치(TPMS) 등 안전 및 편의사양을 대거 기본 적용했다.


현대차는 편의 및 안전사양을 대거 기본화함과 동시에 ‘유니크(Unique)’와 ‘익스트림(Extreme)’ 두 가지 트림만을 운영함으로써 고객들에게 프리미엄 가치를 제공하고, 모델 선택의 복잡함과 혼란은 없앴다.

반면, 외장칼라는 그린애플, 썬플라워, 비타민C, 벨로스터 레드를 비롯해 총 9가지 칼라로 다양화해 젊은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만족시켰다.

벨로스터는 제품력의 우수성뿐만 아니라 생산부터 사용, 폐차까지 라이프 사이클 전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여 환경부로부터 탄소성적표지 인증을 획득, 친환경성도 확보했다.

탄소성적표지는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관해 제품의 생산·사용·폐기 등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대표적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CO2)로 환산한 배출량인 탄소발자국을 제품에 표시하고, 친환경성을 인증하는 제도다.

벨로스터의 탄소 배출 총량은 약 20.8톤으로 원·부자재 제조단계 12.3%, 생산단계 1.9%, 사용단계 85.5%, 폐기단계 0.4%의 비율로 이산화탄소가 배출됐다.

이는 기존 동급 모델 대비 약 2.3% 감소된 수치로 이는 30년생 소나무 41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CO2량과 동일하다.

한편, 현대차는 벨로스터 출시와 함께 10일부터 ‘PUV’ 컨셉에 맞는 차별화되고 이색적인 ‘15일간의 런칭쇼’를 개최해 개성을 추구하는 젊은 고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계획이다.

‘15일간의 런칭쇼’는 10일과 11일 양일간에 열리는 ‘오프닝쇼’를 시작으로 9명의 연예인과 함께하는 미션 수행 이벤트인 ‘릴레이 미션쇼’와 ‘피날레쇼’ 등 24일까지 다양한 행사로 총 15일간 펼쳐진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개성 있는 신세대 고객과 소통하기 위한 커뮤니케이션 브랜드 ‘프리미엄 유스 랩(Premium Youth Lab)’을 새롭게 운영하면서 ‘프리미엄 유스 랩’의 첫 번째 모델인 벨로스터의 고객들을 위한 차별화된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현대차는 벨로스터 구매 고객들에게 ‘블루 프리미엄 유스 랩 멤버십’ 가입시 ▲최대 성수기 시즌 워터파크 입장권 및 스키장 리프트권 50% 할인 ▲바리스타 스쿨, 플라워 레슨, 외국어 학원 등 수강료 할인 ▲해외결식아동 후원 등 해외 기부 프로그램 참여 ▲문화 공연 초청 등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 키 커버, PYL (Premium Youth Lab)로고를 형상화한 액세서리 ▲다용도 다이어리로 구성된 ‘PYL 오너패키지’ 등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국내시장에서 벨로스터를 매년 연간 1만 8천대만 한정 생산, 판매해 벨로스터에 ‘소수의 프리미엄’이라는 희소성의 가치를 더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해외시장에서는 올해 상반기 유럽시장 출시를 시작으로 하반기에 북미시장과 기타 일반지역에도 벨로스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벨로스터의 가격은 ▲유니크(Unique) 1,940 만원 ▲익스트림(Extreme) 2,095만원이다(자동변속기 기준).

 

BMW MINI 컨트리맨(MINI Countryman)

▣자동차/자동차관련 2011.03.03 12:17 Posted by IT곰탱이 곰탱이it


MINI 최초의 SAV 모델이자, MINI의 4번째 모델인 MINI 컨트리맨(MINI Countryman)이 드디어 오늘 베일을 벗었다.

최근 MINI는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지 '오토모빌보헤(Automobilwoche)’가 선정하는 ‘지난 10년간 최고의 차 (Car of the Decade)’ 상을 수상하며, 세기를 넘나드는 가치와 기술력을 입증 받은 바 있다.

MINI 컨트리맨은 디자인과 성능 면에서 MINI 고유의 개성을 고스란히 유지하면서, MINI 최초로 4m가 넘는 길이, 4도어, 4륜 구동 시스템인 ‘ALL4’를 탑재해 그 독특한 감성을 한 차원 높이고 있다. 국내에는 MINI 쿠퍼 컨트리맨, MINI 쿠퍼 S 컨트리맨, MINI 쿠퍼 S 컨트리맨 ALL4 등 총 세가지 모델이 출시된다.

MINI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간직한 XXL MINI

MINI 컨트리맨의 외관 디자인은 독창성, 강인함, 다재 다능함으로 정리된다. 4m 이상의 길이와 함께 4개의 도어, 대형 테일게이트 등 다양한 기능이 적용되었으며, 육각형의 라디에이터 그릴, 본닛의 대형 헤드라이트, 거대한 휠 아치, 수직 리어 라이트 등 MINI 특유의 디자인 요소들이 곳곳에 적용되어 조화를 이루고 있다.


넓은 실내 공간, 높은 지상고와 시트 포지션 등은 보다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하며, 더욱 넓어진 레그룸, 헤드룸, 숄더룸은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뒷좌석은 2인용 개별 좌석으로 각각 이동 및 각도 조절이 가능하며, 3인용 시트도 선택 가능하다. 트렁크 수납공간은 350리터에서 최대 1,170리터까지 확장할 수 있어, 골프백 및 서핑보드, 스노우보드 등 대용량 제품을 자유롭게 실을 수 있다.

특히, 선글라스 케이스, 컵 홀더 등이 적절히 배치된 실내 중앙부를 가로지르는 센터레일은 차량 실내의 앞 부분과 뒷 부분을 시각적이고 기능적으로 연결하고 있다. 스토리지 박스는 클립 인 고정 방식을 적용해 공간을 자유자재로 나누고, 이동할 수 있어 편리하다.

커졌지만, 더욱 민첩하고 파워풀해진 BIG MINI

MINI 컨트리맨에는 새롭게 개발된 1.6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BMW 그룹의 가변식 밸브트로닉 시스템이 장착되어, 가솔린 동급에서 가장 최적화된 출력과 연료 효율성 사이의 균형을 만족시킨다. 트윈스크롤 터보차저가 장착된 MINI 쿠퍼 S 컨트리맨의 경우 최고출력 184마력, 최대토크 24.5kg.m(오버부스트 작동시 26.5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며, 0-100km/h 가속시간 7.9초, 안전최고속도는 210km/h이다. MINI 쿠퍼 컨트리맨은 최고출력 122마력, 최대토크 16.3kg.m, 0-100km/h 가속시간은 11.6초이다. 이뿐만 아니라 MINI는 유럽의 신차 충돌 프로그램인 유로 NCAP의 충돌 테스트에서 최고 수준인 별 다섯개를 획득하면서 안전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MINI 최초의 사륜구동 시스템, MINI ALL4

MINI 컨트리맨에는 MINI 브랜드 최초로 4륜구동 시스템인 ‘ALL4‘가 적용돼, 보다 안정적인 운전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MINI 쿠퍼 S 컨트리맨 ALL4는 MINI 특유의 민첩한 핸들링에 접지력과 추진력을 추가해 MINI가 제공하는 운전의 즐거움을 언제 어디서나 경험할 수 있게 해 준다. 이 밖에도 프론트 액슬과 리어 액슬에 대한 동력 배분을 정확하게 조절하고, 새로운 서스펜션 시스템 덕분에 우수한 승차감 제공은 물론, 일상생활뿐만 아니라 장거리 여행 등 다용도의 차량 사용을 가능케한다.

MINI 쿠퍼 컨트리맨의 국내 소비자 가격은 3,850만원, MINI 쿠퍼S 컨트리맨은 4,480만원, MINI쿠퍼S ALL4는 5,160만원(VAT 포함)이다.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후속 모델 아벤타도르 LP700-4, 제네바 모터쇼에서 첫 공개
최강의 성능을 자랑하는 세계적인 수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Lamborghini) 가 무르시엘라고 후속 모델이자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인 아벤타도르 LP700-4를 2011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LP700-4는 슈퍼카 역사 상 가장 성공적인 모델로 평가 받아온 무르시엘라고의 후속모델로, 스페인 투우 역사상 가장 용감 무쌍했던 황소에서 이름을 따온 람보르기니 플래그십 모델이다. 아벤타도르 LP700-4는 람보르기니가 선도해 온 V12 파워트레인 및 자체적으로 개발한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 등의 최신 기술이 적용되어 수퍼카 시장의 큰 화두인 초경량화와 강력한 주행성능, 그리고 미래지향적 내·외관 디자인 요소를 고루 갖춘 새로운 개념의 수퍼카이다.

아벤타도르 LP700-4에 탑재된 V12 엔진은 700마력(@8250 rpm)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면서 최대 토크가 70.4kg.m(@5,500 rpm)로 모든 드라이빙 상황에서 즉각적인 반응성을 높였다. 엔진 사이즈는 더욱 컴팩트 해지고 엔진의 중량은 235kg에 불과해 차체 경량화와 무게중심을 낮추는데 성공했고, 무게가 79kg에 불과한7단 ISR변속기는 기존 듀얼 클러치 방식의 변속기 대비 50% 가까이 빠른 변속 시간을 자랑한다. 이처럼 더욱 강력해지고 가벼워진 파워트레인은 최고 속도 350km/h,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2.9초에 달하는 폭발적인 주행성능을 가능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차제 전체에 적용된 경량화 기술 덕분에 총 중량 1,572kg, 무게당 마력비는 2.25kg으로 동급 최강을 자랑하며, 연료 소비율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무르시엘라고에 비해 20%나 감소시켰다.


한편, 람보르기니는 아벤타도르 LP700-4에 자체적으로 개발한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CFRP, Carbon-Fiber Reinforced Plastic)을 최초로 적용, 차체 무게는 혁신적으로 줄이면서 강성 및 안정성은 극대화 했다. 특히 수퍼카 브랜드 중 최초로 첨단 탄소섬유 소재를 사용해 접합 과정이 없는 탄소섬유 싱글 셀 모노코크 바디를 제작, 차체 무게는 혁신적으로 줄이면서 강성 및 안정성은 높였다.

아벤타도르 LP700-4는 다른 람보르기니 모델과 같이 미드십 엔진을 후방에 세로 형식으로 장착해 관성을 줄이고 다이내믹함을 살렸으며, 람보르기니 V12 수퍼카의 전통을 그대로 살린 자동 개폐 방식의 시저도어를 장착했다. 아벤타로드 LP700-4은 강렬한 카리스마를 미학적으로 표현한 람보르기니의 디자인 DNA를 이어받아 전체 라인은 물론 세부 디자인에서 람보르기니의 파워와 성능을 그대로 살려냈다. 특히, 탄소 섬유 바디 쉘 디자인이 적용된 옆 선, 즉 뾰족한 프론트부터 낮은 루프라인을 거쳐 후방 디퓨저까지 이어지는 전위적인 라인은 다이내믹하고 폭발적인 주행에 최적화되면서 한눈에 람보르기니임을 알아볼 수 있는 고유의 디자인 DNA를 계승했다. 또한 새로운 루프 디자인은 운전자에게 보다 안전하고 넓은 공간을 제공하는 동시에, 공기역학적 설계로 고속 주행시 안정감을 높여준다.

[▣자동차/자동차관련] - 람보르기니 수퍼카 ‘가야르도(Gallardo)’의 새로운 스페셜 에디션 비콜로레(Bicolore)
[▣자동차/자동차관련] - 람보르기니 스포츠카 가야르도 LP 570―4 스파이더 퍼포만테
[▣자동차/자동차관련] - 람보르기니, ‘갈라도 LP 570-4 블랑팡 에디션 카’
[▣자동차/자동차관련] -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LP650-4 오픈카 한정판 ,단 50대만 생산될 예정
[▣자동차/자동차관련] - 수퍼 드림카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LP670-4 수퍼 벨로체’
[▣핸드폰/통신기기] - 람보르기니의 매력을 그대로 담은 아수스-람보르기니 ZX1 PDA 폰


작은 바퀴처럼 보이는 초소형 전자 바이크가 모습을 드러냈다. 전기로 움직이는 개인용 이동수단 '솔로휠(Solowheel)'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단순한 디자인으로 만들어졌다.

 


검은색의 바퀴 안에는 1,000와트짜리 전기 모터와 회전 조종 장치가 들어있어 마치 소형 세그웨이(Segway)처럼 보인다. 세그웨이는 미국에서 발명된 1인용 스쿠터다.

 


솔로휠의 작동방식은 간단하다. 사용자는 손잡이를 잡고 들고 다니다가 길에 내려놓은 후 발판을 펴서 시동을 걸면 된다. 앞으로 숙이면 전진, 뒤로 기울이면 속도를 줄일 수 있다. 바퀴가 하나뿐이므로 별도의 운전 장치가 필요 없다. 회전할 때는 몸을 좌우로 기울이면 된다. 그러나 너무 높은 경사면을 오르다보면 땅에 얼굴을 부딪치는 사고를 피하지 못할 것이다.

 


모양만큼이나 타는 방식도 매우 흥미롭다. 그러나 역시 전기로 가는 장치의 단점을 안고 있다. 20파운드나 될 정도로 너무 무겁고 접으면 작아지지만 접이식 자전거 브롬튼(Brompton)처럼 완전히 납작하게 접히지는 않는다. 물론, 무게는 똑같지만 브롬튼은 충전할 필요가 없고 얼굴부터 넘어질 염려도 없다.

 


그럼에도 출시를 앞두고 있는 솔로휠은 확실히 작고 휴대가 가능해 매우 유용한 수단임에는 틀림없다.

 


http://www.wired.com/

 

현대차 벨로스터, 한정 생산 판매한다

▣자동차/자동차관련 2011.03.01 21:25 Posted by IT곰탱이 곰탱이it


현대자동차 벨로스터, 한정 생산 판매한다
 서두르지 않으면 갖지 못한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프리미엄의 가치를 추구하는 신세대를 겨냥한 커뮤니케이션 브랜드 PYL(Premium Youth Lab)의 첫 모델인 ‘벨로스터’를 올해 단 18,000대만 한정생산·판매한다고 1일(火) 밝혔다.

독특한 외관과 우수한 상품성으로 ‘벨로스터’가 인기를 끌어도 그 이상은 생산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한정생산·판매’라는 현대차의 파격적 판매 전략은 프리미엄의 가치를 추구하는 신세대를 위한 커뮤니케이션 브랜드 ‘PYL(Premium Youth Lab)’의 ‘소수의 프리미엄’이라는 감성적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서다.

아울러 올해 한정생산물량 18,000대는 ▲PYL(Premium Youth Lab) 브랜드 구매고객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최적의 수치이자 ▲희소가치에 대한 고객욕구 등이 고려된 것으로, 현대차는 올해 이후에도 ‘벨로스터’는 이와 같은 여러 요소들을 고려해 한정된 물량만을 생산·판매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대한 많이 만들어 많이 파는 것이 가장 중요한 목표인 양산차 메이커는 차별화 욕구를 지닌 고객층에게 다소 취약할 수 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라며, “현대차는 PYL(Premium Youth Lab) 브랜드 구매고객에 대해 새로운 프리미엄의 가치를 제공하고 감성적 만족도를 높여 차원이 다른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PYL(Premium Youth Lab) 브랜드를 신세대들의 아이콘으로 부각시키고, 고급스럽고 차별화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신규수요를 창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벨로스터’ 구입 고객에게 1번부터 18,000번까지 고유 번호가 새겨진 멤버십 카드를 제공, 각각의 차들에 고유한 개성을 부여하고 소유 고객들의 자부심을 높일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신개념 PUV(Premium Unique Vehicle) ‘벨로스터’의 가격대를 처음 공개했다. 유니크(Unique), 익스트림(Extreme) 등 두 가지 모델로만 운영되는 벨로스터의 가격대는 ▲유니크(Unique) 1,950만원~2,000만원 ▲익스트림(Extreme) 2,100만원~2,150만원 사이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자동변속기 기준)

 

기아자동차, ‘2011 스포티지R’ 출시

▣자동차/자동차관련 2011.03.01 21:19 Posted by IT곰탱이 곰탱이it


국내 SUV 시장의 강자 스포티지R이 고성능 터보 GDI 엔진이라는 새로운 심장과 함께 더욱 강력해진 상품성을 앞세워 새롭게 태어났다.

기아자동차㈜는 2일부터 터보 GDI 엔진 탑재, 편의사양 대거 장착, 안전성 강화 등 상품성을 대폭 향상시킨 ‘2011 스포티지R’의 본격 시판에 나선다.

순수 독자 기술로 개발한 ‘쎄타 II 2.0 터보 GDI 엔진’을 적용한 ‘2011 스포티지R’은 최고출력 261마력, 최대토크 37.2kg·m의 동력 성능을 확보, 국내 경쟁 차종은 물론 수입차를 압도하는 파워를 자랑하며, 연비 또한 11.2km/ℓ(2WD 자동변속기 기준)를 달성해 뛰어난 경제성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2011 스포티지R’은 가솔린 쎄타 II 2.0 터보 GDI 엔진 및 디젤 R2.0엔진(184마력, 40kg·m, 연비 15.6km/ℓ, 2WD, A/T 기준) 두 가지로 운영돼 고객 선택의 폭을 한층 넓혔다.

‘2011 스포티지R’은 월등한 성능뿐만 아니라 스타일과 인테리어도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2011 스포티지R’ 터보 GDI 모델은 듀얼 머플러, 메쉬타입 라디에이터 그릴 등 외관을 차별화 해 강력한 성능에 어울리는 스포티한 외형을 갖췄다.

또한 ‘2011 스포티지R’은 기존 그물망 소재를 인조가죽 소재로 변경한 1열 시트백 포켓, 고급감을 부여한 메탈 페인트 재질의 파워윈도우 스위치 판넬 및 자동변속기 기어 노브 등을 적용해 내장 고급감을 강화했다.

뿐만 아니라 ‘2011 스포티지R’은 VSM(차세대 VDC), 액티브 헤드레스트, 급제동 경보시스템(ESS), 운전석 및 동승석 에어백 등 기존 기본 적용되던 안전사양에 전복감지 기능을 갖춘 사이드 & 커튼 에어백까지 기본 사양으로 채택해 탑승자에게 최상의 안전성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2011 스포티지R’ 디젤 R엔진 모델에는 차량 전방 범퍼에 장착된 공간 탐색용 초음파 센서를 이용해 영역을 탐색한 후 스티어링 휠을 자동 제어해 평행 주차를 돕는 ‘주차조향 보조시스템’을 장착해 주차 시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특히 2011 스포티지R은 ▲시동 직후부터 스티어링 휠을 따뜻하게 해 주어 운전 편의성을 향상시킨 ‘히티드 스티어링 휠’을 적용해 운전자의 감성 만족까지 배려했고,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어도 운전자가 설정한 주행 속도를 자동으로 유지시켜 주는 ‘크루즈 컨트롤’ ▲스티어링 휠 위치의 높낮이는 물론 전후 조절이 가능해 최적의 운전 자세를 확보하도록 해 주는 ‘텔레스코픽 스티어링 휠’을 전 모델 기본 적용해 동급 최고의 상품성을 갖췄다.

또한 우수한 시인성과 고급감을 제공하는 LED 보조제동등을 선택 가능하도록 해 고객 만족도를 배가시켰다.

한편 기아차는 ‘2011 스포티지R’의 출시와 함께 프런트 스커트, 리어 스커트, 사이드 스커트로 구성된 ‘바디킷’과 LED 도어스커프, 스포츠 페달로 구성된 ‘인테리어킷’ 등 2개 패키지로 운영되는 ‘스포티지R 튜온 커스터마이징’을 선보여, 나만의 개성있는 스타일을 연출하고 싶어하는 고객들의 요구를 반영하고자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최첨단 터보 GDI 엔진 및 각종 안전·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한 ‘2011 스포티지R’은 국내 SUV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면서 “강력한 동력성능 및 월등한 상품성 등 어느 하나도 놓치고 싶지 않은 고객들에게 차원 높은 만족감을 선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스포티지R 터보 GDI 모델’ 출시에 맞춰, 터보 GDI 엔진을 직접 경험해보고 최근 소셜 미디어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페이스북(Facebook)을 활용해 차량의 우수한 성능과 상품성을 알리는 데 앞장서게 될 ‘스포티지R 터보 GDI 소셜 시승단’을 오는 16일(수)까지 모집할 계획이다.

국내 양산차 최초로 적용되는 터보 GDI 엔진을 기다려 온 많은 고객들을 위하여 진행되는 이번 시승이벤트는 유명 자동차 블로거 초청 강연, 각종 미션 수행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일반 운전자들도 보다 쉽고 재미있게 터보 GDI 엔진 성능을 느끼고 알릴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스포티지R 터보 GDI 소셜 시승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기아차 홈페이지(www.kia.co.kr) 및 페이스북 이벤트 페이지(www.facebook.com/SportageR.TGDI)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1 스포티지R’의 가격은 ▲터보 GDI 2WD 모델이 2,075 ~ 2,710만원 ▲터보 GDI 4WD 모델이 2,579 ~ 2,890만원이며, ▲디젤 R2.0 2WD 모델이 2,205 ~ 2,845만원 ▲디젤 R2.0 4WD 모델이 2,385만원 ~ 3,025만원이다.(자동변속기 기준)

 

스즈키 새로워진 경차 ‘스플래시’

▣자동차/자동차관련 2011.02.28 19:43 Posted by IT곰탱이 곰탱이it


스즈키(Suzuki) 자동차에서 소형승용차 모델인 ‘스플래시(Splash)’의 연비를 개선, 차량의 안정주행을 보조하는 ESP(R)을 표준장치로 채택한 새로워진 스플래시 모델을 출시했다.

 


스플래시 모델은 헝가리의 4륜 생산 및 판매자회사인 마자르 스즈키(Magyar Suzuki)에서 생산, 일본에 수입해 판매하는 자사 브랜드 수입 경차로 유럽에서는 우수한 내 외장 디자인과 경쾌한 주행 및 편의성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이번에 새로 개선된 스플래시 모델은 흡배기 VVT를 부착한 K12B형 엔진으로 한층 개선된 20.5km/L의 연비를 달성했다.

 


또한 차량이 좌우로 미끄러지는 것을 방지하며 안정적인 주행을 보조하는 ESP(R)를 새로 표준장치로 장착했으며 열쇠 없이 시동을 걸 수 있는 스타트 시스템을 추가해 운전자 편의성을 높였다. 그 외 스플래시 모델은 기하학형 모양의 투톤 컬러의 시트와 스포티한 바퀴살 디자인의 15인치 알루미늄 휠을 채용했다.

 


전륜구동의 경차 스플래시 모델의 판매 가격은 1,287,300엔이다.

 


http://www.suzuki.co.jp/

쌍용자동차, 신개념 CUV ‘Korando C’

▣자동차/자동차관련 2011.02.22 19:58 Posted by IT곰탱이 곰탱이it


쌍용자동차는 22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이유일, 박영태 공동관리인 등 회사 관계자와 국내외 기자단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전략차종인 ‘Korando C’ 보도발표회 및 시승회를 갖고 국내출시를 공식 선언했다.

쌍용자동차 최초로 모노코크 타입의 All New Platform 기반으로 개발된 ‘Korando C’는 Premium, Robust, Specialty라는 쌍용자동차만의 고유 디자인 철학을 구현한 정통 유럽 스타일의 친환경 콤팩트 SUV이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2007년 7월 프로젝트명 ‘C200’으로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 3년 7개월의 연구개발기간 동안 총 2,800여 억원을 투입해 ‘Korando C’를 새롭게 선보였다.

‘Korando C’는 세계 최고의 자동차 디자이너로 평가되고 있는 조르제토 주지아로(Giorgetto Giugiaro)가 참여해 탄생한 현대적 감각의 스타일리쉬한 SUV로 역동적이며 강인한 조형미에 풍부한 볼륨감과 샤프하고 개성 있는 라인을 표현해 냄으로써 격조 높은 유럽풍의 Classy Utility Vehicle(CUV) 이미지를 구현해 냈다.

‘Classy’는 세련된, 고급, 귀족적이라는 의미를 지닌 말로서 SUV의 격을 한 단계 높인 프리미엄 SUV 차량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특히 ‘한국인은 할 수 있다(Korean can do)’란 의미로 대한민국의 자부심을 상징해온 Korando는 한국 기네스북에 기록된 국내 최장수 브랜드로서 대한민국 SUV의 역사를 이끌어 온 대표 SUV이다.

이제 그 Korando가 한국 시장을 넘어 세계 Top Class 수준의 SUV로 발돋움 하기 위해 5년여의 공백을 깨고 새롭게 진화한 신개념의 4세대 ‘Korando C’로 재탄생 했다.

이처럼 ‘Korando C’는 SUV 전문 기업의 DNA를 계승한 강인함과 뛰어난 4WD 성능뿐만 아니라 탁월한 승차감과 정숙성을 갖추고 친환경 내장재 채택과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확보함으로써 기존 SUV와는 차별화되는 친환경 웰빙 패밀리카로 완성됐다.

‘Korando C’에 탑재된 e-XDi200엔진은 디젤엔진 명가의 자부심으로 개발된 고성능(181마력), 고효율(17.6km/ℓ 2WD M/T 기준, 15.0km/ℓ 2WD A/T 기준), 친환경(CO₂: 153g/km)의 최첨단 2ℓ 디젤엔진으로 국내 저공해차 기준은 물론 유럽배기가스 규제인 유로5도 만족하는 세계최고 수준의 차세대 친환경 엔진이다.

또한 엔진의 진동 및 소음 최소화를 위하여 Decoupling Technology, Mass balance Unit을 채택하여 중·고속 영역에서의 Booming Noise를 대폭 감소시켰으며, Chain system layout 최적화를 통해 엔진 정숙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E-Tronic 시스템이 적용된 6단 자동변속기는 도로여건 및 변속기 오일의 온도에 따라 변속패턴을 스스로 조절하는 등 인공지능 기능까지 갖추어 뛰어난 4WD 성능뿐만 아니라 차량의 안전기능에 초점을 둔 전자제어 AWD시스템과 연계하여 다이내믹한 주행을 가능하게 했다.

특히 전·후 서프 프레임을 채택해 오프로드 주행에도 차체 뒤틀림이나 변형을 막아 주는 것은 물론 다기능 ESP 시스템을 적용해 눈길, 빗길 등 험로 주행도 가능케 함으로써 도심은 물론 오프로드 주행에도 탁월한 성능을 발휘한다.

더욱이 엔진뿐만 아니라 리어 액슬 및 전·후 서브 프레임에도 4점식 마운팅 시스템을 적용했으며 주행 중 Road 및 Wind Noise의 투과를 방지하는 Anti Noise 설계를 적용해 주행 시 노면진동이 차체로 전달되는 것을 막고 NVH를 효과적으로 차단함으로써 전 주행구간에서 부드러운 주행과 정숙성을 실현하였다.

무엇보다 ‘Korando C’는 6에어백, ESP, 전자식 액티브 헤드레스트 등 최고급 안전사양을 적용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최상의 예방 안전성을 확보하는 한편 차량 충돌 발생 시 충돌에너지가 고르게 분산 되도록 충격 다중 분산 구조의 차량설계 등 최첨단 안전 기술 및 전방위 차체 안전 설계를 통해 Korea NCAP 시험에서 운전석 조수석 모두 별 5개를 만족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충돌 안전성도 갖췄다.

이와 함께 소형 SUV임에도 불구하고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친환경 웰빙 Family car 개념을 도입 각종 스위치에 친환경 슈퍼 항균 클리어 코팅을 적용하는 등 고객의 건강을 고려한 친환경 소재를 채택하고 승용차의 안락함에 SUV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넓은 실내공간을 구현해 가족 단위 고객의 레저 및 일상생활에 적합하도록 개발됐다.

이처럼 ‘Korando C’는 실용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를 위하여 넓은 트렁크와 인체공학적 설계를 통해 다양한 수납 공간을 적재적소에 배치함으로써 공간 효용성을 극대화하여 소형 SUV 최고 수준의 실내공간을 확보하였다.

또한 Customizing System을 적용해 사이드스텝, 전후 스키드 플레이트, 바디데칼 등 다양한 아이템을 고객 취향에 맞춰 꾸밀 수 있으며 최근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Outdoor life를 위한 Trailer 견인 장치인 Hitch(견인하중 2,000kg)를 4WD 모델에 한해 장착 할 수 있도록 한 것은 물론 오렌지 컬러를 포인트로 한 스페셜 인테리어 사양도 추가 운영하는 등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힘으로써 다양한 고객의 Needs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Korando C’는 ▲급제동 상황 발생시 비상등을 점멸해 후방차량과의 추돌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급제동 경보시스템(ESS) ▲버튼시동 스마트키 ▲자동 속도 유지 및 연비개선 효과가 있는 에코 오토크루즈 컨트롤 시스템 ▲하이패스 시스템(ETCS) ▲국내 SUV 최초로 퍼들램프 기능이 적용된 아웃 사이드미러(오토 폴딩 기능 및 LED 리피터 내장) ▲타이어 마찰저항 감소로 연비 개선과 CO₂저감에 효과적인 실리카 타이어 적용 등 첨단 신사양을 대거 장착해 경제성과 함께 최상의 편의성을 제공하고 있다.

이렇듯 친환경, 고효율로 함축되는 자동차산업의 트렌드를 충실히 반영하고 있는 ‘Korando C’는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 낮은 CO₂배출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SUV 시장 공략을 통해 앞으로 소형 콤팩트 SUV 시장 내에서 판매 점유율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쌍용자동차는 2011년 봄, 야심작 신차 ‘Korando C’의 출시에 맞춰 새롭고 차별화된 마케팅을 준비해 본격적인 출시가 이뤄지는 3월부터 전국에서 새로운 차원의 온/오프라인 통합 프로모션인 ‘코란도를 찾아라’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 행사는 코란도 C 마이크로 사이트를 중심으로 UCC, 파워블로거,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 네트워킹을 통한 마케팅은 물론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과 연계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Korando C’에 대한 매력을 집중적으로 알려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쌍용자동차는 ‘Korando C’를 올해 국내 2만 여대, 해외 2만5천 여대 등 총 4만5천 여대를 판매할 예정이며 2012년부터는 연간 6만대 이상을 글로벌 시장에 판매할 계획이다.

이번 출시된 ‘Korando C’의 판매 가격은 ▲Chic모델이 1,995만원~2,480만원 ▲Clubby모델이 2,290만원~2,455만원 ▲Classy모델 2,580만원~2,735만원 이다.

 

영화 트랜스포머에 ‘범블비’ ,스포츠 쿠페 쉐보레 ‘카마로’ 출시

쉐보레(Chevrolet)를 상징하는 정통 스포츠카 카마로(Camaro)가 18일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 설치된 쉐보레 타운(Chevrolet Town)에서 공식적으로 공개됐으며, 3월 중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쉐보레 카마로는 쉐보레 브랜드를 대표하는 차종으로 1967년 첫 출시 이후, 5세대에 걸쳐 발전해왔으며, 5세대 모델은 2009년 새로 소개된 후 매년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카마로는 영화 트랜스포머에 ‘범블비’ 캐릭터로 등장해 국내에도 친숙하게 알려져 있으며, 2010년 부산국제모터쇼에서의 첫 국내 공개 이후 지속적인 관심을 받아왔다.

마이크 아카몬(Mike Arcamone) 사장은 “카마로가 쉐보레의 전통과 스타일을 대표하는 차량인 만큼 국내 고객들에게 쉐보레의 정체성을 전달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에 소개되는 5세대 카마로는 압도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성능, GM의 최첨단 스포츠카 기술로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할 것이며, 국내 고객들은 기존 제품 라인업에 없던 쉐보레의 아이코닉한 제품에 크게 만족할 것”이라며 카마로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밝혔다.

글로벌 GM의 후륜구동(뒷바퀴 굴림) 전용 플랫폼을 활용한 카마로는 GM의 글로벌 개발 프로세스에 의해 탄생했다. 디자인은 미국에서, 엔지니어링은 미국과 호주에서 함께 맡았고, 생산은 뛰어난 제품품질로 명성이 높은 캐나다 온타리오(Ontario)주 오사와(Oshawa) 공장에서 책임지고 있다.

카마로는 지난 한 해 동안 미국시장에서 총 81,299대가 판매되며 고급 및 일반 스포츠 차량을 통틀어 판매량 1위를 차지함으로써 뛰어난 상품성을 재확인했다.

시선을 사로잡는 감각적이고 강렬한 외부 디자인

쉐보레 카마로는 개성이 뚜렷한 특유의 외부 디자인으로 전 세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 상을 석권해 온 카마로는 지난 해 뉴욕모터쇼에서 ‘2010 세계 최고 자동차 디자인(2010 World Car Design of the Year)’에 뽑혔고, SEMA(Specialty Equipment Market Association)쇼에서 ‘2010년 가장 인기 있는 차(Hottest Car of the 2010)’에 선정된 바 있다.

5세대 카마로는 1969년식 카마로 디자인에서 받은 영감을 현대의 정통 스포츠카가 지니고 있는 디자인 요소에 절묘하게 결합한 것이 큰 특징. 복고적인 레트로(Retro) 디자인에 현대적인 해석이 가미되어 클래식한 멋을 한껏 살린 한편, 2,850mm까지 넓힌 휠 베이스(Wheel Base, 축간거리)는 스포츠카의 당당한 자세를 연출한다.

카마로를 상징하는 돌출 프론트 그릴은 V자 형태로 디자인되어 스피드를 강조했으며, 앞 범퍼 외곽으로 배치한 헤드램프는 안정되고 강한 첫 인상을 부여한다. 전형적인 스포츠카의 긴 후드와 짧은 데크는 두드러진 양쪽 펜더의 볼륨감을 더욱 강조하는 한편, 에어로다이내믹하고 스포티하게 디자인 된 앞유리는 67도 경사각을 유지해 공기저항계수를 크게 낮췄다.

또한 카마로의 19인치 대형 알로이(Alloy) 휠은 강력한 후륜 동력 성능을 상징하는 오버 사이즈 펜더 및 파워 돔 후드(Power dome hood)와 어울려, 정통 머슬카의 매력적인 라인을 완성한다.

퍼포먼스 드라이빙을 위한 인테리어

카마로의 실내공간은 퍼포먼스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도록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한다. 계기판 중앙의 주행정보창(Driver Information Center)은 엔진 오일 교환주기, 타이어 공기압, 연비 등 운전자가 요구하는 차량의 여러 정보를 한눈에 알아보기 쉽게 나타내며, 좌우에 배치된 속도계와 RPM계기판을 크롬 라인으로 둘러싸인 독립공간에 구성해 높은 시인성을 확보했다.

스티어링휠은 운전자의 신체 구조에 따른 위치조절이 가능하며, 중앙 콘솔 아래에 위치한 복합 게이지 클러스터는 카마로만의 클래식한 멋이 돋보이는 요소로, 총 네 가지(엔진오일 압력/엔진오일 온도/배터리 전압/변속기 오일 온도) 정보를 아날로그 방식으로 제공한다.

운전석 유리창의 헤드-업-디스플레이(Head Up Display)는 주행 편의성과 스포츠 드라이빙을 고려한 첨단기술로서 국내에 판매되는 카마로에 기본으로 장착된다. 뿐만 아니라 운전 중 전화통화를 편리하게 하는 블루투스(Bluetooth), 휴대폰과 연결해 저장된 음악을 스테레오로 감상할 수 있는 USB, 아이팟 연결이 가능한 PDIM(Personal Device Interface Module, 차량 내 A/V기기 연결장치)은 IT와 결합되어 발전된 카마로의 첨단기능을 대표한다.

강력한 주행성능

쉐보레 카마로는V6 3.6L 직분사 엔진을 탑재해 최대 312마력의 힘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100km에 이르는 제로백이 5.9초에 불과한 카마로의 6기통 직분사 엔진은 연료 효율성과 성능을 극대화했다. 또한, 리터 당 9.1 km의 연비를 실현했고, 배기가스 배출량은 최대로 낮춰 도심 주행에도 손색이 없도록 설계됐다.

카마로는 6단 자동변속기를 스티어링휠에 장착된 페달로 조작하는 탭 시프트(TAP Shift) 기능을 갖춰 더욱 편리하고 스포티한 주행을 가능하게 했으며, 4륜 독립 서스펜션을 적용해 우수한 주행 감각과 균형있는 핸들링을 제공한다. 특히, 카마로의 스태빌리트랙(StabiliTrak, 전자식 주행안전 제어장치) 시스템은 네 가지 모드의 설정을 통해 모든 주행 상황에서 카마로의 성능을 최대한 즐기도록 한다.

또한, 카마로는 4.5링크 방식의 독립 후륜 서스펜션과 전자식 제동 제어(Electronic Brake Assist) 장치를 포함한 대형 ABS 디스크 브레이크를 적용함으로써 부드러운 승차감과 가속 안정성을 보장한다.

뛰어난 안전 시스템

카마로는 넓은 차체를 활용한 저중심 차량설계를 통해 안정성을 가져왔으며, 초고장력 강판을 포함한 강성 재질의 차체를 적용해 충돌 시 탑승공간의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운전자와 동반석 및 커튼 에어백 등 6개의 에어백을 기본 장착해 탑승자 안전을 확보했다.

뿐만 아니라, 운전자가 안심하고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한 인테리어 설계, 4륜 ABS 브레이크 시스템에 추가된 EBA장치, 4단계 모드의 스태빌리트랙(StabiliTrak), 타이어 공기압 표시장치 등의 다양한 능동적 안전 시스템을 도입해 운전자가 미리 위험을 감지하고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카마로의 국내 판매 가격는 4,700만원이며, 스페셜 범블비 패키지가 추가된 노란색 카마로의 가격은 4,800만원이다. 

[▣자동차/자동차관련] - 신개념의 7인승 ALV(Active Life Vehicle) ‘쉐보레 올란도(Chevrolet Orlando)’

 


BMW 코리아, 인텔리전트 사륜구동 SAV 뉴 X3 출시!

BMW 코리아가 17일, BMW 뉴 X3를 공식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뉴 X3는 BMW 특유의 주행성능, 안전성, 민첩함과 편안함을 그대로 간직하면서도 오프로드 기능 역시 유감없이 발휘하는 스포츠 액티비티 비히클(Sports Activity Vehicle, SAV)로, 세련된 디자인과 효율성 강화로 2세대다운 성숙미를 더했다.

X3는 2003년 첫 출시된 이래, 작년까지 60만대가 넘게 판매되었다. 독일자동차클럽인 'ADAC'를 통해 품질부문에서 1등을 수상함으로써 세계에서 가장 신뢰할만한 자동차임을 인정받았고, 자동차전문지 '오프로드'는 X3를 최고의 오프로드 차로 선정하는 등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상을 수상하며 그 품질과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BMW 뉴 X3의 디자인은 도시적인 우아함에 다이내믹한 라인을 곁들여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마치 섬세한 조각품과 같은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인테리어는 전 모델에 비해 넉넉해진 실내와 공간 활용성, 최고급 소재를 적용해 운전자 편의성과 쾌적함을 극대화한 게 특징이다. 탁 트인 시야와 높은 시트 포지션이 개방감과 승하차를 편리하게 해주며, 트렁크 용량은 550리터에서 최대 1,600리터까지 적재할 수 있어, 동급 대비 가장 뛰어난 공간 연출을 가능케 한다.

BMW 뉴 X3 xDrive20d는 알루미늄 크랭크케이스 및 커먼레일 직분사 시스템이 적용된 직렬 4기통 가변식 터보차저 2.0리터 디젤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184마력, 최대토크 38.8kg.m의 뛰어난 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8단 자동변속기와 함께 오토매틱 차량에 최초로 적용된 오토 스타트-스톱 기능이 있으며, 브레이크 에너지 재생, 지능형 경량구조, 전자식 스티어링, 구름저항을 줄인 런플랫타이어 등 BMW 이피션트다이내믹스 기술이 접목되어 정부공인 표준연비 17.2km/l를 달성해 친환경 SUV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에 8단 자동 변속기와 처음으로 조합을 이뤄 뉴 X3에 장착된 오토 스타트-스톱 기능은 잠시 정차하면 엔진이 자동으로 꺼지고, 운전자가 브레이크 페달에서 발을 떼면 엔진이 다시 정상적으로 작동된다.

BMW 뉴 X3는 인텔리전트 사륜구동 시스템인 BMW xDrive를 장착했다. 전자적으로 제어되는 이 시스템은 앞뒤 구동력을 0-100, 100-0 도로상황에 따라 가변적으로 배분, 전달하며 접지력 뿐 아니라, 핸들링을 최적화하여 코너링 시, 더 높은 비율의 구동 토크가 리어 휠에 전달, 드라이빙의 묘미를 한층 배가시킨다.

이번에 출시된 모델은 2.0리터 디젤엔진이 장착된 뉴 X3 xDrive20d이며, X3 xDrive30d는 올 하반기에 도입될 예정이다.

BMW 뉴 X3 xDrive20d의 국내 소비자가격은 5,990만원(VAT 포함)이다.

[▣자동차/자동차관련] - BMW 코리아, 2011년 형 뉴 7시리즈 출시
[▣자동차/자동차관련] - BMW 일본 시장 독점 ‘BMW Z4 실버 톱(Silver Top)’ 스페셜 에디션
[▣자동차/자동차관련] - 밀라노 오토바이 전시회 BMW 미래형 스쿠터인 '컨셉 C 스쿠터(Concept C Scooter)' 공개
[▣자동차/자동차관련] - BMW 최초의 6기통 모터사이클, K1600GTL 시리즈
[▣자동차/자동차관련] - 파리 자동차 박람회 BMW 5 시리즈 투어링 왜건
[▣자동차/자동차관련] - BMW 전기 자동차 메가시티
[▣자동차/자동차관련] - BMW의 '이피션트 다이내믹스(Efficient Dynamics:)새로운 하이브리드 ‘5 시리즈’
[▣자동차/자동차관련] - 전기모터를 사용 BMW C1-E 오토바이
[▣자동차/자동차관련] - BMW 50주년 기념 MINI 쿠페 컨셉
[▣자동차/자동차관련] - BMW 코리아, 뉴 740i 출시 ,오너 드라이버 위한 뉴 740i 출시로 뉴 7시리즈 라인업 확대
[▣아이디어제품] - BMW R 1100 GS 를 카피한 매력적인 디자인의 세발자전거!
[▣자동차/자동차관련] - BMW, 새로운 오토바이 K1300 시리즈 공개
[▣자동차/자동차관련] - 2009년형 BMW 128i 모델, 미국시장에 상륙
[▣자동차/자동차관련] - MINI 클럽맨(Clubman) 국내 첫 출시
[▣자동차/자동차관련] - 한정판매 BMW 코리아, 320i M 스포츠 에디션 출시


현대자동차는 유럽 전략 중형 왜건 ‘i40’의 외관을 18일(금) 공개했다.

오는 3월 예정된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전세계 자동차 시장에 첫 선을 보일 ‘i40’는 현대차 유럽디자인센터가 디자인을 맡아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스타일로 완성된 유럽 전략 차종이다.

중형 왜건 ‘i40’의 외관은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 ‘플루이딕 스컬프처(Fluidic Sclupture)’를 기반으로, 헥사고날(Hexagonal: 육각형) 형상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차체 전면에서 후면까지 이어지는 독특한 캐릭터라인 등이 어우러져 당당하고 현대적인 이미지와 함께 독창적이고 다이내믹한 스타일로 구현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실용성, 성능, 경제성부터 스타일링까지 모든 것이 완벽히 조화된 ‘i40’는 현대차의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인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를 효과적으로 구현한 모델”이라면서 “유럽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만족을 선사하며 현대차의 새로운 생각과 가능성을 전달하는 첨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럽 전략 중형 왜건 ‘i40’의 상세한 제원은 오는 3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전세계에 처음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랜드로버의 새로운 고성능·고효율의 최첨단 4.4리터 디젤엔진을 탑재한 ‘2011년형 뉴 레인지로버 4.4 TDV8 보그(Vogue)’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2011년형 뉴 레인지로버 4.4 TDV8 보그’는 럭셔리 SUV의 고급스러움과 첨단 기술력을 계승하면서 대폭 강화된 성능과 향상된 연비 및 친환경성으로 최고의 완성도를 자랑하는 프리미엄 SUV로 새롭게 태어났다.

‘2011년형 뉴 레인지로버 4.4 TDV8 보그’는 신형 LR-TDV8 4.4리터 엔진은 기존의 LR-TDV8 3.6리터 엔진에트윈 페러렐 시퀀셜(Twin Parallel Sequential) 터보차저를 장착해 최대 출력 313마력(@4,000rpm)에 최대토크 71.3kg.m(@1,500-3,000rpm)의 ‘수퍼디젤’에 걸맞은 폭발적인 성능을 발휘한다. 기존 3.6리터 엔진에 비해 출력은 15.1%, 토크는 9.4% 향상되었으며, 반면에 CO₂배출량은 14% 감소시키고 연료 효율성은 18.5%나 높여 폭발적인 성능과 함께 친환경적인 요소를 대폭 개선했다. 특히, 2011년형 레인지로버 TDV8 4.4리터 엔진은 1리터당 9.6km의 주행 기록을 달성해 연비에 대한 고객들의 기대를 충족한다.

2011년형 뉴 레인지로버는 최초로 8단 변속기인 ZF 8HP70이 장착되어 비교할 수 없는 응답성으로 운전의 즐거움을 배가하는 동시에 연료 소비와 CO₂배출량을 역대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낮추는 효과를 거뒀다.

2011년형 뉴 레인지로버는 업그레이드된 주행 안정성으로 오프로드 최강자로써의 명성을 과시한다. 랜드로버의 특허 기술인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Terrain Response™)에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Hill Start Assist)와 경사로 가속 제어(Gradient Acceleration Control)가 추가되어 어떠한 노면에서도 안정된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이외에도, 첨단 비상 브레이크 어시스트(Advanced Emergency Brake Assist) 시스템과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은 잠재적인 위험 상황에서 운전자의 안전을 최대한 지켜주며 레인지로버만의 첨단 안전 시스템을 완성한다.

뉴 레인지로버에는 원형식 변속 레버인 ‘드라이브 셀렉트(Drive Select)’가 레인지로버 최초로 장착되었으며 스티어링 휠에 장착된 패들시프트를 통해서도 수동 변속이 가능하다. ‘드라이브 셀렉트’는 좌우로 돌리는 부드러운 움직임만으로 주차, 후진, 중립, 주행, 또는 스포츠모드를 선택할 수 있으며, 스포츠모드를 선택할 경우 최고 가속, 향상된 응답력, 더욱 날카로운 상향변속을 위해 변속기 반응 시간이 최적화되어 더욱 다이내믹한 주행을 경험할 수 있다.

2011년형 뉴 레인지로버는 후지 화이트와 볼틱 블루가 새로 추가된 8가지 색상의 외관 디자인팩을 제공하며 안개등과 프론트 범퍼, 티탄 마감재를 사용한 프론트 그리고 사이드 벤트 등이 새롭게 개선되었다. 또한 뉴 레인지로버는 최상의 품질과 장인정신이 돋보이는 럭셔리한 인테리어를 선보인다. 헤드라이닝과 도어에는 최고급 유로피안 가죽 트림을 사용했으며, 가죽시트 트림과 더욱 향상된 레인지로버 특유의 폭포형 실내조명으로 고급스러운 실내 공간을 연출한다.

터치스크린으로 완벽히 작동 가능한 12 인치 TFT 스크린 계기판(instrument cluster)이 탑재되어 있어 디스플레이 스크린을 통해 운전자를 위한 필수정보가 제공된다. 또한, 8인치 ‘듀얼뷰 스크린’ 인포테인먼트 터치 스크린은 운전자와 앞좌석 승객이 동시에 하나의 스크린에서 내비게이션 작동과 DVD 영화 시청을 가능하게 한다. 신형 휴대 오디오 인터페이스는 다양한 개인 오디오저장 장치, USB 단자, 그리고 MP3 플레이어가 연결 가능하다.

이와 더불어 뉴 레인지로버는 뒷자석 승객들을 고려해 편의 사양을 대폭 강화했다. 등받이를 뒤로 젖힐 수 있는 리클라이닝 리어시트가 추가 되었으며 항공기 좌석과 같은 헤드레스트와 4단계 조절이 가능한 허리보호 기능을 적용했다. 또한 뉴 레인지로버는 사생활보호를 고려한 접합유리(laminated glass)를 통해 차량 내 소리가 밖으로 새어나가지 않도록 방음 효과를 높여 프리미엄 SUV에 걸맞은 럭셔리하고 안락한 실내 공간을 선보인다.

2011년형 뉴 레인지로버는 1200와트의 하만 카돈(Harman Kardon) 하이 다이내믹스 오디오 시스템을 탑재해 더욱 빛을 발한다. 세계 최고급 카오디오 시스템으로 정평이 나있는 LOGIC7 시스템은 15개 채널, 14개의 고음질 스피커를 통해 최고 수준의 음질을 즐길 수 있다.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의 이동훈 대표는 “‘2011년형 뉴 레인지로버 4.4 TDV8 보그’는 랜드로버의 우수한 기술력이 돋보이는 ‘수퍼 디젤’ 엔진을 탑재한 최고급 SUV”라며, “세계 최고의 완성도를 자랑하는 뉴 레인지로버 출시를 통해 국내 프리미엄 SUV 시장을 주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2011년형 뉴 레인지로버 4.4 TDV8 보그’ 모델의 국내 판매가격은 1억 5,490만원(부가세 포함)이다.


 ‘레인지 로버 오토바이오그래피 얼티미트 에디션(Range Rover Autobiography Ultimate Edition)’은 SUV 계의 롤스로이스(Rolls-Royce)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가장 눈에 띄게 업그레이드된 부분은 차량의 실내이다. 뒷좌석들이 각각 콘솔 박스에 의해 분리되어 있으며, 음료 냉동고와 알루미늄 트레이 테이블이 달려 있다. 또한 앞좌석의 뒤쪽 등받이에는 아이패드가 탑재되어 있다.



짐을 싣는 짐칸(cargo bay), 즉 트렁크는 초호화 메가요트(megayacht)의 화물실처럼 티크 데크(teak deck)로 장식되어 있으며, 가죽과 목재 장식을 선택할 수도 있다.


차량 외부에는 검정색 그릴, 특수 기장 및 독특한 20인치 합금 처리와 더불어, 문 손잡이는 차량의 몸체에 맞춘 컬러(2종의 새로운 페인트 옵션 있음)로 되어 있다. 구매자들은 4.4리터 V8 터보 디젤 모델 또는 5.0리터 초강력 V8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오토바이오그래피 얼티미트 에디션은 곧 개최될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http://www.luxist.com/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국내 최초로 최대 27톤까지 적재가 가능한 친환경 대형트럭 ‘뉴 트라고(TRAGO) 27톤 덤프트럭’을 출시하고 본격 시판에 들어갔다고 9일(수) 밝혔다.

최고출력 520마력(ps), 최대토크 255kg·m, 총배기량 12.7ℓ로 강력한 동력성능을 자랑하는 파워텍 엔진을 장착한 ‘뉴 트라고 27톤 덤프트럭’은 기존 25.5톤 덤프트럭보다 적재능력을 1.5톤(1m3) 향상시킴으로써 5년간 약 5천만원 이상의 운행 수익 증대가 가능하다. (1일 8회 운송, 월 25일 운행 기준)

‘뉴 트라고 27톤 덤프트럭’은 국내 최대 용량의 10톤 액슬을 전축에 적용하고 후축 액슬과 전축 서스펜션 강도를 보강하는 한편, 27톤 전용 대용량 타이어를 기본 적용하는 등 적재량 증대에 따른 차량 강도 및 주행 안전성을 향상시켰으며, 기존 25.5톤 트럭과 비교해 가격 부담은 최소화 해 토사, 골재 등 운송 덤프트럭 시장에서 우수한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또한 간단한 스위치 조작을 통해 경제형 또는 파워형으로 엔진을 가동시키는 엔진 듀얼파워와 연동, 변속패턴을 자동 전환시켜주는 에코 변속모드가 추가된 자동변속기 및 연료분사량과 연료탱크의 연료량 정보 등을 종합해 주행 중의 실연비를 실시간으로 표시해주는 에코 드라이브 시스템을 갖춰 기존 대비 5% 이상의 연비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이 밖에도 ‘뉴 트라고 27톤 덤프트럭’은 ▲탑승시 쾌적함을 제공하는 항균기능 통풍시트 ▲덤핑 시 잔여물 쌓임을 방지하는 경사형 테일게이트 ▲ 운행기록장치인 타코그래프에 GPS와 가속센서를 장착해 차량운행정보를 상세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표준형 디지털 타코그래프 ▲12V 컨버터 등을 적용해 운전자 편의성을 극대화시키는 동시에 편안한 작업환경을 제공하고자 했다.

또한 ▲좌우체결형 안전 후크가 적용된 27톤 적재함 ▲이물질 유입 방지 커버가 적용된 디스크 브레이크를 채택해 작업 시 안전성을 대폭 증대시켰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 타타대우, 해외 5개 업체 등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국내 초대형 덤프트럭 시장에서 현대차는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27톤 덤프트럭 출시를 계기로 독보적인 위치를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에도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상품성을 바탕으로 국내시장뿐만 아니라 해외시장 개척에도 총력을 기울여 상용차 부문의 글로벌 톱 메이커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뉴 트라고 27톤 덤프트럭’의 출시에 맞춰 전국 21개 주요 거점을 중심으로 전국 순회전시 및 시승행사를 실시해 고객들이 우수한 성능과 상품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전국 대형 덤프트럭 업체 고객들을 대상으로 출시기념 사은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뉴 트라고 27톤 덤프트럭’의 우수성 알리기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뉴 트라고 27톤 덤프트럭’의 가격은 1억 7,545만원이다.

신개념의 7인승 ALV(Active Life Vehicle) ‘쉐보레 올란도(Chevrolet Orlando)’가 9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내 평화의 광장에 마련된 쉐보레 타운(Chevrolet Town)에서 이색적인 신차발표회를 통해 정식으로 공개됐으며, 이 차량은 3월 2일부터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된다.


이와 관련, 마이크 아카몬(Mike Arcamone) 사장은 “쉐보레 브랜드로 올해 한국에 출시되는 8개 신차 가운데 첫 번째 모델인 올란도는 쉐보레 브랜드의 미래를 선도할 글로벌 차량으로 매력적인 SUV스타일, 세단의 안정적인 승차감, 패밀리 밴의 넓은 공간과 실용성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국내 시장의 기존 차종 구분의 틀을 깨는 신개념 차량(ALV)"이라고 밝혔다. 또한 “올란도ALV를 시작으로 올해 출시될 신차종 모두 국내 소비자들에게 쉐보레 브랜드의 진정한 가치를 알려 주게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쉐보레 올란도는 뛰어난 주행 성능과 전세계 신차 안전도 평가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인정 받은 GM의 글로벌 준중형차 쉐보레 크루즈(Chevrolet Cruze) 아키텍쳐를 기반으로 개발됐으며, 한국을 포함, 전 세계 시장에서 쉐보레의 판매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쉐보레 올란도는 기존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승용차와 미니밴의 장점을 융합, 신개념의 스타일과 성능을 갖춘 액티브 라이프 차량(ALV). 7인승 ALV 올란도는 출퇴근, 쇼핑 등의 일상 생활은 물론, 늘어나는 도심 밖 가족 여행과 레저 활동 등 SUV의 스타일과 성능, 세단의 승차감과 정숙성, 미니밴의 기능과 활용성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운전자 본인과 가족의 삶을 모두 만족시키는 한편, 능동적인 현대인들의 생활 전반을 고려해 개발한 새로운 영역의 신개념 차량이다.

올란도라는 차명은 디즈니월드, 씨월드 등 가족 테마파크, 쇼핑, 레저, 스포츠의 세계적 명소로 잘 알려진 미국 플로리다주에 위치한 올란도 지명에서 유래한다. 올란도는 연간 4천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을 만큼 도심과 어우러진 세계적인 가족관광 휴양 명소. 쉐보레 올란도는 전 세계 고객들에게 운전자 자신은 물론, 가족 모두에게 놀라움과 신선함으로 새로운 영감과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한다.

◈ 쉐보레 디자인 철학이 가미된 세련되고 역동적인 외관 스타일

쉐보레 올란도는 일반 미니밴과는 달리 SUV스타일의 외관과 낮은 루프라인, 감각적인 ‘박스 타입(Box Type)’의 볼륨감 넘치는 후면 디자인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뤄 역동적이고 강인한 개성을 표출한다. 위, 아래로 뚜렷하게 구분된 전면 ‘듀얼 메쉬 그릴(Dual Mesh Grille)’ 과 ‘나비 넥타이’를 형상화한 대형 쉐보레 엠블렘을 통해 글로벌 쉐보레 디자인의 정통성을 완성했다.

특히, 올란도는 동급 최대의 휠베이스(앞바퀴 축과 뒷바퀴 축 사이의 거리, 2,760mm)를 자랑하며, ‘바디인/휠아웃(Body-in/Wheels-out)’을 강조하는 쉐보레 디자인 철학을 반영, 차량 휠과 휠 하우징을 돌출되도록 표현해 차체의 안정감과 측면 볼륨감이 한층 돋보인다. 대형 헤드램프와 크롬이 가미된 안개등은 차량 전면부의 강인하고 개성 있는 인상을 연출하며, 후드에서 트렁크까지 유연하게 이어지는 아치형 루프라인과 높게 디자인된 크롬 코팅 벨트라인이 조화를 이뤄 고급스럽고도 감각적인 올란도만의 외관 스타일을 완성했다.

피아노 블랙으로 마감 처리된 듀얼 베젤(보석을 깎은 형상) 디자인의 대형 헤드램프는 날렵하고 역동적인 외부 스타일을 구현했으며, 스타일리시한 블랙 투톤 루프와 양쪽 테일램프 사이 범퍼 중앙에 위치한 ‘백업램프(Back-up Lamp)’는 올란도만의 세련되고 볼륨감 있는 후면 박스 스타일을 연출한다. 또한, 최대 18인치까지 선택할 수 있는 알로이 휠은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스타일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 여유로운 실내 공간과 고품격 인테리어 디자인

쉐보레 올란도는 여유로운 실내 공간으로 실용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고품격 인테리어를 구현했다. 올란도는 센터페시아를 중심으로 비행기 조종석처럼 좌/우 대칭으로 설계된 곡선 라인이 인상적인 ‘듀얼 콕핏(Dual Cockpit)’의 균형적이고 안정적인 디자인을 채택했다. 운전석과 실내 전면에 은은하게 퍼지는 아이스블루 조명은 올란도 인테리어 디자인에 한층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하며, 고급 소재와 정교한 마감 처리를 통해 품격 있는 실내 공간을 연출한다.

피아노 블랙으로 마감 처리된 일체형 센터페시아는 세련미와 고급스러움을 더하며, 센터페시아 내부 공간을 활용한 플립업(Flip-up) ‘시크릿 큐브(Secret Cube)’는 iPod, MP3플레이어 등을 연결할 수 있는 USB포트와 CD를 보관할 수 있는 수납공간을 제공함으로써 운전의 즐거움과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최적의 드라이빙과 핸들링을 위한 브이(V)자 모양의 스티어링 휠과 버킷 타입의 스포티한 앞 좌석은 안정적인 승차감은 물론, 역동적인 외부 디자인과 조화를 이룬다.

동급 최대의 휠 베이스를 자랑하는 올란도는 편안한 승차감과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올란도는 성인 7명이 여유롭게 승차할 수 있는 넓은 실내 공간을 제공하며, 1열부터 3열까지 좌석을 극장식으로 설계하여 모두가 차량 전방 시야를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2열과 3열 좌석은 원터치 폴딩 레버가 있어 여성 운전자들도 손쉽고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는 ‘이지 테크 (EZ Tech)’ 기능을 제공하고, 2열과 3열 좌석을 모두 접으면 동급 최대 1,594리터의 화물 적재 공간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 유로5 배기가스 기준 만족하는 최첨단 친환경 VCDi 엔진 장착

올란도에 장착된 고효율 2,000cc급 첨단 가변 터보차저 커먼레일 디젤(VCDi: Variable Geometry Turbo Charger Common Rail Diesel Injection) 엔진은 최고출력 163마력(3,800 rpm) 및 최대토크 36.7 kg.m(1,750~2,750 rpm)를 자랑한다. 커먼레일 연료분사방식(Common Rail Fuel Injection)은 흡기 및 배기 밸브의 최적 개폐 시기를 조절해 엔진 효율을 향상시키고 배기가스는 줄였다.

유로5 배기가스 기준을 만족시키는 새로운 VCDi 엔진은 매연여과장치(DPF: Diesel Particulate Filter)를 장착해 배기가스에 함유된 유해가스를 획기적으로 저감시킨 한편, 대용량 배기가스 재순환(EGR: Exhaust Gas Recirculation) 장치를 적용, 기존 유로4 배기가스 기준 디젤 차량에 비해 질소산화물과 미세먼지 입자 배출량을 크게 줄였다.

올란도의 연비는 6단 수동변속기 장착 차량이 17.4km/ℓ, 6단 자동변속기 장착 차량은 14.0km/ℓ 로 뛰어난 경제성을 실현했다. 첨단 하이드로매틱 6단 자동변속기는 일반적인 4단 자동변속기 대비 엔진 성능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해 부드러운 기어 변속으로 탁월한 승차감은 물론 연비도 향상시켰다.

◈ 부드럽고 편안한 승차감, 정교한 핸들링은 물론, 세계 최고 수준의 차량 안전성 실현

정교한 핸들링과 주행 안전성능을 자랑하는 올란도는 이미 전세계적으로 호평 받고 있는 쉐보레 크루즈의 바디 프레임 시스템(Body Frame Integral System)이 동일하게 적용됐다. 상부 차체와 차체 프레임이 일체형으로 설계돼 더욱 견고하고 안정된 구조를 확보함으로써 기존 패밀리 밴에서 느낄 수 없는 역동적인 주행감, 탁월한 코너링, 부드럽고 정교한 핸들링을 구현했다.

아울러 국내 도로 상황에 맞도록 설계된 고강성 전륜 맥퍼슨 스트러트 서스펜션은 뛰어난 주행 안정성 및 정교한 핸들링을 제공해 스티어링 휠 떨림 방지는 물론, 충격 및 진동을 최소화했다.

특히, 올란도는 운전석, 동반석, 사이드, 보행자 보호 안전성 등 전 분야에서 별 5개(한국, 유럽, NCAP; 신차충돌 안전도) 기준의 최고 안전성 기준으로 개발됐으며, 차체에 초고장력 강판을 71% 이상 적용, 세계 최고 수준의 차량 충격 안전성 및 측면 충돌 보호 능력을 한층 더 보강했다. 기본으로 장착된 운전석, 동반석, 사이드 에어백은 차량 충돌 충격 강도를 최소화하며, 앞 좌석 승객의 흉부 및 골반을 보호하고, 루프레일에 장착된 커튼 에어백은 앞/뒤 좌석 승객의 머리를 동시에 보호해 준다.

이와 더불어 차량충격 감지 시, 자동 도어 잠금이 해제돼 구조를 용이하게 하는 CST(Crash Sensor Technology) 등과 같은 첨단 안전사양이 기본으로 장착, 승객에게 최상의 안전성을 제공한다.

최신 전자식 주행안전 제어 장치인 ESC(Electronic Stability Control system)는 가속, 제동, 코너링 시 더욱 신속하고 정교한 제어 성능을 실현한다. 또한, TCS(Traction Control System), EBFDS(Electronic Brake Force Distribution System) 및 HBA(Hydraulic Brake Assist), EDS(Engine Drag Control) 등과 같은 첨단 차체제어 시스템의 유기적인 작동은 불안정한 주행 상황에서도 차량을 안전하게 제어한다.

쉐보레 올란도의 차량 가격은 ▲LS모델 일반형 1,980만원(수동변속기), 고급형 2,123만원 (자동변속기) ▲LT모델 2,305만원(자동변속기) ▲LTZ모델 2,463만원(자동변속기)이다.



프랑스의 감성과 기술이 만들어낸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 푸조(PEUGEOT)의 한국 공식수입원 한불모터스㈜(대표이사 송승철, www.epeugeot.co.kr)는 2월 7일 (월) 서초동에 위치한 푸조 서초 전시장에서 더욱 진보된 신형 HDi엔진을 장착, 더욱 환경 친화적이고 똑똑한 SUV로 거듭난, The Smart Urban Vehicle, New 3008을 출시한다.

새로워진 New 3008의 가장 큰 특징으로는 PSA 그룹에서 4년 동안 15억 유로(한화 약 2조 4천억 원)를 투자하여 개발한 신형 1.6 HDi 엔진을 들 수 있다. 이 엔진은 미래 자동차 시장의 화두인 친환경성을 목표로 개발되었다. 따라서 전 모델에 비해 10% 가량 향상된 연료 효율성과 개선된 CO2 배출량을 선보여, 리터당 21.2km라는 경이로운 연비와 127g/km의 낮은 CO2 배출량을 실현하였다. 이는 국내에 소개된 SUV 모델 중 가장 효율적이고 친환경 적인 모델로, 기존에 SUV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버린 기념비적인 모델이라 할 수 있다.

향상된 친환경성과 경제성뿐만 아니라 드라이빙 퍼포먼스 면에서도 진일보 하였다. 새롭게 개발된 1.6 HDi 엔진은 전 세대와 비교해 12.5%나 높아진 토크를 보여준다. 1,750rpm의 낮은 회전 수에서 최대 27.5kg*m(오버부스트 상태에서는 29kg*m)의 토크를 발휘, 휘발유 2,500cc차량을 능가하는 순간 가속 성능을 보인다. 마력 또한 향상되어 3,600rpm에서 112마력의 힘을 내어 더욱 다이나믹한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엔진 제어 소프트웨어가 새롭게 설계되어 더 나아진 작동 품질을 제공하며, 전자제어기어시스템의 변속감도 부드럽게 개선되어 더욱 편안하고 안정된 주행감을 제공한다.

다양한 첨단 장치도 New 3008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요소 중 하나이다. 주행 필수 정보를 한눈에 보여주는 헤드업디스플레이(Head Up Display)는 동급 차량으로는 최초로 적용되었으며, 이 밖에도 앞차와의 안전 거리 유지에 도움을 주는 차간거리 경고 시스템(Distance Alert), 전자동 주차 브레이크(Automatic Electric Parking Brake)시스템, 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Park Assist), 힐 어시스트 시스템 (Hill Assist) 등 첨단 사양이 기본으로 장착된다.

푸조 특유의 재치 있는 내부 공간 활용은 3008을 더욱 매력적인 SUV로 만들어 준다. 최대 적재공간 1,604리터를 자랑하는 트렁크는 이동식 선반을 이용해 3가지 방식으로 구획화 할 수 있어 활용도가 매우 높다. 특히 낮게 설계된 테일 게이트는 클램 쉘 방식으로 2단으로 열고 닫을 수 있으며, 하단 도어는 최대 200kg까지 무게를 지탱할 수 있도록 견고하게 설계되어 야외 활동 시 아이들의 장난감을 놓거나 테이블로 사용할 수 있다. 다양하고 참신한 수납공간도 눈에 띈다. 센터 콘솔에는 총 13.5리터에 달하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으며, 뒷좌석 바닥에도 각각 3.8리터 3.3리터의 수납함을 두어 자칫 버려질 수 있는 공간을 현명하게 활용하였다. 여기에 푸조 전매 특허인 1.70m2의 넓은 파노라믹 글라스루프는 빛과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한다.

총 6개의 에어백과 2개의 아이소픽스(ISOFIX) 유아용 시트 안전 장치가 기본으로 포함된 New 3008은 유럽 신차 충돌 테스트인 유로앤캡(EuroNCAP) 별 5개의 최고 등급으로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한불모터스의 송승철 대표이사는 “푸조는 2005년 국내 최초 디젤 세단 출시, 2009년 수입차 최초 친환경 1.6 HDi엔진 소개, 2010년 국내 최초 리터당 20km 연비 실현(자동기어기준) 등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혁신적인 시도로 늘 트랜드를 선도하였다”며, “이번에도 SUV 최초로 21.2km/l의 연비와 127g/km라는 획기적인 CO2 배출량을 실현한 SUV New 3008 출시하면서 다시 한번 국내 친환경 차량 시장에 큰 획을 긋게 되었다”고 말했다.

New 3008을 출시하면서 푸조는 308 MCP, 308SW MCP를 포함 국내 수입차 브랜드(KAIDA 회원사 기준) 중 이산화탄소배출량 130g 이하인 친환경 차량을 가장 많이 보유한 브랜드가 되었다.

국내 판매가격은 VAT 포함 3,890만원이다.


람보르기니(Lamborghini)가 수퍼카 ‘가야르도(Gallardo)’의 새로운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였다. 비콜로레(Bicolore), 혹은 바이컬러 에디션이라고 이름 붙은 이번 스페셜 에디션 ‘가야르도’는 블랙 루프와 대조적인 밝은 컬러(오렌지, 옐로우, 블루, 실버, 화이트)가 어우러진 투톤(two tone)으로 디자인한 것이 특징이다.


투톤 컬러는 인테리어에서도 빠지지 않았다. 바디컬러에 맞춘 스티치가 검은색 가죽위에 한땀 한땀 박혀있어 람보르기니만의 장인정신이 배어나오는 것이다.


카타르 모터쇼(Qatar Motor Show)에서 첫 선을 보인 ‘가야르도’ 비콜로레 에디션은 시장에 따라 사양을 맞춰 출시된다. 유럽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는 LP 560-4가 출시되는데, 엔진 출력이 560마력에 AWD(all-wheel drive) 방식이다. 반면, 북미 시장에 판매되는 LP 550-2는 550마력 V10 엔진이 장착되고 발보니(Balboni) 에디션에 적용되었던 후륜 구동이 그대로 유지된다.


www.lamborghini.com/

[▣자동차/자동차관련] - 람보르기니 스포츠카 가야르도 LP 570―4 스파이더 퍼포만테
[▣자동차/자동차관련] - 람보르기니, ‘갈라도 LP 570-4 블랑팡 에디션 카’
[▣자동차/자동차관련] -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LP650-4 오픈카 한정판 ,단 50대만 생산될 예정
[▣핸드폰/통신기기] - 람보르기니의 매력을 그대로 담은 아수스-람보르기니 ZX1 PDA 폰
[▣자동차/자동차관련] - 전 세계에 단 20대만 판매 람보르기니 컨버터블 2도어 슈퍼카, 레벤톤 로드스터(Reventon Roadster)
[▣자동차/자동차관련] - 333대만 한정판 최고속력 시속 322km 아우디 R8 GT


일본의 가와사키 중공업에서 대형 바이크, ‘W800’ 모델을 출시한다.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예전 그대로의 모습으로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W' 시리즈의 최신형으로 배기량은 773cc이다. 또한 연료공급에 전자제어의 분사장치를 사용한 공냉 병렬 2기통 엔진을 장착했다.


대형 바이크 W 800의 가격은 85만 엔이며 엔진 등을 블랙으로 마감한 특별 모델의 가격은 88만 엔이다.


www.khi.co.jp/

차세대 소형 항공기 오토자이로(Autogyro)

▣자동차/자동차관련 2011.01.27 07:30 Posted by IT곰탱이 곰탱이it
카터 에비에이션 테크놀로지(Carter Aviation Technologies)는 차세대 소형 항공기 오토자이로(Autogyro)를 공개했다.



저속 회전날개/통합 (RS/C) 기술을 사용한 이 항공기는 매우 실용적인 비행을 제공한다. 특히 수평 비행시 저속 회전날개를 사용, 헬리콥터보다 더욱 효율적으로 비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헬리콥터처럼 한 자리에 머무르는 기능은 없지만 뒤쪽에 추진 프로펠러가 장착되어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므로 좁은 장소에서 출발 및 도착이 가능하다. 현재 카터 측은 이 제품을 시험 비행 중이며 이미 36분 길이의 비행을 성공리에 마쳤다.


소형의 날렵한 디자인을 자랑하는 이 새로운 항공기는 여타 최신 항공기에서 사용된 것과 비슷한 자동 시스템과 컴퓨터 콘트롤을 사용, 비행기 조종사의 업무를 줄였다. 카터 측은 여타 업체와 합작하여 이 비행기의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ttp://www.cartercopters.com/

페라리가 자사 최초의 4인승 4륜 구동 방식의 자동차를 공개했다. 일명 페라리 포 ‘FF(Ferrari Four)’로 알려진 페라리의 4인승 4륜 구동 차량은 V12 엔진을 장착한 해치백 스타일로 자동차 디자인 전문회사인 피닌파리나(Pininfarina)가 디자인했다.


페라리 포는 페라리를 대표하는 ‘612 스카글리에티(612 Scaglietti)’ 모델을 대체할 후계자로, 3월 열리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그 모습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페라리 포 6.3 V12 엔진은 최고 651마력으로 최대 토크는 683Nm이다. 최고속도는 335kph이고 제로백 가속은 3.7초로 강력한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페라리의 신종 모델 페라리 포는 페라리 '캘리포니아(California)' 모델과 ‘458 이탈리아(458 Italia)'모델에 이미 탑재된 듀얼 클러치 F1 변속기어를 통해 4륜으로 구동된다.

피닌파리나가 디자인한 바디는 이 회사의 599와 612 디자인이 진화된 형태로 458 이탈리아의 대담한 라인도 엿볼 수 있다.


슈팅 브레이크(Shooting brake) 스타일의 바디가 긴 선단(nose)과 결합해 작은 웨건 스타일의 캐빈을 탄생시켰으며, 확장된 루프는 후방 플랭크에 장착된 둥근 테일 램프를 탑재한 부채꼴 형태의 후방으로 연결돼 있다. 차량 후방 양쪽 사이드에는 트윈 배기머플러가 돌출되어 나와 있다.


http://www.ferrari.com/


엔진: V12 6,262 cc
출력: 660마력@8,000rpm
,
683Nm@6,000 rpm
전장x폭x전고: 4907mm x1953mm x 1379 mm
공차
중량: 1790 kg
무게배분: 47% front, 53% rear
무게/마력: 2.7 kg/마력
최고속도: 335 km/h
0-100 km/h : 3.7 sec (듀얼클러치 장착)
연비: 6.5km/l

[▣자동차/자동차관련] - 페라리 프로 레이서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탈 수 있는 ‘챌린지’ 모델, 트랙전용 베를리네타로 출시될 ‘458 챌린지’
[▣자동차/자동차관련] - ‘페라리 599 GTO(Ferrari 599 GTO)’ 599대만 한정 생산
[▣자동차/자동차관련] - 페라리의 새로운 혁신 페라리 458 이탈리아(Ferrari 458 Italia)
[▣자동차/자동차관련] - F1 승리 기념, 한정판 페라리 ‘스쿠데리아 스파이더 16M’
[▣핸드폰/통신기기] - 베르투(Vertu), 페라리 (Ferrari) 브랜드의 고급 휴대폰 3종 출시
[▣자동차/자동차관련] - 페라리 바이오 연료 탑재형 시험용 차량 'F430 스파이더' 최초 공개

기아자동차㈜ 신형‘모닝’

▣자동차/자동차관련 2011.01.25 02:00 Posted by IT곰탱이 곰탱이it

경차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는 매혹적인 차, 신형‘모닝’이 탄생했다.

기아자동차㈜는 24일, 제주도 해비치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서영종 기아차 사장을 비롯한 회사 관계자들과 기자단 등 1백 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형‘모닝’의 보도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갔다.

신형‘모닝’은 지난 2004년 2월 출시된 국내 최초 1,000cc 경차 1세대 모닝에 이어 7년 만에 선보이는 풀 체인지 모델로, 프로젝트 명 ‘TA’로 개발에 착수해 3년 4개월의 연구개발 기간 동안 총 1천 8백억 원의 개발비를 투입해 완성되었다.

신형‘모닝’은 ‘독특하고 현대적인 스타일의 스포티 유러피안 경차’를 콘셉트로 ▲당당하고 세련된 스타일, ▲동급 최고 수준의 성능과 연비, ▲차급을 뛰어 넘는 최고급 안전 사양 및 첨단 편의 사양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2004년 탄생한 모닝은 출시 이래 내수 37만 1,513대, 수출 75만 4,903대로 2010년까지 전 세계 시장에서 총 112만 6,416대가 판매된 대한민국 대표 경차 모델이다.

기아차는 대한민국 경차 시장의 절대 강자로 자리매김한 모닝의 브랜드 파워를 고려해 후속 모델의 차명에도‘모닝’의 이름을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서영종 사장은 “기아차의 노력과 열정이 담긴 2011년의 첫 작품인 신형‘모닝’은 차급을 뛰어넘는 성능 및 동급 최고 연비, 최첨단 편의·안전 사양으로 경차 이상의 가치를 제공한다”며 “앞으로 국내 시장을 포함해 글로벌 경차 시장을 주도하게 될 신형 모닝의 활약에 아낌 없는 기대와 성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기아차는 신형‘모닝’에 기아차 순수 독자기술로 개발, 정숙성·고출력·고효율·경량화에 성공한 신형 카파 1.0 MPI 엔진을 국내 최초로 적용했다.

이로써 신형‘모닝’은 최고출력 82마력(ps), 최대토크 9.6kg·m로 동급 최고 동력 성능을 확보했으며, 연비는 자동변속기 기준 19.0km/ℓ, 수동변속기 기준 22.0km/ℓ를 달성해 동급 최고의 연비를 실현했다.

기아차는 신형‘모닝’에 최적 설계로 부드러운 승차감을 제공하는 4단 자동변속기 및 5단 수동변속기를 적용했으며, 특히, 미션 오일 교환이 필요 없는 오일 무교환 변속기로 차량 관리의 편리함은 물론, 유지비도 절감할 수 있도록 했다.

신형‘모닝’은 당당하고 개성 넘치는 앞모습, 볼륨감·속도감·역동성을 표현한 옆모습, 미래지향적이고 감각적인 뒷모습이 조화를 이루어 당당하고 개성 넘치는 유러피안 스타일의 경차로 완성되었다.

신형‘모닝’의 차체 크기는 전장 3,595mm, 전폭 1,595mm, 전고 1,485mm이며, 축거 2,385mm로 1세대 모닝 보다 전장은 최대 60mm, 축거는 15mm, 전고는 5mm, 늘어나 볼륨감 넘치면서도 당당하고 독특한 스타일을 구현했다.

기아차는 신형‘모닝’에 호랑이 코와 입을 형상화한 패밀리룩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하는 것은 물론, 기아차 최초로 스티어링 휠에도 기아차의 디자인 정체성을 반영하는 등 차량 곳곳에 감각적인 디자인 요소를 담아냈다.

특히 신형‘모닝’은 최첨단 안전 사양 및 편의 사양을 대거 적용해 경차 이상의 가치를 제공한다.

신형‘모닝’은 동급 최초로 운전석·동승석·사이드&커튼 에어백 등 총 6개의 에어백을 기본 적용했으며, 기존의 VDC 기능에 스티어링 휠(MDPS 적용)까지 제어해 차체 자세의 안정성과 조향 안정성을 동시에 확보해주는 VSM(차세대 VDC)을 장착해 최고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또한 동급 최초로 ▲7인치 음성인식 DMB 내비게이션, ▲히티드 스티어링 휠, ▲스티어링 휠 리모컨, ▲버튼시동 스마트키, ▲원터치 세이프티 선루프, ▲운전석 대형 선바이저 미러 & 조명, ▲전동 접이식 아웃사이드 미러 등 첨단 사양을 대거 적용했으며, 이 밖에도 ▲4센서 후방주차 보조 시스템, ▲운전석·동승석 슬라이딩 헤드레스트, ▲오토라이트 컨트롤, ▲운전석·동승석 2단 조절 히티드 시트, ▲자동요금징수시스템(ETCS) 등 편의 사양을 대거 장착해 최고의 상품성으로 무장, 고객 만족을 극대화했다.

아울러 기아차는 신형‘모닝’의 트림명을 포르테, K5, K7 등 기아차 주요 차종에서 사용하는 트림명인 스마트, 디럭스, 럭셔리로 변경, 단순화함으로써 고객들의 편의를 더했다

기아차는 신형‘모닝’을 고객들의 개성에 따라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각종 옵션 모델을 선보인다.

여성 고객들을 위해 여성 선호 편의 사양인 ▲히티드 스티어링 휠, ▲전동 접이식 아웃사이드 미러, ▲자동요금징수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스위트 옵션’를 운영하고, 고객들의 차별화된 개성을 표현할 수 있도록 ▲프로젝션 & LED 포지셔닝 헤드램프, ▲LED 보조제동등, ▲풀오토 에어컨, ▲인테리어에 블랙 하이그로시 칼라 포인트가 들어간 ‘하이클래스 블랙 옵션’과 ▲프로젝션 & LED 포지셔닝 헤드램프, ▲LED 보조제동등, ▲풀오토 에어컨을 비롯해 실내 곳곳에 산뜻한 느낌의 오렌지 컬러가 적용된 ‘하이클래스 오렌지 옵션’을 마련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또한, 기아차는 신형‘모닝’에 ▲밀키 베이지, ▲허니비 옐로우, ▲레몬 글라스, ▲엘리스 블루, ▲카페 모카, ▲시그널 레드 컬러 등 통통 튀는 모닝의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6가지의 새로운 외장 컬러를 신규로 개발, 적용함으로써 국내 차종 중 최다 외장 컬러인 총 10가지의 외장 컬러를 운영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기아차는 당당하고 세련된 디자인, 동급 최고 성능과 연비, 차급을 뛰어넘는 첨단 사양 등으로 탁월한 상품성을 갖춘 신형‘모닝’을 통해 국내 경차 1위의 브랜드 파워를 한층 더 강화해 점유율을 확대하고, 전 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글로벌 경차로 우뚝 서겠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신형‘모닝’의 성공적인 출시를 위해 서울 강남역 엠 스테이지(M-Stage)에 실제 모닝 크기의 2.4배(전장 기준)에 달하는 초대형 모닝 ‘자이언트 모닝’을 설치하고, 300여 대의 시승차를 전국 주요 거점에 배치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우수한 디자인과 성능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더불어 신형‘모닝’출시에 맞춰 SNS 사이트(http://morningsns.kia.co.kr), 브랜드 사이트(http://morning.kia.co.kr), 모바일 홈페이지(http://m.morning.kia.co.kr) 등을 통해 신차 소개 및 이벤트를 진행하는 온라인 마케팅에 적극 나서는 한편, 스마트폰 고객들을 위해 국내 경차 최초로 게임, 알람 기능 등 다양한 콘텐츠를 담은 ‘모닝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어플리케이션’을 선보인다.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차 시장을 겨냥해 개발된 신형‘모닝’은 올해 상반기 유럽지역을 시작으로 아중동 지역 등 일반지역으로 수출된다.

기아차는 올해 국내 10만, 해외 12만 등 총 22만 대의 신형‘모닝’을 판매하고, 해외 판매가 본격화되는 2012년부터는 국내 10만, 해외 14만 등 총 24만 대를 국내외 시장에 판매할 계획이다.

신형‘모닝’의 가격은 ▲스마트 모델이 880만원 ~ 960만원, ▲디럭스 모델이 1,000만원 ~ 1,050만원, ▲럭셔리 모델이 1,105만원이다. (수동변속기 기준)


‘야이크바이크(YikeBike)’는 1인용 전기 스쿠터 '세그웨이(Segway)'처럼 자동차를 대신할 수 있는 교통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다. 다른 점이라면 모양이 특이해 시선을 사로잡는 세그웨이와는 달리 야이크바이크는 얼핏 보면 일반 자전거와 생김새가 크게 다르지 않고 타는 방법도 자전거와 비슷하다는 점이다.


탄소섬유로 만들어진 야이크바이크는 접을 수 있기 때문에 어디에 세워두어야 할지 걱정할 필요가 없다. 아울러 한 번 충전하면 6.2마일을 달릴 수 있고 시속 14마일 정도의 속력을 낼 수 있기 때문에 복잡한 도시에서 교통수단으로 이용하기에 적합하다. 야이크바이크는 현재 미국에서 3,595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출처 : www.yikebike.com/

시대가 갈망해 온 진정한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 신형’그랜저’가 돌아왔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13일(목) 서울 중구에 위치한 반얀트리 호텔 크리스탈 볼룸에서 양승석 현대차 사장 등 회사 관계자와 기자단, 애널리스트 등 약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차발표회를 갖고 신형’그랜저’를 공식 출시했다.

신형’그랜저’는 현대차가 2005년 5월 그랜저(TG) 출시 이후 6년여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고품격 준대형 세단으로, 지난 1986년 1세대 그랜저가 첫 선을 보인 이래 2010년까지 내수 98만여대, 수출 27만여대 등 총 125만여대가 판매된 대한민국 대표 준대형 세단이다. 특히 기존 차명인 ‘그랜저’를 그대로 유지함으로써 출시 후 25년 동안 이어져 온 ‘그랜저’만의 브랜드 정통성을 계승했다.

2007년부터 프로젝트명 ‘HG’로 본격적인 연구 개발에 착수, 약 3년 6개월의 기간 동안 총 4,500여억원을 투입해 완성된 신형’그랜저’는 웅장하면서도 세련미가 돋보이는 고급스러운 디자인, 획기적으로 향상된 성능과 연비, 최첨단 편의사양으로 무장한 새로운 모습의 고품격 준대형 세단이다.

양승석 현대차 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오늘 새롭게 선보이는 신형’그랜저’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해 탄생한 명실상부한 이 시대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이라면서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GDI 엔진 적용, 샤시 통합 제어 시스템과 9 에어백 시스템 등 첨단 안전 사양 기본 채택,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주차 조향 보조 시스템 등 첨단 신기술 탑재 등 성능, 연비에서부터 주행 안전성에 이르기까지 최고의 사양으로 재탄생한 신형’그랜저’는 많은 고객들에게 품격 높은 자부심을 선사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신형’그랜저’의 디자인은 ‘웅장한, 당당한, 위엄있는’을 뜻하는 ‘그랜드(Grand)’와 ‘미끄러지듯 움직이다. 활공하다’의 ‘글라이드(Glide)’가 합쳐진 ‘그랜드 글라이드(Grand Glide)’ 컨셉트를 바탕으로 ‘웅장한 비행체가 활공(滑空)’하는 듯한 유려한 이미지를 담아내고자 했다. 이를 바탕으로 신형’그랜저’는 매끈하게 이어지는 역동적인 캐릭터 라인과 풍부한 볼륨감의 조화, 고급스러우면서도 당당한 이미지 구현을 통해 ‘웅장하면서도 진보적인 스타일’로 완성됐다. 실내공간 또한 외장 디자인과 연속성을 부여해 활강하는 날개의 이미지를 구현하면서 위엄과 품격, 감성적 인터페이스가 돋보일 수 있도록 디자인 됐다.

신형’그랜저’는 전장 4,910mm, 전폭 1,860mm, 전고 1,470mm로 스포티함과 고급스러움이 부각된 외형을 실현했으며, 특히 기존 모델보다 65mm 늘어난 2,845mm의 휠베이스로 최고 수준의 실내 공간을 확보하는 동시에 차량에 안정감을 부여했다.

전 모델에 6단 자동변속기를 기본 적용한 신형’그랜저’는 최고 출력 270ps, 최대 토크 31.6kg·m, 연비 11.6km/ℓ로 세계 최고 수준의 동력 성능과 연비를 실현한 람다 II 3.0 GDI 엔진을 장착했으며, 이와 함께 최고 출력 201ps, 최대 토크 25.5kg·m의 동력 성능 및 12.8km/ℓ로 준대형 최초 2등급 연비를 구현한 세타Ⅱ 2.4 GDI 엔진도 적용했다. 특히 신형’그랜저’는 첨단 안전사양을 전 모델 기본 적용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최상의 예방 안전성을 확보하는 한편, 최첨단 안전 기술 및 전방위 차체 안전 설계를 통해 최고 수준의 충돌 안전성도 갖췄다.

차체 자세 제어 장치(VDC), 샤시 통합 제어 시스템(VSM),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TPMS)와, 급제동 경보 시스템(ESS) 등 첨단 안전 시스템을 적용했으며, 제동 성능 효율화를 통해 제동 성능 또한 크게 향상시켰다.또한 국내 준대형 최초로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9개의 에어백을 기본 장착해 최고 수준의 탑승자 안전성을 확보했으며, 저탄성 헤드레스트 적용 및 시트백구조 최적화를 통해 후방 추돌 시 목 상해를 최소화하는 ‘후방 충격 저감 시트 시스템’을 운전석 및 조수석에 적용했다.

신형’그랜저’는 세계 최고 수준의 하이테크 신기술을 반영하여 한층 진보된 첨단 편의사양으로 경쟁 차종을 압도하는 월등한 편의성과 기능성, 최적의 드라이빙을 구현해 고객들에게 명성에 걸맞는 최상의 품격을 제공한다.

신형’그랜저’는 국내 최초로 전방 차량과의 차간 거리를 자동으로 조정해줄 뿐 아니라 교통 흐름에 따라 자동 정지, 재출발 기능까지 지원하는 최첨단 주행 편의 시스템인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을 적용했으며, 동급 최초로 공간탐색용 초음파 센서를 이용하여 주차 가능 영역을 탐색한 후 스티어링 휠을 제어하여 운전자의 평행 주차를 도와주는 ‘주차 조향 보조 시스템(SPAS)’도 갖췄다.

또한 기존의 풋파킹이나 핸드레버 대신 간단한 스위치 조작을 통해 파킹 브레이크를 작동시키는 최첨단 시스템인 ‘전자 파킹 브레이크(EPB)’를 적용했으며, 운전자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차량을 원격제어 할 수 있는 서비스인 ‘모젠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도 제공한다. (8인치 프리미엄 와이드 내비게이션 선택 시)

이외에도 신형’그랜저’는 ▲루프 센터 트림을 삭제해 개방감을 극대화시킨 와이드 파노라마 썬루프 ▲최고급 나파(NAPPA) 가죽시트 ▲고급스러운 재질의 스웨이드(트리코트) 내장재 ▲익스텐션 기능을 포함해 기본 12 방향, 최대 14 방향으로 조작 가능한 운전석 전동시트 ▲기존의 획일적인 디자인에서 벗어나 감각적인 스타일로 완성된 버튼 시동 스마트키 등을 적용해 기존 준대형차에서 느낄 수 없던 ‘진정한 감성 품질’을 제공한다.

특히 이번에 출시되는 신형’그랜저’는 9 에어백 시스템,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 버튼 시동 스마트키, 1·2열 열선시트, 운전석·동승석 전동시트, 전·후방 주차보조시스템 등 가격 부담을 최소화하면서도 안전부터 편의까지 각종 첨단·고급 사양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 고객들의 니즈를 충실히 반영함으로써 준대형 세단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했다.

현대차는 신형’그랜저’의 출시에 맞춰 기존 방식과는 차별화 된 다양한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다. 현대차는 ▲14일부터 서울 롯데백화점 명품관 에비뉴엘 및 부산 신세계 센텀시티 에서 신형’그랜저’프리미엄 쇼케이스를 진행하고, ▲오는 2월 중에는 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 인천 등 6대 광역시에서 브런치와 문화 공연을 즐기면서 신형’그랜저’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그랜저 브런치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고객 감성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유동 인구가 많은 강남역에서 국내 최대 크기의 LED 옥외 광고판을 활용, 신형’그랜저’광고 영상 상영 및 스마트폰, 인터넷을 이용해 트윗팅, 게임, 원격 카메라를 이용한 실시간 영상 중계 등 일반 고객들과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인터랙티브(Interactive) LED 옥외 광고’를 실시하고, ▲국내 최초로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된 신형’그랜저’브랜드 사이트 개설 ▲신형’그랜저’의 최첨단 기술을 최신 IT 기술을 통해 선보이는 아이패드/스마트폰 e-카탈로그 제작 등 기존에 볼 수 없던 새로운 차원의 ‘미디어 마케팅’도 전개한다.

이외에도 현대차는 ▲지역 오피니언 리더 초청 신차발표회 ▲파워블로거, 트위터, 페이스북 등을 통한 SNS 바이럴 마케팅 ▲전국 실내 골프장 전시 이벤트 등 다각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신형’그랜저’에 대한 관심과 열기를 고조시킬 계획이다.

현대차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신형’그랜저’만의 차별화된 프리미엄 이미지를 확립시켜 올해 국내 시장에서 8만여대, 해외 시장에서 2만여대의 신형’그랜저’를 판매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외 시장 본격 판매가 이루어지는 2012년에는 국내와 북미를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연간 12만여대의 신형’그랜저’를 판매할 계획이다.

신형’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HG 240 럭셔리(LUXURY) 3,112만원 ▲ HG 300 프라임(PRIME) 3,424만원 ▲HG 300 노블(NOBLE) 3,670만원 ▲HG 300 로얄(ROYAL) 3,901만원이다

기아차 신형 모닝(TA) 사전계약 실시

▣자동차/자동차관련 2011.01.10 14:04 Posted by IT곰탱이 곰탱이it

기아차가 신개념 경차시대를 주도해갈 신형 모닝(프로젝트명 TA)의 사전계약을 실시하며 주요사양과 제원을 공개했다. 이달 말 출시 예정인 신형 모닝(TA) 사전계약은 10일부터 진행되며 자세한 문의는 가까운 기아차 영업소(1588-1100)로 하면 된다.

신형 모닝 주요 제원 및 성능

신형 모닝(TA)는 ‘독특하고 현대적인 스타일의 스포티 유러피안 경차’를 디자인 콘셉트로 당당하고 역동적이며 미래지향적인 경차 디자인을 완성했다. 신형 모닝(TA)의 차체 크기는 전장 3,595 mm X 전폭 1,595 mm X 전고 1,485 mm이며 축거 2,385 mm 로 1세대 모닝보다 전장은 최대 60mm, 전고는 5mm, 축거는 15mm 늘어나 당당하고 독특한 스타일을 강조했다. 신형 1.0 카파엔진을 장착한 신형 모닝은 최대 출력 82마력(ps), 최대토크 9.6 kg·m이며 연비는 자동변속기 모델 19.0 km/ℓ, 수동변속기 모델 22.0 km/ℓ로 국내 경차모델 중 최고의 힘과 연비를 갖췄다.

신형 모닝, 동급 최고의 안전 및 편의사양 장착

신형 모닝(TA)에는 6에어백(운전석/동승석/사이드&커튼)을 동급 최초로 기본 장착해 안전성을 확보했으며, ▲차체 자세의 안전성과 조향 안정성을 동시에 확보해주는 VSM(차세대 VDC) ▲언덕길 등에서 정차 후 출발시 차량이 뒤로 밀리는 것을 방지해주는 HAC(경사로 밀림방지장치) 등을 적용해 최고의 주행 안정성을 실현했다.

또한, ▲히티드 스티어링휠 ▲버튼시동 스마트키 시스템 ▲음성인식 7인치 DMB 내비게이션 ▲전동접이식 아웃사이드미러 ▲원터치 세이프티 썬루프 ▲차량 멀티미디어 기기 조작을 도와주는 스티어링 휠 리모컨 등 동급 최초 신사양을 대폭 적용해 신형 모닝(TA)만의 가치를 높였다. 이외에도 ▲프로젝션 & LED 포지셔닝 헤드램프 ▲LED 내장형 아웃사이드 미러 ▲15인지 블랙 럭셔리 휠 ▲유럽 경차 스타일의 풍부한 볼륨감의 프론트 범퍼와 입체적인 리어 범퍼 등으로 당당하고 현대적인 모닝만의 스타일을 완성했다.

신형 모닝, 유러피안 스타일 실내 렌더링 공개

기아차는 신형 모닝(TA)의 주요 제원,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과 더불어 내장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운전자가 차 안에서 즐거움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간결하면서도 절제된 선을 적용해 공간활용성은 물론, 미래지향적이고 당당한 외관과 조화를 이룬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유러피안 스타일의 실내 디자인을 완성했다.

신형 모닝 출시 기념, 사전계약 고객들에게 행운의 선물 증정

기아차는 신형 모닝(TA)의 사전계약 고객 중 총 1천명에게 캐논 EOS 550D 카메라(5명), 여성 운전자를 위한 ‘모닝 스위트 옵션’ 품목 무료 장착 (차량가 할인 방식, 10명), 1년 커플 영화 예매권 (2인용 매월1회씩 연간 총 12회, 55명), GS&POINT 3만 포인트 (930명)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하는 ‘2011 해피 스타트 위드 모닝’ 이벤트를 실시한다.

또한, 신형 모닝 출시를 기념해 이달 10일부터 3월 말까지 기아차 전차종 계약 고객들에게 아이리버 전자사전, MP3 플레이어, USB 등을 32~6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하는 ‘2011 해피 스타트 위드 모닝 & 아이리버’ 이벤트를 함께 진행한다.

한편, 기아차는 신형 모닝(TA)의 사전계약에 맞춰 ‘신형 모닝 마이크로 사이트(http://morning.kia.co.kr)을 마련하고, 모닝의 독특한 스타일은 물론 다양한 제품정보 등을 소개하고 있다.

신형 모닝(TA)의 가격대는 ▲스마트 모델 880~1,010만원, ▲디럭스 모델이 1,000~1,100만원, ▲럭셔리 모델이 1,105~1,155 만원으로 신형 모닝 사전계약과 관련 이벤트에 대한 문의는 가까운 기아차 영업소 (☎ 1588-1100)나 기아차 홈페이지(http://www.kia.co.kr)로 하면 된다. (※ 예상 가격대는 매뉴얼 에어컨 포함, 수동변속기 장착 기준임)

기아차 관계자는 “신형 모닝은 경차로서 경제성은 물론, 성능, 디자인, 편의사양 모두 경차 그 이상의 가치를 실현하는 ‘새로운 개념의 경차시대’를 이끌어갈 것”이라며 “대한민국 대표경차 신형 모닝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을 리드하는 경차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BMW 코리아, 2011년 형 뉴 7시리즈 출시

▣자동차/자동차관련 2010.12.09 13:42 Posted by IT곰탱이 곰탱이it
BMW 코리아(대표: 김효준)는 편의성과 안락함을 더한 2011년 형 뉴 7시리즈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2011년 형 뉴 7시리즈는 한국형 순정 TPEG & DMB 시스템과 한국어 보이스 컨트롤을 기본 적용해 운전자 편의성을 극대화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기존 가격 그대로 유지했다. 또한, 롱 휠베이스 버전은 승차인원을 기존 4인승에서 5인승으로 변경해 다양한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도록 했다.

2011년 형 뉴 740i 모델은 앞 좌석에 컴포트 시트를 적용해 운전자와 동승자의 편안함과 안락함을 더했으며, 740Li, 750Li, 760Li 등 롱 휠베이스 모델들은 기존 4인승에서 5인승으로 승차 인원을 변경했다. 이는 국내 시장의 특성을 고려해 개발된 것으로 컴포트 시트가 적용된 뒷좌석을 기존 2인승에서 3인승으로 변경해, 가족 단위의 5인승 모델을 고려하는 소비자들의 선택폭을 보다 넓히고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2011년 형 뉴 7시리즈 모델에 적용되는 한국형 순정 TPEG & DMB 시스템은 국내 교통상황에 최적화된 실시간 교통 정보를 운전자에게 빠르게 전달해 보다 효율적인 주행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함께 제공되는 DMB 시스템의 경우, 시중의 일반 DMB보다 더욱 뛰어난 화질과 수신감도를 자랑하고 추가 방송 채널 또한 자동으로 업데이트 된다.

한편, 뉴 7시리즈는 럭셔리 퍼포먼스 살롱(Luxury Performance Saloon)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스포티하면서도 우아한 디자인, BMW만의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한 차원 진일보한 모습을 선사한다. BMW의 ‘이피션트다이내믹스(EfficientDynamic)’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고성능 고효율 엔진이 장착되었으며, 한층 가볍게 설계된 뉴 7 시리즈의 차체는 혁신적인 서스펜션 기술과 맞물려 최고급 대형 세단임에도 불구하고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2011년 형 뉴 7시리즈의 가격은 기존과 동일하며, 앞 좌석에 컴포트 시트가 적용된 740i 모델만 2,200,000원 인상된 132,200,000원이다. (VAT 포함)

사진설명: BMW 뉴750Li





‘제임스 본드 차’로 불리기도 하는 영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브랜드 애스턴 마틴 社는 자사의 밴티지 시리즈의 신제품 GT4로 2년전에 각광을 받았고 엄청난 판매고를 올렸다.


애스턴 마틴은 밴티지 GT4모델로 세계 최고의 자동차 경주인 F1 24시간 서킷 중 독일 라인란트팔트주(州) 뉘르부르크의 뉘르부르크링(Nurburgring)을 비롯해 스파 서킷, 두바이 서킷과 GT4 컵 등 4관을 차지한 바 있다.


영국의 애스턴 마틴 社는 2011년 형 이 모델에 독일의 부품사 보쉬(Bosch) 社의 기술 협력과 자사의 로드카 브랜드인 밴티지 V12개발팀의 협력을 받아 몇 가지 변형을 가했다.


이 모델은 더 강력한 회전력과 높은 마력을 만들어 낼 수 있게 새로 설계된 4.7 리터의 V8 시리즈 엔진과 함께, 차체의 디자인은 항공기와 유사한 유선형으로 비행시 저항을 최소화하면서 기체 역학적으로 고안된 V12 종 모델의 주형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새 모델은 V12 특유의 전면부 분할기와 후면부의 분사기를 새로이 개조한 형태이며 후방의 통합 데클리드 스포일러는 더 넓어진 형태이다. 또한 소비자는 선택형으로 제공되는 보쉬 社사의 급제동 안전 브레이크(ABS;anti-lock brake system)와 마찰 트랙션 컨트롤 시스템을 구비할 수 있다.


현재 이 최신형 GT4 모델 80대가 무소속 독립 레이서들(privateer racer)에게 판매되었으며, 전문가들은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곧이어 고급차 구매자들이 2011년 형 밴티지 GT4를 속속 구입하리라 전망하고 있다.


가격 책정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진 바가 없으나 GT4시리즈의 이전 모델이 미화 약 12만 달러부터 판매된 것으로 미루어 그 이상으로 판매되리라 예상된다.


출처 : http://www.astonmartin.com//



 

티스토리 툴바